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1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50일째 되는 날

이 날도 변함없이 회사에서 야근 중이었다.
아내에게 MMS 가 전송되어 왔다. 예상대로 용돌이의 사진.

그런데 기대했던 용돌이의 얼굴은 없었다. 대신 낙서 비슷한 그림이 담긴 사진. 이게 뭘까? 라고 고민하던 찰라 아내에게 전화가 왔다.

나: 여보세요
아내: 여보 사진 봤어?
나: 응 봤어
아내: 정말 대단하지 않아?
나: 응? 뭐가?
아내: 용돌이가 한글 "이"자를 썼어요. 그것도 정확하게!
나: 아! 그게 한글 이자였어? 오호
아내: 응. 아무래도 용돌이 천재 아닐까?
나: 으이그
아내: 아니야 아니야 아무래도 용돌이 영재인거 같아.
나: (속으로 어? 정말 그럴지도 모르겠는데라고 혹하며) 아이구 오버하지 마세요~
아내: 하하 그건 그렇고 용돌이 밥 안 먹는데(나 공부하고 있어요~ 라는 용돌이의 목소리가 멀리서 들려온다)
아내: 공부한다고 밥 안 먹겠데. 자기가 한마디 해줘요
나: 그래? 알았어요
아내: 용돌아 아빠야 아빠가 전화 바꿔 달래
(보통 바로 전화를 받는다. 아니 엄마가 말 안해도 바로 바꿔달라고 하는 녀석이다)
용돌: (전화는 받지 않고 멀리서) 나 공부해야 돼~에
아내: 공부한다고 안 받겠데 에휴..
나: 하하하 녀석.
아내: 얼른 와요~
나: 정리하는대로 갈께요.
나: 식사 맛있게 해요.

이렇게 전화를 끊었다.
끊고 나서 문제의 그 사진을 다시 봤다.
용돌이

한글 "이"자를 거꾸로 쓰고 있는 용돌이!

다시 보니 정말리 한글 "이" 자를 열심히 쓰고 있는 모습이다.(화질이 정말 해상도도 그렇고 MMS로 받으니 OTL 수준이다)
정말 천재일까? 용돌이가 영재면 어쩌지? 라는 팔불출 같은 상상을 잠깐 해봤다.

아내는 늘 이렇게 밖에만 있는 나에게 전화나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용돌이의 특이점이나 사건 등을 알려주곤 한다.
정말 고마운 일이다. 그 덕분에 내가 블로그에 육아일기를 쓰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고, 용돌이의 작은 변화들을 알려주는 아내 덕분에 용돌이를 더 잘 이해하고 좀더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역시 엄마는 위대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월드뷰
2009.05.20 10:47
ㅋㅋㅋ 용돌이 영재맞네요~~캬~~뿌듯하시겠는데요~~~

돌이아빠
2009.05.20 21:18 신고
영재는요 무신. 민이야 말로 진득하니 연필가지 쥐고 공부 열심히 하던데요? ㅋㅋ
Sakai
2009.05.20 10:53 신고
귀엽습니다.용돌이 영재 맞는것 같습니다.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5.20 21:19 신고
Sakai님 귀 얇은 팔불출 아빠 그대로 믿습니다 >.< ㅋㅋ
하늘다래
2009.05.20 10:59 신고
개인적으로...
용돌이가 영재였음 좋겠어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5.20 21:20 신고
하하하 하늘다래님 말씀만이라도 감사합니다.~
근데 뒷바라지 할려면 힘든데 >.<
저녁노을
2009.05.20 11:02
ㅎㅎㅎ
아이를 키우다 보면 거짓말쟁이가 된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내 아이...정말 위대해 보일때 많아요.

행복한 모습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5.20 21:21 신고
이 세상 모든 아이들은 정말 위대해요^^!
하나씩 하나씩 어쩜 그리 잘 배워 가는지 말이죠. 상상력은 얼마나 좋게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취비(翠琵)
2009.05.20 11:45 신고
^^ 영재면 좋고 아니어도 즐겁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으면 좋겠어요 ㅎㅎ

돌이아빠
2009.05.20 21:22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즐겁고 행복하게 그리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다면 그 보다 좋을 수는 없겠지요~
부지깽이
2009.05.20 12:33
저도 우리 아이가 영재면 어떡하냐고 걱정한 적이 있었지요.^^
영재인 아이, 뒷바라지도 장난이 아니더군요.
뒷바라지할 자신이 없어서, 커가며 영재가 아닌걸 때때로 느끼면서 반가웠었지요. ㅋ

