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잠자리에서 내 아이가 나중에 커서 어떤 직업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일종의 장래 희망에 대한 대화를 우연찮게 하게 되었다.
이 대화를 하기 전 TV 드라마를 보고 있었고 그 TV 드라마에 등장하는 아들의 직업은 의사였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아내와 함께 역시 집안에 의사나 변호사는 한명쯤 있어야 된다는 식의 대화를 나누었었는데 그게 빌미가 되어 잠자리에서 용돌이와 장래 희망에 대한 이야기를 하게 되었다.

물론, 장래 희망이 뭐에요? 커서 어떤 일을 하고 싶어요? 라는 질문을 먼저 던진건 아니었고, 이런 문답이 오고갔다.

아빠: 용돌아, 아빠는 용돌이가 나중에 커서 의사나 변호사가 되었으면 좋겠다.
용돌이: 아빠, 난 회사 다닐래요.
아빠: 회사?
용돌이: 응 아빠, 난 아빠 다니는 회사 다닐거에요. 아빠가 다니는 회사요.
아빠: &$&#*!(@_$

음 물론, 아빠라서 아이가 아빠가 하는 일에 대해 이렇세 좋게(?) 생각해주고 아빠가 다니는 회사를 다닌다고 할 정도로 아빠를 좋아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었지만, 사실 난 조금 그랬다.

내 직업은 개발자 소위 말하는 공돌이 출신 개발자다. 물론 지금도 개발자냐? 라고 하면 조금 애매한 위치이긴 하지만 그렇다.
그런데, 내가 이 직업을 영위해 가면서 솔직히 체력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힘든 반면 그에 대한 처우나 사회적 위상은 터무니 없을 정도로 낮은 점에 대해 많은 불만과 우려를 갖고 있을 뿐 아니라, 결혼전부터 혹시라도 내 아이가 태어나서 개발자 혹은 프로그래머를 하겠다고 하면 도시락 싸들고 다니며 말릴거다 라고 공공연하게 이야기를 해 왔는데, 정작 내 자식이 아빠가 다니는 회사에 다니겠다니...

육아일기

물론 아이가 아빠의 직업에 대해서 아빠가 하는 일에 대해서 알지는 못하겠지만, 그래도 아빠를 믿고 따르고 자랑스러워 한다는 점에서는 더할나위 없이 기뻐할 일이지만 한편으론 다른 일을 세상에 보탬이 될 수 있는 그리고 개인적으로 좀더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그런 일을 했으면 하는 부모로서의 바램은 떨쳐버릴 수 없었다.

앞으로 아이가 좀 더 자라면서 자신의 생각을 정립해 나가는 과정에서 든든한 조력자로, 든든한 조언자로서의 아빠가 되어보길 희망해본다.


[2010년 7월 1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75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엑셀통
2010.07.21 09:03 신고
아빠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는거니..좋아하셔야될것 같아요.

돌이아빠
2010.07.22 06:30 신고
하핫 그런건가요? 흐. 감사합니당~
★입질의 추억★
2010.07.21 09:06 신고
저도 아직은 계획이 잡혀있지 않지만 예비부모로써 여기서 미리미리 배우고 있을께요 ^^

돌이아빠
2010.07.22 06:31 신고
하하하 네~~~~~!
아이엠피터
2010.07.21 09:08 신고
아빠가 세상에서 제일 멋있는 이때가 행복하지 않을까요?
조금 커서 아빠를 무시하고
더 커서는 아버지와 비슷한 자신을 바라보고
아버지의 등이 굽어진 것을 알고
아들과 아빠..참으로 정답고도 눈물이 나는 존재같아요

돌이아빠
2010.07.22 06:32 신고
맞는 말씀이세용. 정말 요때가 참 행복한 시기가 아닐까 합니다. 음.......어렸을적에 아버지는 참 커보였는데 아빠가 되고 나서 바라본 아버지는 왜 이리 작아지셨는지......
표고아빠
2010.07.21 09:29
ㅎㅎㅎ 아빠랑 함께 동업하시면 되시겠는걸요 ㅋㅋ
저는 꿈에라도 아들 녀석이 아빠 농장에서 일해볼께요 하는 소릴 듣는게 소원인뎅 ㅎㅎㅎ
아이들의 생각과 표현들이 언제나 웃음짓게 합니다 ㅎㅎㅎ

돌이아빠
2010.07.22 06:33 신고
크 동업이요? ㅎㅎㅎ 그럴려면 제가 회사를 차려야 하는건가요? ㅋㅋ 네 말씀대로 좀 더 나은 삶을 살았으면 좋겠는데 글쎄요...그 기준이 참...사람마다 다르니.......
JooPaPa
2010.07.21 10:48 신고
저도 제 자식이 저와 같은 일을 한다고 하면 말리고 싶을것 같습니다.

