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6월23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86일째 되는 날

용돌이가 아파서 월요일, 화요일 어린이집에 가질 않았다.
덕분에 엄마와 함께 보내게 되었는데 낮잠을 너무 늦은 시간에 잔 덕분에 월요일, 화요일 이틀 모두 밤 11시 경에 집에 도착했음에도 용돌이는 깨어있었다. 어젯밤 용돌이와 잠자리에 들기전 나눈 대화들이 내 기억속에서 사라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기록을 남겨본다.

용돌이

호기심 어린 눈길. 초롱초롱한 눈. 언제까지나~!


용돌: 아빠 근데 왜 용돌이 아픈데 아빠는 회사가요?
아빠: 용돌이 아플때 아빠가 회사 안갔으면 좋겠어요?
용돌: 네.!
아빠: 용돌이가 아파도 회사 가는 이유는 아빠가 회사 가서 일을 해야 하니까 그런거에요.
아빠: 아빠가 회사 가서 일을 해야지 돈을 벌 수 있거든
아빠: 그래야 먹을 것도 사고, 입을 것도 사고, 장난감도 사고 필요한 걸 살 수 있으니까요
용돌: (아마도 할머니에게 받은 돈을 이야기하는 듯 하다)아빠 근데 용돌이가 통장에서 찾아서 아빠 준 돈 어디갔어요?
아빠: 아빠가 잘 가지고 있지요.
용돌: 아빠 내가 내일 은행에서 통장에서 돈 많이 찾아서 아빠 줄게요.
아빠: 우와~ 용돌아 고마워요~(하면서 안아줬더니 녀석 그 가느다란 팔로 나를 따뜻하게 안아준다.)

사실 아이가 아픈데 왜 아빠는 회사가냐는 말에 마음이 좋지 않았다. 우리 가족 행복하게 잘 살자고 돈을 버는 것인데, 정작 아이가 아플때 아빠는 회사를 가야하니 말이다. 그렇다고 용돌이가 다행히도 큰 병이 걸리거나 한건 아니기도 했고, 마침 아내가 집에 있을 수 있는 시간이라 안심하고 있었는데 용돌이 입을 통해 이런 말을 들으니 마음이 별로 좋지 않았다.

그리고 용돌이가 아빠를 위해서 통장에서 돈 많이 찾아서 준다는 말에 뭉클했다. 어린 마음에 그렇게 하면 아빠가 회사에 안가고 용돌이랑 놀아줄 수 있는줄 알았던 모양이다. 아니면 그렇게 하면 아빠가 기뻐할 것이라고 생각한걸까?

또 한뼘 부쩍 커버린 용돌이의 말과 행동을 느끼며 마음 한편으로 뿌듯한 생각도 들었다.

이날 밤 난 용돌이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누었다. 물론 용돌이가 질문하고 어떤 상황을 단편적으로 이야기하면 내가 설명을 해주는 그런 식이었는데 사실 쉽지 않았다. 아이의 눈높이에서 설명을 해준다는 게 정말 어렵다는 걸 새삼 느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용돌이와의 대화는 대충 이런 내용이었다.

20030215-대학로-반전
20030215-대학로-반전 by KFEM photo 저작자 표시비영리

용돌: (뉴스를 잠깐 본듯 하다) 전쟁이 나서 군인 아저씨가 죽었다요.
아빠: 군인 아저씨가 죽었어요? 이런..그래서 전쟁은 나쁜거에요.
아빠: 그래서 용돌이 무서웠어요?
용돌: 아니요.
아빠: 안무서웠어요?
용돌: 아니요 조금 무서웠어요.
용돌: 아빠 근데 전쟁은 왜 일어나는거에요?
아빠: 사람들이 욕심이 많아서 그래요.
용돌: 아빠 전쟁 나면 나쁜 아저씨 죽어요?
아빠: 나쁜 아저씨도 죽고 착한 아저씨도 죽고 그래요. 그래서 전쟁은 없어져야 되요.
용돌: (아마도 이해를 못한 듯 다시 묻는다)근데 전쟁은 왜 일어나요?
아빠: 사람들이 욕심이 많아서 그래요. 이것도 갖고 싶고 저것도 갖고 싶고 그렇게 욕심이 많아서요.
용돌: 그럼 전쟁나면 욕심 많은 아저씨 죽어요?
아빠: 응 욕심 많은 아저씨도 죽고, 착한 아저씨도 죽고 그래요. 많은 사람이 죽을 수 있으니까 전쟁은 없어져야 되요.

