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3월 2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91일째 되는날

용돌이는 아빠를 너무 좋아합니다. 그래서 아침마다 눈을 뜨면 아빠를 애타게 찾습니다. 오죽했으면 아내가 제발 아침마다 힘드니까 데리고 가라고 했을까요.

그렇게 용돌이는 아빠를 참 좋아합니다. 그래서 2009/02/16 - [육아 일기] - 아빠 회사갈때요 뽀뽀하고 꼭 가요~ 포스트처럼 아빠에게 회사갈때 꼭 뽀뽀하고 가라고 동영상까지 찍었답니다.

아침마다 눈을 뜨자마자 아빠를, 아빠의 뽀뽀를 찾는 용돌이. 뽀뽀를 못해주고 간 날은 영 찜찜하고 용돌이에게도 미안하고 아내에게도 미안해지는게 사실입니다.

그래서 아내와 의견 일치를 한게 밤에는 아내가 조금 일찍 용돌이를 재우고(저는 거의 일주일에 한번 정도 빼고는 용돌이 자고 나면 퇴근인지라 >.<) 아침에 제가 출근할 때 용돌이를 깨워서 뽀뽀도 해주고 진정도 좀 시키기로 하였습니다.

이날 아침 제가 일어나서 부스럭거리는 소리에 바로 깨어난 용돌이 눈을 뜨자 마자 "아빠 뽀뽀", "아빠 뽀뽀" 라고 울음 섞인 소리로 해주시네요. 그래서 씻을 준비하는 도중에 바로 방으로 달려갔습니다.

아빠를 본 용돌이 "아빠 안아주세요" 라고 합니다. 그래서 바로 안아주고 진정을 시키고 나서 씻으러 갔습니다.
씻고 옷을 간단히 갈아 입고 나니 용돌이가 옆에 와서 뭐라고 합니다.

용돌이: 아빠 아침 먹자요
아빠: 응? 뭐라구?
용돌이: (전날 사다 놓은 식빵 봉지를 집어들며) 아빠 우리 같이 빵 먹자요
아빠: 아! 아빠가 토스트 만들어줄까요?
용돌이: 네!
아빠: (아침마다 선식을 먹는 용돌이를 위해)용돌이 선식 타줄까요?
용돌이: 네^^~
아빠: 용돌이 그럼 아빠가 토스트 만들어줄테니까 앉아서 기다리세요~
용돌이: 네~ 아빠도 같이 먹어요.

이렇게 대화를 나누고 먼저 선식을 탔습니다. 그리고 전날 먹다 보관해 놓은 카스테라를 선식과 함께 먼저 건네줬습니다. 카스테라랑 선식 먹는 사이에 토스트를 굽고 있었는데.

용돌이: 아빠 빵 드세요.
아빠: 어? 빵?
용돌이: (먹고 있던 카스테라를 손으로 떼서 건네며) 네 아빠 빵 드세요.
아빠: 고마워요~
용돌이: 아빠 입은 크니까 큰거 먹어요.^^~

아빠 입은 크니까 큰거 먹으라고 카스테라를 좀 크게 떼주더군요 ㅎㅎㅎ

토스트를 다 구워서 용돌이에게 먹으라고 접시에 담아 줬습니다.

용돌이

아빠가 만들어준 토스트와 선식.

용돌이

아빠가 만들어준 토스트를 맛있게 먹어주는 센스쟁이 용돌이



이렇게 예쁘게 먹더군요^^; 저는 사진만 찍고 출근을 위해 옷을 다시 갖춰 입고 용돌이 뺨에 뽀뽀를 해주고, 엄마에게도 뽀뽀를 해주고 "빠이 빠이" 하고 출근했습니다.

지각을 조금 하긴 했지만^^; 기분 좋은 아침이었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해피아름드리
2009.03.23 08:22 신고
용돌이와 아빠의 행복만들기에
살짝~~미소 짓고 하루를 시작합니다..
행복한 한 주 맞으세요^^*~

돌이아빠
2009.03.23 21:33 신고
미소를 드릴수 있어 다행입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셨나요?
탐진강
2009.03.23 09:22 신고
언제나 행복한 아빠와 용돌이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저도 아이들과 많이 놀아주지 못해 늘 아쉬움이 크답니다.
잘 보고 가요. 행복한 한주되세요.

