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7월 1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2일째 되는 날

39개월 메추리알 까기도 척척! - 나도 한몫한다구요!

마트에 갔을 때 용돌이에게 뭘 먹고 싶냐고 물었더니 장조림을 먹고 싶단다.
그래서 장조림용 고기를 사고 메추리알이 있는 곳으로 가서 메추리알 한판을 집어들었다.
"아빠, 내가 내가! 내가!!!" 라며 집어든 메추리알 한판을 빼앗듯이 가져간다. 녀석.

장을 다 보고 집에 돌아와 아내가 메추리알을 삶았다. 물론 용돌이가 먹고 싶다던 장조림을 만들기 위해서다.
삶은 메추리알을 장조림에 그냥 넣을 수는 없고 껍질을 모두 까야 한다.

주말인지라 TV를 켜 놓고 아내와 난 메추리알 까기를 시작했다.
그런데 이 녀석 자기도 하겠다며 개구리상 옆으로 달려든다. 메추리알 까기에 동참하겠다며.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자 시작해 보자구~~~



그런 녀석이 대견하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39개월 짜리가 하면 얼마나 하겠어?' 라는 못미더움이 아니 '아이는 아이다'라는 나의 편견이 떠오르기도 했다. 편견이라는 표현이 이런 곳에 쓰는 것이 맞을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생각한 39개월 아이는 메추리알 까기는 할 수 없는 그런 월령으로만 생각하고 있었다.

용돌이는 나의 이런 못미더움 혹은 편견을 씻어주려는듯이 정말 즐겁게 메추리알 까기를 한다.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집중하는구나!!!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메추리알 까기 삼매경!~

39개월 메추리알 까기

오호 녀석 손놀림 좋은데?


처음 까기 시작한 메추리알은 힘조절이 제대로 안되었는지 조금 으깨어졌지만 그다음부터는 제법 능숙하게 메추리알 껍질을 깐다.

제대로 껍질을 깐 메추리알이 신기한건지 자랑스러운건지 손에 들고는 웃음을 짓는다.


아마 할아버지 할머니가 보셨다면 "손끝이 많이 야물어졌네" 라고 하셨을 듯.


정말 많이 자라긴 한거 같다. 언제 이렇게 자랐는지.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