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3월 1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83일째 되는날
용돌이

도대체 뭘 입고 있는거니 >.<


#1
설거지를 하고 있는데 똘이가 자꾸 의자에 앉으란다 자기가 노래를 부르겠다고...
거참. 그건 어디서 배웠는지. 어린이집이겠지만..
암튼 설거지를 마치고
둘이서 그러고 놀았다
한사람이 마이크를 잡고 앞에 나가서 노래를 부르면
또 한사람은 의자에 앉아서 노래를 들어주고 박수 쳐주고
흥이나서 (사실은 약간 어색했지만 녀석이 표정과 몸짓이 장난이 아니여서 재밌게 감상했다) 서로 다섯곡 이상씩은 불렀던거 같다
근데 녀석이 마이크를 자꾸 이빨 가까이에 부딪혀가면서 노래를 부르길래
엄마: 똘아, 그러면 이빨 아프쟎아. 그러지 말아.
똘이: 이빨이 쓰러져요?
원... 표현도 정말...
맞긴 맞다... 최악의 경우 쓰러지면..피가 난단다...

#2
요새 똘이와 나는 서로 타협을 하기도 한다.
어제는 서로 소리지르지 않기로 타협을 봤다
그러면서 약속을 하자고 했더니
똘이: 난 약속 안해. 약속안해도 소리 안지를거야. 라고 했다
그러고나서 오늘 소리 질렀다
그래서 그럴때마다
엄마: 너 어제 엄마랑 얘기한거 잊어먹었니?  소리지르지 마라~ 
이렇게 타일렀는데 그럴때마다 찔끔했었나보다
잠자리에 눕기전 막판에
온갖 시중 다 들고 딱 누웠는데 녀석이 삐삐머리 묶었던 고무줄을 꼭 화장대에 엄마가 갖다놔야 한다고 우겨서 결국은 다시 일어나버리고 말았다. 근데 정말 화를 낼수도 없게 능청스럽게 날 유도해내길래
어휴! 요 여우! (같으니라공) 하면서 갖다놓고 왔더니
그 모습을 보던 똘이가 이렇게 말했다
"엄마, 왜 소리지르고 그래."
어휴...진짜 하늘에서 떨어진 여우덩어리 같으니라고

#3
똘이는 뭔가를 하는 엄마 옆에서 늘상 징징대며 조른다
엄마: 똘이야 엄마 이것만 하고
똘이: 징징징
엄마: 똘이야 엄마 이거 금방 끝나. 잠깐이면 되.
똘이: 징징징
엄마: 똘이야, 잠깐만 기다려 줘
똘이: (마구 소리지르며) 아기한테 잠깐만 이라고 하는거 아니얏!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좌충우돌 용돌이의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날아라뽀
2009.03.19 10:09 신고
용돌이 표현 너무 재미있어요..ㅋㅋ 용돌이 키우는 재미에 돌이 아빠님은 얼마나 행복하실까^^
부럽습니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3.19 21:41 신고
어이쿠 블로그에서 보여지는 용돌이가 늘 그러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현실은 전쟁입니다 >.<
소인배닷컴
2009.03.19 10:22 신고
-.-;; 아이한테는 잠깐만이라고 하는게 아니군요. . . -.-;;;;;;

돌이아빠
2009.03.19 21:42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이 말들을 실제 용돌이 목소리로 들어야 하는데 크....
키덜트맘
2009.03.19 10:29 신고
잠깐만~ 이것 좀 하고. 잠깐만~ 금방 해줄께....
정말 잠깐만을 입에 달고 사는데요.
글쎄 연우씨는 물론이거니와 다윤씨마저도 잠깐만의 매력?에 푹 빠지셨답니다
연우야~ 다윤아~ 하고 불르면 되돌아오는 대답은 잠깐만- T_T

돌이아빠
2009.03.19 21:43 신고
맞아요. 늘 아이가 원할때 바로 바로 해줄 수 있는 상황은 아닌데 말이죵. 그럴때마다 잠깐만 이라고 말을 하게 되는데 그러면 안되는가 봅니다 >.<

헛! 연우씨 다윤씨의 잠깐만~~~~ 이로군요 ㅎㅎㅎㅎ
인디아나밥스
2009.03.19 10:30 신고
35개월 용돌이...만만치 않은 녀석인데요.^^;
용돌이만의 논리에 맞서기 위해서는 진중권 교수님을 모시고 와야할듯 싶습니다.ㅎㅎ

돌이아빠
2009.03.19 21:44 신고
진중권 교수님이라고 될까요??? 안될거 같은뎅 >.<
아이 키우는거 정말 어려워요 에구구구구구구구
소셜스토리텔러
2009.03.19 12:10 신고
아이들 말은 참 신선해요.
우리 솔이도 말하기 시작하면 '어록'으로 남겨둘까 생각중이에요.
아마 가장 순수한 언어가 아닐까....

