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3월 1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82일째 되는날

용돌이

용돌이가 V 를 하고 있는 유일한 사진^^~


용돌이에게 작은 변화가 감지되었습니다.
그건 바로 전화통화에서인데요. 이전까지만 해도 아빠와 전화통화를 하면 항상 마지막에 "아빠 끊어요" 하고는 아빠가 무슨 말을 하건 말건 바로 끊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조금 전 전화통화를 하는데 글쎄! "아빠 전화 끊어도 돼요?" 라고 묻는 겁니다! 끊어요가 아니고 끊어도 돼요? 라고 묻는겁니다. 그러고는 끊지 않고 아빠의 대답을 기다립니다.

아빠가 "그래요 전화 끊어요~" 했더니 그제서야 전화를 끊습니다. 오호 녀석이 엄마한테 교육을 받은건지 하하핫!

그건 그렇고! 용돌이에 관한 즐거운 소식을 아내와의 전화를 통해 들었습니다.
그건 바로 엄마가 차려준 저녁 밥을 다 먹었다는 겁니다! 그것도 돌아다니지도 않고 앉은 자리에서!!!

아 이 얼마나 기쁜 소식인지!!! 여러분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애가 밥 한끼 자리에서 먹은걸로 뭘 이렇게 요란을 떠느냐 라고 생각들 하시죠?
하지만 용돌이에게는 큰 변화입니다.
원래가 잘 안먹었습니다. 하도 안 먹어서 영양제도 먹어보고, 홍삼도 먹어보고, 보약도 먹어봤지만 많이 먹어봐야 다섯 숟가락(아이 숟가락으로) 그나마도 두세 숟가락 먹고는 "내려주세요" "그만 먹을래요" 하던 녀석이 엄마가 마련해준 밥을 앉은 자리에서 다 먹었습니다. 이거 정말 사건입니다.

이 기세로! 앞으로도 쭈~~~~~욱 잘 먹어줬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사실 오후에 아내로부터 용돌이에 대해 별로 기분 좋지 않은 이야기를 들었었는데,
(어린이집에서 용돌이 친구의 보호자와 있었던 용돌이에 대한 기분 좋지 않은 대화였습니다. 너무 작다는둥 너무 약게 생겼다는 둥 동생인줄 알았다는 둥 ㅡ.ㅡ)

용돌이가 자극을 받은걸까요? 기분 급 반전입니다!!!

용돌아 잘했다!!!!

덧1) 아이가 칭찬 받을 만한 일을 했을 때는 꼭 그자리에서 칭찬해주고 예뻐해주고 그러는게 중요하다고 합니다.
저도 그러고 싶었는데! 전화 통화로 들은거라. 잘했다고 이야기만 해 줬습니다.





열혈박군
2009.03.11 19:56 신고
작다는 소리 듣고 급타오르나보네요 ㅋㅋ 슬슬 키 클려는 징조일까요? ^^

돌이아빠
2009.03.11 21:38 신고
일단 키보다는 몸무게가!!! 급선무입니다 ㅠ.ㅠ
제발 그랬으면 좋겠어용.
BULA
2009.03.11 20:01 신고
밥 잘먹고 잘자는것 만큼 아이가 이쁜건 없는것 같아요 ^^
"개구쟁이라도 좋다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

돌이아빠
2009.03.11 21:38 신고
맞아요 맞아요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고 잘 놀면 만사 OK!~
Krang
2009.03.11 20:14 신고
용돌이가 아빠를 춤추게 하는군요~
용돌아 밥 마니 먹어야 삼촌같이 난장이 똥자루 안된다아~~
지칠때까지 먹어야해~~~

돌이아빠
2009.03.11 21:38 신고
ㅎㅎㅎ 네 맞습니다 맞아요~ ㅋㅋ
헛 Krang님 >.<

그래 용돌아 지칠때까지 함 먹어봐라 ㅡ.ㅡ!
밥먹자
2009.03.11 20:30
오호~ 이제 쑥쑥 크려나보네요. ^^

돌이아빠
2009.03.11 21:39 신고
밥먹자님 필명처럼! 밥먹자 이랬으면 좋겠다능 >.<
쭌's
2009.03.11 20:35
용돌군이 부쩍부쩍 클려고 그려나 보네요 ^^*