이런 내용. 정말 어려운 내용이다. 용돌이는 나의 대답을 어떻게 이해를 했을까?

갈수록 느끼는 거지만 용돌이의 질문들이 갈수록 어려워진다. 대답을 어떻게 해줘야 할지 고민도 많이 된다.

전쟁이라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죽음에 대해서는 또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육아..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드자이너김군
2009.06.24 11:32 신고
음.. 아빠는 나가서 가족의 평안과 화목을 위해 돈을 만들어야 하니.. ㅠㅠ
용돌이가 참.. 기특하군요.^^

돌이아빠
2009.06.24 21:35 신고
그쵸 참 기특하기도 하고 가슴도 뭉클 하고 히히 그렇습니다. 이런 행복이 사는 맛이 아닐까 싶어요.
모노피스
2009.06.24 11:49
용돌이의 마음이 참 넓네요...^^ 그만큼 부자지간이 좋다는 의미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텍스트큐브로 옮기고 나서는 더 시간이 없어서 티스토리에 계신 이웃분들은 찾아뵐 엄두도 못내고 있네요. ^^;; 건강하게 한 주일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6.24 21:35 신고
모노피스님 잘 지내시죠? 저도 참 바빠서 이웃분들 찾아뵙기가 힘드네요 ㅡ.ㅡ

모노피스님도 행복한 한 주 보내시길 바랄께요~
후후파파
2009.06.24 11:55 신고
아이들 키우다 보면 참 설명하기 힘든 부분이 많아요...
아이들의 질문에 대한 답을 사전으로 누가 좀 만들어 줬으면 좋겠네요...ㅋ

돌이아빠
2009.06.24 21:36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정말 그런 사전 있으면 참 좋겠네요^^ 누가 안 만들어줄라나요? 크..
머니야 머니야
2009.06.24 12:35 신고
육아가 쉽지 않은것은 맞는것 같습니다..
자제분과 대화를 통해 그들의 눈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여유까지 느껴지게 되네요..
좋은 아빠의 단편을 보는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09.06.24 21:36 신고
에고고 과찬이십니다. 항상 부족한 아빠를 좋아해 줘서 고맙지요^^!
여우별★님
2009.06.24 12:43 신고
^-^우연히 들어왔다가~ 아기가 너무 귀여운거 같아 흔적 남겨요~ㅎㅎ

용돌이- 똘똘할거 같아요-ㅎㅎ 늘~ 행복한 가족이길 바랍니다~ㅎ

돌이아빠
2009.06.24 21:37 신고
여우별님 반갑습니다.^^
귀엽게 봐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똘똘해 보이나요? ㅎㅎ 다행이네요 히힛.
부스카
2009.06.24 12:49 신고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대화를 한다는 게 정말 힘들더군요.
단편적인 대화는 모르겠지만, 조금만 대화가 길어지면 아빠는 아빠대로, 아들은 아들대로 따로 갑니다. 같은 주제를 놓고 대화를 하는 데 서로 다른 얘기를 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
그래도 꾸준히 아들과의 대화시간을 늘리려고 노력 중이랍니다~

돌이아빠
2009.06.24 21:38 신고
참 힘들어요. 이런 예가 맞을지는 모르겠는데 왜 프로그래머들 보면 다들 그네들 언어로만 이야기 하잖아요? 아이에게 그렇게 느껴지지 않도록 노력은 하는데 참 쉽지 않네요.