돌이아빠
2009.03.19 21:46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신선하고 순수하긴 한데 현실에서 맞닥뜨리면 그리 녹록치는 않습니다 >.< 솔이 잘 있쬬?
메이준
2009.03.19 13:19 신고
와우 블로그 이쁘게 꾸미셨네요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3.19 21:46 신고
^^ 메이준님 방문 감사합니다. 칭찬도 더불어 해주시니 또 한번 감사합니다^^;;;;;
핑구야 날자
2009.03.19 13:39
무쟈게 귀엽네여 우리 막내도 몇일전에 이빨뺐어요 초딩 5학년이랍니다.

돌이아빠
2009.03.19 21:48 신고
하하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앗 막내가 초딩 5학년이시군요^^! 이를 뺐다니 히힛 귀엽겠는데요?? ㅋㅋ
세미예
2009.03.19 13:41 신고
용돌이가 벌써 저렇게 자랐네요. 매일매일 달라지는 느낌입니다. 용돌아, 넌 언제봐도 좋은 아빠둬서 좋겠어. 튼튼하고 건강하게 자라다오.

돌이아빠
2009.03.19 21:49 신고
네^^ 이 또래의 아이들은 참 금방 금방 자라지요? 제가 보기에는 늘 같아 보이는데 다들 그리 말씀들을 하시더라구요. 감사합니다^^ 세미예님 덕에 튼튼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겠지요?
장대군
2009.03.19 13:51 신고
ㅡ.ㅡ 아이한테 잠깐만이라고 하는거 아니얏...이란 말을 들으니...

애를 어떻게 키우나 싶어요...ㅡ.ㅡ;;; 무섭다..ㅜ.ㅜ

돌이아빠
2009.03.19 21:50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 그래도 무서워하시면 안되는 겁니다. 다만, 아이 키우는게 말처럼 쉽지는 않긴 합니다만...그래도 행복한 웃음 백만불짜리 미소 볼때마다 힘도 나고 행복하고 기분도 좋아지고^^! 너무 걱정 마세요~
Sakai
2009.03.19 15:44 신고
사진속의 패션은 용돌이룩..너무 귀엽습니다.

돌이아빠
2009.03.19 21:50 신고
ㅎㅎㅎ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ㅋㅋ
환유
2009.03.19 15:59 신고
용돌이 귀여워요. 창의적인 용돌이로군요!! 이빨이 쓰러진다니...하하하~~~
용돌이 패션도 귀엽고요...ㅋㅋ

돌이아빠
2009.03.19 21:51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이빨이 쓰러지다니 ㅎㅎㅎㅎㅎ
보통의 패션은 내복 패션이지요 ㅋㅋ
용직아빠
2009.03.19 16:44 신고
용돌이 삐에로(?)패션이 잘~어울리네요^^
색동 꼬깔모자까지 쓰고 재롱잔치나가면 의상부문 1등 입니다 ㅎㅎㅎ

돌이아빠
2009.03.19 21:51 신고
나중에 재롱잔치 같은거 하면 한번 그리 차려 입혀 봐야겠습니다. ㅋㅋㅋ 1등하면 선물 같은것도 주려나요? 하하하
늘보엄마
2009.03.19 17:06 신고
용돌군 재치에 저 쓰러져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3.19 21:52 신고
늘보엄마님 어디 다치진 않으셨쬬? ㅋㅋㅋ
이런게 아이 키우는 맛이 아닐까 싶어요 하하하
뚱채어뭉
2009.03.19 17:54 신고
사진 어쩜 좋아~~~~ 아무도 용돌이한테 당할수 없네여~!!!쵝오!