돌이아빠
2009.03.11 21:39 신고
바로 제 마음이라죠! 부쩍부쩍 쑥쑥~

2009.03.11 20:55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09.03.11 21:40 신고
네~~~ 다시 보냈어용^^ 감사합니당~
이름이동기
2009.03.11 21:39 신고
우리아이가 달라졌어요에 노하우 전수를 !! ^ㅡ^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3.11 21:40 신고
노하우? 헉스 그런것까진 없공 고작 한끼인데요 >.<
미자라지
2009.03.11 22:33 신고
돌이 키우는 즐거움에 웃음꽃이 끊이질 않으시겠어요^^
부럽습니다..^^

돌이아빠
2009.03.12 08:12 신고
웃기도 하고 울기도 하고 뭐 그렇죠 흐...부러워 하시면 지는겁니다! ㅋㅋ
인디아나밥스
2009.03.12 00:19 신고
돌이아빠님 글에서 아직도 끼니때 밥 안먹으면 큰일이라도 난것처럼 걱정하시는
부모님이 생각나는군요.^^ 어른들 말씀에 내새끼 잘 먹는 것처럼 예쁜것도 없다라고
말씀하시던데 전 아직 미혼이라 잘 모르겠어요.ㅎㅎ

돌이아빠
2009.03.12 08:13 신고
ㅎㅎ 모든 부모님이 다 똑같으신거 같아요.
요즘도 부모님과 통화할때면 밥 먹었냐? 라는 말씀부터 시작을 하시거든요. 부모에게 자식은 언제까지나 걱정되고 돌봐줘야하고 뭐 그런 존재인듯 해요. 내 새끼 잘 먹는 것 만큼 예쁜것도 없지요.^^~ 인디아나밥스님도 머지 않아 아시게 될거에요~
라라윈
2009.03.12 02:16 신고
밥을 잘 먹게 되었다니.. 정말 축하드려요!
이제 용돌이가 더 쑥쑥 더 씩씩하고 귀엽게 자라겠군요~~ +_+

돌이아빠
2009.03.12 08:14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그렇지 않아도 오늘 아침에 아빠와 계속해서 밥 잘 먹기로 약속을 했습니다. ㅋㅋ 이제 몸도 좀 통통해지고 키도 쑥쑥 자랐으면 좋겠어요~
재준씨
2009.03.12 07:04 신고
에도의 속담 중에 '아이들이 아무리 잘난 체를 해도 칭찬을 해줘라'라는 말이 있더군요. 칭찬은 고래도 춤을 추게한다고 알고 있는데도 전 제 딸 아이를 구박하기 일쑤라서;;;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돌이아빠
2009.03.12 08:16 신고
아 그런 속담도 있군요! 그만큼 자라나는 아이에게 칭찬 한마디는 참 중요한가 봅니다. 오늘 아침에 다시 어제 밥 먹은 이야기가 나와서 다시 칭찬해 줬습니다^^!
재준님도 말씀만 이렇게 하시지 이세상 누구보다 딸아이를 사랑하시잖아요~ 후훗

행복한 하루 되세요~!
집앞카페
2009.03.12 07:44 신고
많이 먹구 빨리 빨리 컸으면 좋게네요~ ^^;; 칭찬도 많이 먹구~

돌이아빠
2009.03.12 08:17 신고
감사합니다^^! 밥도 많이 먹고 칭찬도 많이 먹고~ 칭찬 많이 해주겠습니다~~~
kkommy
2009.03.12 09:18 신고
용돌아 잘했다.. 이 한마디에 아빠의 뿌듯함이 막 느껴지는것 같아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3.12 22:28 신고
헤헷 맞습니다! 뿌듯함 히힛
월드뷰
2009.03.12 11:29 신고
용돌이 참 잘했어요~~~ 정말 이젠 용돌이가 부쩍 커버린것 같네요~~