저도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호아범
2009.06.24 13:50
아이가 심오한 질문을 하면 참 답하기 어렵죠... ^^
얼마전에 호야랑 대화를 나누다가 호야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좋은건 좋은거고 싫은건 싫은 거야..."
뭐라 대꾸할 말이 생각나지 않더군요.. 후후...

돌이아빠
2009.06.24 21:42 신고
어허 좋은건 좋은거고 싫은건 싫은거야.....호야가 이런 말을 하다니 어찌보면 참 철학적이네요.
아이와 대화를 하다보면 정말 어찌 대답해야 할지 어찌 반응을 해야 할지 난감한 경우가 참 많아요. 아마 갈수록 더 많아지겠지요? 그러다 어느정도 지나면 줄어들테구요. 그때까지 열심히!!!
용직아빠
2009.06.24 15:42 신고
용돌이와 세상돌아가는 이야기를 하시는 모습을 그려봅니다.
어린자녀가 부모에게 질문을 하면 어려워하지마시고 있는그대로의 현실들을 조금 쉽게..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이야기하듯 말해주시면됩니다. 처음엔 다소 어려워 이해하지못하는 부분도 있지만 그것이 자연스러운현상이구요.. 자라면서 조금씩 조금씩 이해의 폭이 넓어지며 성장하는것이지요!

돌이아빠
2009.06.24 21:43 신고
흐...용직 아버님 근데 그 "조금 쉽게" 라는게 참 어렵네요.
눈높이에 맞춰 이야기하듯이 말해주는 것도 쉽지 않구요. 마음은 굴뚝 같은데 이거 참...히힛 그래도 좋은 말씀대로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명이~♬
2009.06.24 16:15 신고
우리 돌이가, 벌써 사람들이 죽고 다치는 개념이 뭔지를 안다는걸까요? 전쟁이란 말의 뜻을 이해하려고 하다니... 한계절이 또 지나고 있어 그런가, 블로고스피어의 아이들이 쑥쑥 자란 느낌입니다.
회사가는 마음, 참 편치 않으셨겠지만, 또 그런 아쉬움이 있으니 더 소중한걸 알게 되는거 아닐까 생각해봐요.
오늘 무지 덥던데...하루 잘 보내고 계신가요?

돌이아빠
2009.06.24 21:45 신고
글쎄요. 다는 아니겠지만 어느정도는 이해하고 있을 듯 합니다. 전쟁이라는걸 몰랐으면 좋겠지만,...흐...
아이들은 계속보다 보면 자라고 있는지 잘 모르지만 어느날 문득 아 많이 컸네! 라는 생각이 들곤 하죠.

하루 잘 보내셨나요? 정말 덥네요 흐...
소인배닷컴
2009.06.24 21:29 신고
용돌이 너무 대견한데요. . . +_+;
곧 크게 될 것 같습니다. ㅎㅎㅎ

돌이아빠
2009.06.24 21:47 신고
헛! 마속님 감사합니다^^! 큰 인물이 될라나요? 히힛
둥이 아빠
2009.06.24 23:40 신고
저도 아이들이 물으면 어떤 대답을 어떻게 해야할지 언제나 고민중입니다...

아빠~ 돈은 왜 벌어요? 이런 어떻게 보면 단순한 질문을.. 답변을 잘해야하는데..

큰 걱정입니다.

돌이아빠
2009.06.25 08:04 신고
에고고 안지용님은 그러고보니 두배로 >.< 질문을 받으시겠어요. 다행이 똑같은 질문이면 좋겠지만 그렇지는 않겠죠? 에효...육아는 정말 어려워용 >.<
좋은사람들
2009.06.25 09:45 신고
언어가 폭발하는 중이라 생각이 깊어지는군요~
정말 육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돌이아빠
2009.06.29 08:37 신고
좋은사람들님 말씀처럼 언어가 폭발하는 과정인가 봅니다. 힛 그래도 마음은 아프고 >.< 네 뭐 그렇네요 흐...
MindEater™
2009.06.25 09:45 신고
귀엽기도 하지만 그냥 웃어넘길 문제는 아닌 것 같네요~
옛날같으면 "시끄러 잠이나 자~~" ^^;;
에공 우선 아빠가 공부를 많이 해야겠어요~~ 걱정걱정...

