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우리의 이쁜 아기가 세상에 빛을 보게 되었습니다.

3월 25일 오전 10시 55분 3.5 kg, 51 cm의 몸으로 힘차게 세상으로 나와 첫 울음을 터뜨렸습니다.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해서 다행입니다.


history

원래 예정일은 3월 30일이었습니다. 예정일보다 무려!~ 5일이나 일찍 세상에 나왔습니다.

첫 아기라 예정일 넘겨서 나오는게 아닐까 했었는데^^ 건강한 모습으로 5일이나 일찍 나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월 25일 새벽! 엄마는 진통이 심하다면서 잠을 한숨도 못자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무던한 아빠는 "참아봐.! 아직 예정일 남았잖아.." 하면서 쿨~쿨 잠만 잤습니다.

새벽 4시! 집사람의 한마디 "일어나! 병원 가자!" 이 한마디에 정신이 번쩍 들었습니다.

일어나 보니 집사람은 이미 샤워하고 머리감고 옷만 입으면 될 정도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진통이 심해서 병원에 가봐야겠다는 것입니다.

저도 부랴 부랴 머리감고 옷 대충 입고, 집사람을 데리고 병원으로 출발 했습니다.


4시 30분경 모네 산부인과 분만실에 도착했습니다.

당직 의사왈: 잘 참으셨네요. 한 4시간 정도면 애기가 나올것 같습니다.

오호 통재라 이 무심한 남편 집사람이 그지경이(?) 되도록 아무것도 모르고 잠만 자다니.

그 이후 6시간 정도의 진통 끝에 건강한 사내아이를 출산하였습니다.

신고

'육아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서 하는 물놀이!~  (0) 2008.07.14
일산 호수공원 다녀왔어요~  (0) 2008.07.14
태어난지 80일 무렵의 우리 용돌이^^  (4) 2008.07.09
돌사진 모음입니다.  (2) 2008.07.09
백일 사진입니다.  (1) 2008.07.09
2006년 3월 25일 축! 탄생  (10) 2008.07.09





백마탄 초인™
2008.09.19 01:16 신고
어이쿠,,,늦었지만 추카 드립니다!

장군감이네요 ^ ^

돌이아빠
2008.09.19 08:46 신고
^^ 감사합니다.~~~
이런 축하 인사는 언제 들어도 반갑다는.

이녀석이 장군이 될까요? ㅋㅋ 감사합니다~
비프리박
2008.12.31 22:34 신고
요랬던 용돌이가 지금처럼 큰 거군요. ^^

특이한 새해인사를 나누기 위해 첫 포스트로 찾아들어와봤습니다. ^^

돌이아빠님아, 이제 올해도 2시간이 채 남지 않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2009년에는 좋은 일만 있으시길요.
제 포스트에서도 적은 바 있지만,
인연의 끈은 가늘더라도 길게 이어가는 거 아시죠? ^^

Happy New Year 2009...

돌이아빠
2009.01.08 09:30 신고
우왓! 이제야 봤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요랬던 녀석이 이래 컸답니다. 이런 무심한..정말 못보고 지나칠뻔 했네요.
늦었지만 정말 감사드리고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인연은 가늘더라도 기~~~~일게^^
비프리박님 댁내 모두 평안하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멋나미
2009.01.07 22:03 신고
저도 올해는 아빠가 됩니다 ^^
육아일기보고 많이 배울께요.

돌이아빠
2009.01.08 09:32 신고
우와!!! 멋나미님!~~~축하드려요!~
참 제 이웃블로그분들 육아일기 많이들 올려주세요.
솔이아버님, 주용아버님, 필넷님, Gumsil님, 키덜트맘님, 함차님, 늘보어머님, 헥헥 암튼! 특히 솔이 아버님이 이제 2달정도 돼셨나? 싶어요^^~

다시 한번 축하드리고 순산하시길 함께 기원합니다^%!!!!
디자인
2009.01.23 00:49 신고
어머나~아가가 넘 이뿌당~~정말 잘생겼넹~~~^^

돌이아빠
2009.01.23 08:28 신고
앗! 디자인님~ 이런곳까지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쁜가요? 후훗 감사합니다 헤헤헤
노바울
2010.08.20 12:14 신고
브로그 악성 코드관련 글 보고 왔는데 육아에 대한 좋은 정보가 많은것 같습니다...저도 딸 키우는 입장에서 처음부터 읽어보렵니다.....

돌이아빠
2011.05.12 11:38 신고
앗! 방문 감사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