돌이아빠
2009.03.19 21:53 신고
ㅋㅋㅋ 은채는 이런말 안하나요? 조금만 기다려 보세요.! ㅋㅋ
Krang
2009.03.19 21:09 신고
용돌이.. 오늘도 삼촌을 웃겨 주는군아 ㅠㅠ ㅋㅋ
이빨 쓰러지면 용돌이 맛난 것 못먹어서 용돌이도 쓰러져~
조심해~~ ㅎㅎ

돌이아빠
2009.03.19 21:53 신고
오옷 핵심을 찔러주시는 Krang님.!
용돌이 치카 시키는 방법이 바로!!!! 치카벌레가 용돌이 이를 다 먹어버린다!!!! 라는 협박 아닌 협박이라죠 >.<
MindEater™
2009.03.20 00:03 신고
아 예전 테레비에서 아이들이 생각하는 잠깐만의 개념을 본것 같아요.
그래서 놀이공원같은데서 엄마가 절대 아이를 혼자두고 화장실 가지 말라는 내용인것 같은데~~ ^^;;

돌이아빠
2009.03.20 08:15 신고
아항~ 네 맞아용 맞아용 밖에 나가서는 잠깐만 하고 아이들의 시야에서 사라지면 안죄지요~ 역시 MindEater님은 준비된 아빠!~ ^^
대따오/불면증
2009.03.20 14:30
보고있으면 저희 쮸가 생각이 나요.
울 쭈도 요즘 말이 늘어서 절 쓰러뜨리거든요...
별명이 여시에요..여시..ㅋㅋ

돌이아빠
2009.03.20 22:06 신고
ㅎㅎㅎ 그쵸 그쵸? 아이들의 한마디 한마디 엉뚱하기도 하고 참 재밌어요. 여시라...ㅎㅎㅎ 용돌이도 가끔은 여시에요 >.<
무진군
2009.03.21 13:00 신고
정민이와의 대화중에 자주 써먹고 있습니다....ㅋㅋㅋ
"여보..아이에게 잠깐만이라고 하는거 아니야.."
"왜?"
".....그냥...그렇다구요..."
"응?"
이라고 해도 정민이 역시 잠깐만이란 말을 젤 싫어 하더군요...ㅎㅎㅎ

돌이아빠
2009.03.23 07:08 신고
ㅎㅎㅎ 정민이도 잠깐만 이라는 말을 싫어하나요? ㅋㅋㅋ
잠깐만 이라고 하는거 아냐!

요즘 용돌이는 아빠랑 말 안할래! 혹은 아빠랑 안놀거야! 이런말을 ㅡ.ㅡ;;;;
무진군
2009.03.23 19:12 신고
그렇게 말은 안하는데 인상 구깁니다..ㅎㅎㅎ.
아빠 싫어.. 아빠 싫어~~~ 흥~ 싫어~ 그러고 다녀요..자기맘에 안들면..대부분 위험한 상황에서 애를 떼놓으면 한번씩 뱉아주는..=ㅅ=;...
돌이아빠
2009.03.23 21:28 신고
흠흠. 역시. 흠흠....그렇군요. 혼자 떼놓으면 안되지요. 아이들도 본능적으로 위험을 감지하는 듯 하고.
무진군
2009.03.24 01:38 신고
아뇨 아뇨 그건 아니구요.. 불에 가까히 가면 불에서 떼어 놓은다는 뜻..이었어요..ㅎㅎㅎ
그럼 "아빠 싫어!!!"
라면서 화를 내죠..ㅋㅋㅋ 자기 하고 싶은걸 막는다고 "손 안대..대면 아야해.." 라면서 보기만 하는데 떼놓는다고..ㅋㅋㅋ.
돌이아빠
2009.03.24 08:07 신고
하하하 정민이가 많이 컸어요. 그런 반응이로군요. 그래도 지켜보는 부모 마음은 당연히 위험해 보이니 그러는건데 말이지요. ㅋㅋㅋ 정민이도 아빠의 마음을 이해 하고 있을겁니다~ ㅋㅋ
밥먹자
2009.03.21 14:14
아~ㅋㅋㅋ 용돌이 상대하기가 만만치 않을 것 같은데요. 헷~

돌이아빠
2009.03.23 07:08 신고
네 ㅠ.ㅠ 정말 만만치 않아요. 조금이라도 화내면 아빠가 용돌이한테 화냈잖아! 아빠랑 말 안할거야. 안놀거야.! 뭐 이렇게 해주시니 ㅡ.ㅡ;;;;
Kay~
2009.03.25 13:22 신고
ㅋ 아이가 하는 말들이 모두 재미가 있습니다.
기발하고 특이하고 재밋고.. 순수하고.. ㅎㅎ
웃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3.25 14:02 신고
^^ kay님 웃으셨다니 다행입니다 ~

아이들은 역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