돌이아빠
2009.03.23 21:33 신고
흠흠 블로그에 너무 좋은 면만 적는거 아닌가 싶습니다.
나중에 용돌이가 보면 늘 좋은 일만 있었고, 늘 자기가 웃음을 짓게 만들었다고만 생각하면 안되는데 말이죠 ㅎㅎㅎㅎ
가마솥 누룽지
2009.03.23 09:27
용돌이는 아빠를 무척 좋아라 하는 군요..
울 시환이도 좀 크면 아빠를 좋아하게 될까요??

돌이아빠
2009.03.23 21:34 신고
네. 시환이도 분명 아빠를 많이 많이 좋아할겁니다^^
용돌이 아빠를 좋아하긴 하는데 엄마도 역시 좋아하지요. 다만 엄마는 용돌이랑 자주 부딪히니 마음에 없는말도 하고, 짜증도 많이 부리고 그러네요. 에고고공
Gumsil
2009.03.23 09:27 신고
오늘 아침 전 다인이 때문에 지각했네요.. 잠자리에서 일어나려고 하는데 엄마 더자.. 코자.. 하면서 마구 눕히더군요.. 그러고는 파고들면서 절 껴 안고 주무시는데.. 차마 못 일어나겠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늦게 일어나 지각.. 월욜일 부터 지각.!!!! 했답니다. ㅋ~~~~~~~~~

돌이아빠
2009.03.23 21:35 신고
ㅎㅎ 그런 경우라면 못일어나지요. 지각은 했지만 그래도^^ 예븐 아이와 함께 했으니 후훗.
오늘은 일찍 나온 관계로 용돌이 얼굴 못보고 나왔는데 아내 말로는 한바탕 난리를 ㅡ.ㅡ;;;;;;
비프리박
2009.03.23 09:30 신고
즐거움이 묻어나는 포스트입니다.
다정한 아빠임을 드러내는 인증포스트의 하나인 것 같기도 하고요. ^^

돌이아빠
2009.03.23 21:36 신고
ㅎㅎㅎ 과분한 말씀이십니다^^;;;
그저 늘 함께해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지요.
오늘도 이렇게 용돌이 자고 있을 시간에 퇴근하고 있습니다 >.<
코리안블로거
2009.03.23 09:36 신고
돌이 어떻게 저렇게 존대말을 제대로 배웠을까요? 넘 귀여워요^^

돌이아빠
2009.03.23 21:38 신고
존댓말을 어떻게 배웠을까요? 아마 어린이집에서 배우지 않았을까 싶어요. 저나 아내도 용돌이에게 이야기할때 가끔은 존댓말을 사용합니다. 그런 영향이 아닐까 싶어요. 근데 존댓말도 쓰지만 아빠 싫어! 아빠랑 안놀거야! 아빠랑 말 안할거야! 이렇게 반말도 많이 한답니다 >.<
이름이동기
2009.03.23 10:06 신고
언제나 행복한 부자지간의 모습을 보여주시네요 ~ ㅎㅎㅎㅎ
보는 사람도 행복합니다 ~ ㅋㅋ

돌이아빠
2009.03.23 21:39 신고
좋게 봐주시니 감사할 따름이지요^^;;;
울구 불고 떼를 쓰는 경우도 많답니다. 아이 키우는게 쉽지 않다는 >.<
명이~♬
2009.03.23 10:10 신고
돌이가, 아빠를 좋아한다는 대목에 제가 다 흐뭇해져요.
돌이 아빠님의 다정다감한 마음탓에 아이도 다 알고 더 아빠를 따르는거겠죠?
(물론 돌이 엄마께서도 너무 멋지시지 말입니다..ㅎㅎ)

불쑥 아이가 더 큰거 같구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이제 달님반 형아 맞네요 ㅋㅋ

돌이아빠
2009.03.23 21:40 신고
하하 용돌이는 자기 편할대로 형아도 됐다가, 아기도 됐다가 한다지요. 이런게 아이 키우는 맛이긴 하겠지만, 가끔은 참 힘들어요. 특히 이유없이 울고 불고 떼를 쓰는 경우에는 더 >.< 그래도! 많이 컸어요 ㅋㅋ
드자이너김군
2009.03.23 11:00 신고
이야 저런 아들내미 보고 있으면 세상 부러울것이 없겠어요.
훈훈함이 느껴지는 아침이군요. 부럽습니다.
그나저나 아드님이 참 귀엽게 생겼어요.^^

