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 2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84일째 되는 날

공놀이를 함께 하다 갑작스레 야구 놀이가 되었다.

집에 있는 블럭 놀이 중 조이픽스 1500에 있는 조금 긴 블럭을 야구 배트 삼고 집에 있는 다양한 공 중에서 조금 크기가 있는 물렁 물렁 탱탱볼을  야구공 삼아 야구 놀이를 했다.

처음은 아니었고 이번이 두 번째였는데 처음 했을 때 보다 훨씬 더 즐거워한다.

야구놀이

이 휘황찬란한 분홍빛은 무엇인가? 바로 야구 배트와 공!이라네~


그런데 용돌이의 뽀로로 책상 의자에 아빠가 앉아서 공을 던져주려고 했으나 이상하게도 용돌이가 의자에 앉아서 블럭 놀이 배트로 타자를 하고 아빠가 투수가 되었다.


투수인 아빠는 앉아서도 던지고 서서도 던지고 조금 힘들었다.
거기다 용돌이가 잘 칠 수 있게 배트가 있는 높이와 위치로 정확하게 던져줘야 하므로 더 힘들었던 듯 하다.
그리고 또하나! 과도한(?) 리액션 - 용돌이가 블럭 놀이 배트로 공을 치면 넘어지면서 우와~ 하면서 잡아주는 - 때문에 더 힘들었다.

그래도 용돌이가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힘이 부쩍 나긴 했다.


길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아빠와 용돌이의 즐거운 시간이었다는 생각이다.

좀더 자라면 진짜 야구 배트와 진짜 야구 글러브, 그리고 테니스 공 정도로 공놀이를 하겠지?
그렇게 함께 할 수 있는 부자지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나중에 용돌이가 자라서도 말이다...

미국 영화 같은 곳에서 보면 아빠와 공던지기 놀이를 즐겁게 "자기집 마당"에서 하는 모습들을 보면 많이 부러웠는데.
아파트라 "자기 집 마당" 은 없지만.. 그래도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많이 즐길 수 있는 그런 부자지간이 되었으면 한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추억 공장장
2009.06.30 08:15 신고
정말 제대로 놀아주셨네요....
저도 힘껏 놀아주면 금방 지칩니다...
놀아주는게 그렇게 힘든줄 몰랐는데 진우가 커가면서 리액션이 커지니 더 힘들어지더군요...ㅋㅋㅋ
그래도 아이가 즐거워 꺄르륵하면서 웃으면 그것만으로 족하죠...^^

돌이아빠
2009.06.30 21:40 신고
핫 그런가요? 재밌어라 하더라구요.
좀 더 크면 주고 받기 해야 할 듯 해용 ㅋㅋㅋ
그쵸 아무래도 좀더 자랄수록 힘들어지는 건 사실인것 같아요. 그래서 부모도 요령을 잘 알아야겠더라구요.

힘들지만 한번 웃어주면 히힛^^!
세미예
2009.06.30 08:22 신고
야, 남자애라 야구도 하네요. 이러다가 박찬호 선수처럼 유명한 야구선수 되는 것 아닌지 모르겠네요.
미리 사인부터 받아놔야 하는 것 아닌가 싶어요.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6.30 21:41 신고
하하하 사인은 아껴야죠 ㅋㅋㅋ
운동선수를 시키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히힛
JUYONG PAPA
2009.06.30 09:46 신고
ㅋㅋㅋ 애하고 노는건 힘든 일인거 같습니다.
돌이가 그래도 제법 공을 잘 맞추네요.^^

돌이아빠
2009.06.30 21:50 신고
맞아요 힘들죠. 갈수록 힘들어지실텐데요. ㅋㅋ
음. 공을 잘 맞출 수 있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아빠는 열심히 >.<
아지아빠
2009.06.30 09:53
휘두르는 모습에서 아우라가 느껴지는 듯..ㅎㅎ

잼있었겠습니다.~~!!

돌이아빠
2009.06.30 21:58 신고
핫 아우라까지요? ㅋㅋㅋ
머니야 머니야
2009.06.30 10:00 신고
ㅋㅋ..영상 잼나요^^ 돌이가 무척이나 밝고 건강한 모습이라 보기 참좋아요!

돌이아빠
2009.06.30 21:58 신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닌게 아니라 정말 즐거워 하더라구요~ 히힛
아빠공룡
2009.06.30 10:20 신고
아빠들의 로망인거 같아요... 아들이랑 야구하는거요...^^
항상 용돌이와 잘 놀아주는 아빠의 모습 참 보기 좋네요...!

돌이아빠
2009.06.30 22:00 신고
핫 그런가요? ㅎㅎ 하긴 그렇긴 해요.
항상이라뇨 >.< 부끄럽습니다 ㅡ.ㅡ;;;
주말에만 그것도 겨우 겨우 조금 놀아줄 뿐이라는 ㅠ.ㅠ
ageratum
2009.06.30 10:24 신고
저는 어렸을때 집안에서 형이랑 야구하다가 유리창도 깼던 기억이..;;
그 좁은 집안에서 왜 그랬을까요..ㅋㅋ

돌이아빠
2009.06.30 22:01 신고
전 동네 아이들이랑 하면서 유리창도 깨먹고 장독대도 깨먹고 그랫었나 ㅡ.ㅡ? 해요 ㅎㅎㅎ
Channy™
2009.06.30 12:00 신고
어릴 적 아버지랑 야구한 기억이 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돌이아빠
2009.06.30 22:01 신고
Channy님 반갑습니다.!

어릴적 아버님과 야구를 하셨다니 우왕!!!
전 아버지 손 잡고 야구장 갔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ㅎㅎㅎ
rince
2009.06.30 12:31 신고
집안에서 야구라... 웬만해선 쉽지 않았을텐데...
뭐 부서진건 없었나 보네요 ^^

돌이아빠
2009.06.30 22:02 신고
에잉. 공도 탱탱볼에다가 치면 얼마나 쎄게 쳤겠습니까 ㅎㅎㅎ 야구 방망이도 아니구요 크크 그래도 좀더 크면 조심은 해야겠죠? 둘다 쫓겨날지도 모르니까요 ㅋㅋㅋ
명이~♬
2009.06.30 14:36 신고
우와. 돌이 웃음에 저도 즐거워요!
역시 돌이아빠님은 좋은 아빠라는 사실~

그나저나 우리 돌이, 진짜 나중에 여자 꽤나 울리겠는데요? ㅋㅋ

돌이아빠
2009.06.30 22:03 신고
히힛! 즐거우셨다니 다행입니다.
음...저 좋은 아빠가 못된답니다. 맨날 늦게 들어가고 주말에도 틈만 나면 잠자고 ㅡ.ㅡ;;;;

여자 꽤나 울리면 안될랑가요? ㅋㅋㅋ
후후파파
2009.06.30 20:03 신고
이승엽,추신수 부럽지 않은데요...
좋은 타자가 될 것 같은...ㅋㅋㅋ

돌이아빠
2009.06.30 22:03 신고
자자 사인 받으세요~ ㅋㅋㅋㅋ
월드뷰
2009.07.01 09:42
아빠와 함께한 시간들이 용돌이에게는 너무나 소중할꺼에요~~~홈런왕 용돌이 화이팅~~

돌이아빠
2009.07.02 08:26 신고
하핫 감사합니다 월드뷰님!
근데 축구가 더 돈 많이 벌죠 ㅡ.ㅡ?(농담 ㅎㅎㅎ)

민이도 용돌이도 건강하게 잘 자라줬음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