돌이아빠
2009.05.20 21:22 신고
하하하 그러게요 용돌이가 영재면 어쩌죠 뒷바라지 쉽지 않다고 하던데 말이죵. 그래도 영재면 좋겠다는 ㅋㅋㅋ
은빛 연어
2009.05.20 12:41 신고
용돌이의 '이' 자 쓴 글을 보니 넘 대견스러울것 같은데요^^
진짜 하나하나 변하고, 새로운걸 발견하면 부모는 정말 뿌듯하기도 하고
천재가 아닌가? 하는 생각 한번쯤은 해보나봐요`~ㅋㅋㅋ
그래도 매일 그렇게 용돌이의 커가는 모습을 보여주시니
든든하실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5.20 21:23 신고
네 너무 대견스러워요. 그것도 스스로 알아서 하니 더 그러지 싶습니다. 호기심 천국 용돌이. 그 마음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모든 부모들이 그러지 않을까요? 우리 애 천재 아냐? 이런 생각 ㅋㅋㅋ
Hue
2009.05.20 13:06
ㅎㅎ 정말 '이'인데요! 혹시 숫자 10은 아닐까요? ㅎㅎ;;

돌이아빠
2009.05.20 21:24 신고
하하하 뭐 숫자 10이면 어떻습니까~ ㅋㅋㅋ
키덜트맘
2009.05.20 13:42 신고
'이'자를 쓴 용돌이도 기특하지만
용돌이의 일상을 아빠에게 전하는 엄마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어요
짝짝짝~:-)

돌이아빠
2009.05.20 21:25 신고
딩동댕!!!! 정말 맞는 말씀이세요. 하나라도 잊어버릴까봐 어쩔때는 급하게 전화해서 이야기 해주고 문자도 보내고 그래요. 정말 고맙죠^^!
알센
2009.05.20 14:25 신고
이거 정말 한글 쓴거 맞을거에요. 다소 빠른거 같으니 영재가 확실.
우리집 막내가 엄마가 따로 한글 조합을 안가르쳐줬더니 어느날 동화책에다가 "이"자를 다 동그라미 쳐서 왔어요. 그게 젤 쉬어 보였나봐요. 걔는 그렇게 한글을 익혔답니다. ㄱ,ㄴ,ㄷ...ㅏ,ㅑ,ㅓ 아니고 "이" 부터요.

돌이아빠
2009.05.20 21:26 신고
알센님 펄럭귀 팔불출 아빠 그대로 믿습니다 >.<
오호 알센님의 둘째야 말로 천재 아닌가요??? 우왕! 대단합니다.!!!
테리우스원
2009.05.20 14:38
좋은 작품 즐감하오며
승리하는 시간이 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돌이아빠
2009.05.20 21:26 신고
테리우스님 감사합니다.~ 승리..흠..^^ ㅋㅋ
후후파파
2009.05.20 16:01 신고
아이들 키우는 재미가 이런게 아닌가 합니다...
작은것 하나에도 엄마,아빠의 심장을 뛰게 하니까요...ㅋ
용돌이의 다음 글자는 뭘까 궁금해집니다...^^*

돌이아빠
2009.05.20 21:26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이런 내용을 생생하게 전달해 주는 아내가 정말 고맙습니다^^! 쿵쾅 쿵쾅! 다음 글자는 모르겠네요 ㅋㅋㅋ 저도 근데 궁금합니다. 뭐가 될까요? 엄마 성이 될까요?
강팀장
2009.05.20 18:20 신고
ㅎㅎㅎ 천재 탄생? ^^ 하하하...

돌이아빠
2009.05.20 21:27 신고
하하하 천재는요 무신 ㅋㅋㅋ
Krang
2009.05.20 21:40 신고
자세히 보니 '용'자도 쓴 것 같은데욧!
돌이아빠님 행복한 이야기 들으니 괜히 웃음이 나네요~ㅎㅎ
아들뽐뿌가 밀려옵니다.....에잇 사고(?!)부터 쳐뿌까?!