돌이아빠
2009.06.29 08:37 신고
MindEater님 크...그러지는 않으실것 같은데요? ㅋㅋㅋ
걱정은 붙들어 매시고^^! 잘 하실거 같은데요?
ahnjinho
2009.06.25 10:16 신고
용돌이 커가는 모습, 생각하는 모습이...뭐랄까요..훌륭하네요..0-0

돌이아빠
2009.06.29 08:38 신고
앗 파아랑님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히히힛
맑은물한동이
2009.06.26 00:58 신고
이제 그야말로 무럭무럭 크기 시작하는군요.
이제부터 좀 어려우실듯...
아이들 눈높이 맞춰서 설명해 주려면 고생 좀 하실거예요.ㅋㅋㅋ
너무 귀여운 용돌이...

돌이아빠
2009.06.29 08:41 신고
맑은물한동이님 어서오세요~

말씀처럼 무럭무럭 생각이 자라는 것 같은데 정말 어렵네요. 쉽지 않아요 >.< 다들 어떻게 키우셨는지 존경스러울 따름입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야죠^^! 히힛 답글이 너무 늦었습니다. 한주가 시작되었습니다. 힘차게 출발하시고 6월 마무리 잘 하시길^^~
CeeKay
2009.06.27 13:08
용돌이를 보며 좀 더 어렸을 때의 종현이의 모습을 떠 올리게 되네요. 이젠 많이 커버려 '아이다움'이 없어진 아쉬움이....^^;
좋은 추억, 소중한 이야기들 많이 나누세요.

돌이아빠
2009.06.29 08:44 신고
핫 그런가요? 아이다움이 없어지긴 했을지 몰라도 아빠와의 추억은 그대로 남아 있지 않을까요?
또 새로운 추억과 이야기들 많이 많이 나누시길^^!~
환유
2009.06.27 16:26 신고
궁금한 것도 많은 나이지요. 용돌이가 아빠 덕분에 세상 보는 눈이 조금씩 넓어지겠어요... 나중에 용돌이가 커서 이 글들을 읽으면 진짜 재미있을 거 같네요.

돌이아빠
2009.06.29 08:45 신고
그쵸? 그래도 자신에 대해서 너무 많은걸 적어놨다고 투덜거리면 어쩌죠? ㅋㅋㅋ
뚱채어뭉
2009.07.01 16:15 신고
차곡차곡 용돌이와의 이쁜 추억들이 쌓이는것 같아요. 아이를 통해 다시한번 삶을 돌아보게 되요.

돌이아빠
2009.07.02 08:27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어쩌다 문득 던지는 아이의 말에 이런 저런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면서 살아가는 것이고 그러면서 더 잘 살게 되는것이겠죠?
demun
2009.07.02 21:07 신고
육아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이글에 가슴이 메입니다. 쉽지 않은 일이다가 아니다 어려운 일입니다.
가르치기에 앞서 내가 해야하는것이기에....

돌이아빠
2009.07.02 21:39 신고
네 제가 표현이 애매했네요 어려워요 ㅠ.ㅠ
말씀대로 내가 먼저 배우고 해야 하는 일들이 왜 이리 많은 것인지....
보솜
2009.08.18 02:06 신고
정말 갈수록 태산이네요... 이것저것 질문하는 용돌군.... 앞으로도 점점 질문이 많아지겠죠.
정말이지 육아는 어렵습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9.08.24 19:50 신고
질문이 ㅠ.ㅠ 어떨땐 반복되는 질문 공세에 짜증도 살짝 나기도 하는데요 이제는 그래도 조금씩 요령이 생기는 듯도 해요. 그래도 질문이 어려운 경우가 많아서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