돌이아빠
2009.03.23 21:41 신고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살맛 별로 나지 않는 세상살이 아이의 미소와 웃음에 살맛도 나고 행복함도 느끼고 그런거 같아요. 헤헷
뚱채어뭉
2009.03.23 11:05 신고
따뜻한 글!! 정말 용돌이를 보면 이렇게 이쁜 마음으로 자라는 모습이 넘나 대견하기만 해여~~~

돌이아빠
2009.03.23 21:42 신고
하핫 은채도 잘 자라고 있잖아요~
아이들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월드뷰
2009.03.23 11:34
아~~ 넘 이쁘고 착한 용돌이네요~~~ 넘 부러워요~~

돌이아빠
2009.03.23 21:43 신고
민이도 이쁘고 잘 먹고 잘 싸고 잘 놀잖아용. 용돌이는 용돌이는 예민하고, 밥도 잘 안먹어요 >.<
정명진(솔이아빠)
2009.03.23 12:08
대단하십니다.
직장일도 바쁠텐데 아이 아침 식사까지 챙겨 주시다니...
사실 가족과 함께 하는 아침식사는 당연한 건데,
요즘 사회가 그것만큼도 허용하지 않으니...
지각하셨어도, 정말 잘 하셨습니다.^^

돌이아빠
2009.03.23 21:44 신고
헤헷 이거참 아침 한번 차려준걸로 이렇게 큰 칭찬을 들어도 되려나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참으로 바삐 흘러가는 세상, 숨이 차서 헐떡이고 있으면 저만치 앞서가버리는 세상. 이런 힘든 세상에 아내가 있고, 아이가 있고, 가족이 있어서 힘을 낼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씨디맨
2009.03.23 18:07 신고
아침에 정신없으셨겠지만 용돌이는 아주 맛난 아빠의 정성이 들어간 빵을 먹었겠는걸요
나중에 크면 기억에 남겠는걸요 ^^

돌이아빠
2009.03.23 21:30 신고
별말씀을 다하십니다. ㅎㅎㅎ 그저 잘 먹어줘서 고마울 뿐이라고 말하고 싶으나 ㅡ.ㅡ 남겼다네요 >.<
부스카
2009.03.23 21:35 신고
아빠를 많이 챙기는 기특한 아들이네요.
아침에 눈 뜨고 아빠에게 안아 달라고 하는 건 저희 아들녀석이랑 닮았군요. :)
세상의 모든 아빠, 엄마 화이팅~! 하세요~~~

돌이아빠
2009.03.23 21:45 신고
부스카님 반갑습니다^^! 이리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홍 부스카님 아들도 아빠를 많이 좋아하나 봅니다 ㅎㅎ
많이 안아주시고 많이 예뻐해 주세요^^!

세상의 모든 엄마, 아빠 파이팅!~~~ 입니다~~~
레인보우필
2009.03.24 10:07 신고
용돌이 너무 행복해하는 표정에 저도 행복해지네요.^^

어릴때 평생 할 효도를 다 한다는 말이 정말인가봐요.
용돌이 아버님은 용돌이한테 평생 받을 효도 지금 다 받고 계시네요

돌이아빠
2009.03.25 09:55 신고
레인보우필님 반갑습니다^^;

말씀처럼 어릴때 평생 할 효도를 다 한다고 하죠?
그렇게 생각하며 그냥 열심히 키우고 있습니다. ㅎㅎ
JUYONG PAPA
2009.03.24 11:53 신고
해맑게 웃는 저 표정...ㅋㅋㅋㅋ
아빠하면서 달려와서 뽀뽀하는 모습..
저도 아침마다 주용이 몰래 출그하는게 아주 힘드네요.

돌이아빠
2009.03.25 09:57 신고
하...주용 아버님도 주용이 몰래(?) 출근하시나요? 흐음. 주용이 좀만 더 크면 그냥 출근 못하실지도^^ ㅋㅋ
보솜
2009.03.24 12:24
저렇게 이쁜아이가 같이 빵먹자고 하면 안먹을수가 없겠는데요... ㅎㅎ
돌이랑 아빠랑 너무 행복한 아침이였겠네요.. ㅎㅎ
덩달아 저도 미소지어 봅니다.

돌이아빠
2009.03.25 10:01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ㅎㅎ 오늘도 같이 아침으로 핫케익 먹고 출근했습니다. 히힛 감사합니다~
백마탄 초인™
2009.03.25 01:16 신고
용도리의 저 쪼개는 모습,,,하하

돌이아빠
2009.03.25 10:01 신고
ㅋㅋㅋ 귀엽죠? ㅎㅎㅎㅎ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