돌이아빠
2009.05.20 22:55 신고
에이 아니에요. 용자 못 써요 ㅎㅎㅎ 웃으면 즐겁고 복이옵니다^^~

사고부터라...음.. 그러려면 음..ㅎㅎㅎ
가마솥 누룽지
2009.05.20 22:41 신고
천재 맞네요~~
6살 우리 주하는 아직도 자기 이름이 가끔 헛갈려서 10주하 라고 쓰는걸요?
그 어려운 이' 를 쓰는걸 보면 영재 입니다. ㅋㅋ

돌이아빠
2009.05.20 22:55 신고
에이 천재는요 (팔락 팔락~ 팔랑귀~~~ ㅋㅋㅋ)
용돌이도 그럴거 같은데요? ㅎㅎㅎ
쭌맘
2009.05.20 23:03
글자 이 면 어떻고 숫자 10이면 어떻습니다..아이가 연필을 쥐고 힘을 주어 뭔가를 그린다는게 얼마나 대견한 일인지.. 귀엽네요..벌써 학구열에 불타나봐요^^ 용돌이 홧팅!!

돌이아빠
2009.05.20 23:10 신고
맞습니다! 쭌맘님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있는 것이죠 공부라는 걸 알게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렇게 스스로 하는 일도 대견하지요 히힛~
필넷
2009.05.21 09:05 신고
우리아이도 요즘에는 가끔 전화해도 색칠공부한다, 한글공부한다, 뭐한다, 뭐한다, 하면서 전화를 안받곤 합니다. ^^;

용돌이 나름대로 글자에 대한 인식도 있고, 보고서 따라쓰려고 하는 것 같네요. ^^
트랙백 하나 걸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5.21 09:27 신고
앗 그런가요? 벌써부터 공부를^^ 기특하다고 해야 하나요? ㅎㅎㅎ

벌써부터 공부하지 않아도 공부할날 많은데 말이죠 흐..
필넷
2009.05.21 13:37 신고
공부가 뭔지도 모르고 그냥 노는 것을 다 공부한다고 표현해요. 색칠놀이도 공부, 블럭쌓기도 공부.. 등등
걸핏하면, 학교에 보내달라고 합니다. --;
언릉 유치원에 보내던지 해야할 것 같습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9.05.22 08:09 신고
ㅎㅎㅎ 색칠놀이도 공부라면 공부고^^ 블럭쌓기도!
학교에 보내달라고 하나요? 오호. 대견한데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얼릉 보내주셔야 겠어요 ㅋㅋㅋ
대따오
2009.05.21 11:58
주변에 아기들이 한글을 읽고 한자를 읽고 영어를 읽고.. 그런것을 많이 봐요.
근데.. 쮸는..전혀 관심이 없네요..흐흣..^^

요즘 만화주제가를 따라 부르고 싶어 하는데..그걸로 유혹을 해볼까..라는 유혹중이에요.

돌이아빠
2009.05.22 08:11 신고
하하하 한글을 읽고(용돌이는 못 읽는다죠 >.<), 영어를 읽고(당근 못 읽죠 >.<) 한자를 읽고(언감생심 ㅡ.ㅡ;)
너무 조급하게 생각하실 필요는 없지 않을까요? 관심을 보인다면 유도를 해볼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억지로 시키실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용돌이는! 숫자도ㅡ.ㅡ 한글도 ㅡ.ㅡ 영어도 ㅡ.ㅡ 한자는 당근 모른다죠 ㅋㅋㅋㅋ
신난제이유2009
2009.05.22 13:47 신고
꺄아- 귀여운 용돌군. ㅋㅋ
전 3살때까지였나, 애가 말을 안해서 엄마가 벙어리인줄 알았대여. 히히.
그나저나.. 용돌어머님과 존대말을 하시는군요. 어우. 너무 좋은 모습!

돌이아빠
2009.05.22 22:28 신고
헛! 3살때까지요? ㅎㅎㅎㅎ 그러다 한번에 말문이 트이셨을듯 해요 그쵸?
음 존대말을 항상 쓰는건 아니구요. 서로 반말로 하는 경우가 더 많아요. 흐.......좋은 모습이 아니라서 죄송 죄송 >.<
알센
2009.05.25 14:36 신고
음..우리집 막내는 더이상 우리집 막내가 아니었네요. ^^
제 막내동생. ^^

돌이아빠
2009.05.25 20:50 신고
하하하 그쵸? 우리집 아이도 더이상 아들이 아니죵 제 동생이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