돌이아빠
2009.03.12 22:29 신고
머리 스타일도 바뀌고 해서 더 그런거 같아요. 훌쩍 이제 세돌이 되어가니 후훗
뚱채어뭉
2009.03.12 14:55 신고
정말 기특하다 용돌군!!!! 쭈욱~~~~ 이대로만 가는거야~~ ㅎㅎ
그나저나 그 용돌이 친구 보호자분 너무 말씀 함부로 하시네.. 아직 35개월밖에 안된 아이를 두고 작네 크네를 운운하다니여.. 앞으로 자랄날이 얼마나 더 많은데.. 그분 하신말 절대 신경쓰지마세여. 제가볼땐 충분히 씩씩하고 착하고 멋지게 자라고 있어여~ 암요~

돌이아빠
2009.03.12 22:30 신고
앗 감사합니다. 그래도 솔직히 기분이 나쁙니 하더라구요. 내 아이가 예쁘면 그만큼 다른 아이도 예쁜건데.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잘 크겠죠? 히힛
쭌이은서맘
2009.03.12 16:01 신고
내 아이가 작다는 소리를 듣는건 왜 이렇게 마음이 편하지 않는지 모르겟네요...또 그걸 입밖으로 내시는 그 분도 참~~~같은 아이 키우는 입장에서 너무 남을 배려 하는 분이란 생각도 드네요.. 하지만,아직 모르는거지요.. 남아 들은 특히..중고등학교 가서 많이 키니까요...용돌이 충분히 이쁘고 씩씩하게 잘 자라주고 있으니까 조금만 걱정하셔도 될듯해요.. 정말 아빠의 뿌듯함..벅찬..머 그런 기분 좋은 느낌이 팍팍 느껴지는 글이라 저두 맘이 짠하네요...
용돌이 화이팅입니다~~~

돌이아빠
2009.03.12 22:31 신고
감사합니다!!!
아침에 핫케익이랑 선식 만들어줬는데 그걸 다 먹더라구요 히힛. 좋은 말씀 감사하구요. 남을 배려할 줄 아는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건강하게!
무진군
2009.03.12 20:07 신고
2개월 후엔 밥먹으며 돌아다니지 않는 정민겅주를 기대 하며 쵸큼 부럽습니다..

돌이아빠
2009.03.12 22:32 신고
하핫 정민공주도 좀 있음 잘 먹을겁니다! 너무 걱정마시공~ 히힛
연신내새댁
2009.03.12 22:36 신고
똑순이도 작게 태어났고, 지금도 작습니다.. 그래서 저도 늘 아이의 몸무게에 신경이 많이 쓰이지요.ㅠ
용돌이 형아가 밥 잘먹고 쑥쑥 크는 모습 보고 우리 똑순이도 무럭무럭 잘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휴.. 사실 똑순이는 엄마아빠도 모두 작아서.. 우리 식구 사이즈대로 크지 않을까 싶어요^^ 달관해야할 것 같습니다~ 뭐.. 아프지말고 튼튼하게만 자라다오!)

돌이아빠
2009.03.12 22:40 신고
용돌이는 그래도 평균 비슷하게 태어났는데 작네요 ㅡ.ㅡ;
이제는 뭐...그러려니 하지만 너무 말라서 걱정이긴 합니다.
그래도 엄마 아빠의 사랑을 듬뿍 받으니 똑순이도 용돌이도 건강하고 밝게 잘 자랄거에요!~
MindEater™
2009.03.15 23:57 신고
용돌군 정말 예쁘고 바르게 크는것 같아 후니군의 모델로 삼아야겟어요 ^^*

돌이아빠
2009.03.16 07:37 신고
음......온라인 상으로 보이는 모습만 ㅡ.ㅡ;;;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아용 >.< 고집은 어찌나 쎄고, 겁은 어찌나 많은지. 에효효효효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