돌이아빠님도 훌륭한 일을 하고계시지만..
일 자체의 좋고 나쁨보다는
좀더 나은 삶을 살았으면 하는게 부모맘인가 봅니다.
더 낫다는게 기준이 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이래저래 생각이 많아지네요 ㅋㅋ

돌이아빠
2010.07.22 06:34 신고
사실 음 직업에 대한 자부심 이런게 있어야 하긴 하겠는데(그렇다고 없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자식이 조금 덜 고생하고 조금 더 좋은 환경에서 조금 더 나은 삶을 살았으면 하는게 바래이죠..그런데 뭐......음......모르겠어요. 자신의 삶은 자신이 살아가는거니. 흐.
도닥콩
2010.07.21 10:55
아빠를 닮고 싶어하는 용돌이가 너무 이쁘네요.
IT쪽 일이 워낙 힘들다 보니 좀 말리고 싶기도 하시겠지만,
미래에 용돌이가 만든 SW를 전세계에서 사용하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

돌이아빠
2010.07.22 06:35 신고
핫 그렇게 되는건가요? 용돌이가 만든 SW를 전세계에서 사용한다라 하하 멋지긴 하지만 너무 힘들어요 >.<;;;;;;
Deborah
2010.07.21 11:11 신고
하하하 정말 귀여워요. 용돌이 장래에 뭔가 큰 인물이 될꺼에요. 지금은 뭘 하고 싶은지 모르는 나이니 그런 답변이 나올수도 있다고 봅니다. 아이들 키우면서 느끼는 건데요. 꿈과 희망하는 직업들이 자주 바뀌더라고요. ^^

돌이아빠
2010.07.22 06:36 신고
헷 감사합니당~
말씀대로 계속 바껴 나가겠죠? 부모의 욕심(?)은 끝이 없는것 같습니다. 이걸 잘 조절을 해야 할건데 흐..
whoamin
2010.07.21 12:04
아이들은 많이들 엄마. 아빠가 하는일을 따라가게 되는것 같아요. 제친구중에도 부모님이 의사인 친구들은 90% 다 의사를 지원하더라구요. 용돌이 시대가 되면, 또 돌이아빠님 직업이 지금보다 더 편해질수도 있지 않을까요? ㅎㅎ :) 또 꿈은 바뀌는거니까요 ㅎㅎ

돌이아빠
2010.07.22 06:37 신고
음 용돌이 세대가 되면 IT쪽 환경이 더 좋아질려나요? 그래도 아빠가 해보지 못한 분야에 도전을 해주면 좋긴 하겠는데, 기본적으로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는 그런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헤헷 감사합니다~
*저녁노을*
2010.07.21 12:31 신고
좋은 아빠가 되기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자식농사가 제일 어렵다고 하잖아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0.07.22 06:38 신고
헤 네 맞는 말씀이세요. 자식 농사가 가장 어렵다고 하죠 흐.
블로군
2010.07.21 12:59
저는 큰애가 3살인데, 벌써부터 뭐가 되고 싶은지 물어봅니다..^^;;
음악만 나오면, 씰룩씰룩 하는것이,
뭐가 될까요???ㅎㅎㅎ

돌이아빠
2010.07.22 06:39 신고
오호~ 음악만 나오면 씰룩씰룩~ 후훗 제 2의 김연아? ㅎㅎ
아이들과 자주 꿈에 대해서 장래 희망에 대해서 미래에 대해서 대화하는게 좋다고 하더라구요~
검은별
2010.07.21 13:31
용돌이가 벌써 51개월이네요~~
우리나라 공돌이(?)는 너무 낮은 대우를 받는것 같아서 아쉬워요~~
공순이(?)인 저도 그래서 불만이 많답니다^^

돌이아빠
2010.07.22 06:40 신고
네 51개월 오랫만에 최근의 일기를 써봅니다 ㅎㅎ
공돌이(?) 공순이(?) 너무 힘들어요 ㅠ.ㅠ
부지깽이
2010.07.21 14:03
아이가 아빠와 같은 회사에 다닐때쯤(^^_)에는 적절한 대우를 받게 되지 않을까요?
각 직업에 맞는 적절한 대우를 받게 되는 좋은 세상이 얼른 오길 바랍봅니다. ^^

돌이아빠
2010.07.22 06:44 신고
하하 그렇게 되게 될까요? 히힛 어서 그런 세상이 왓으면 좋겠습니다~
선민아빠
2010.07.21 15:37 신고
용돌이가 본인이 원하는 걸 할 수 있도록 옆에서 도와주는 조력자의 역할을 아버님은 지금처럼 잘하실꺼자나요~~

돌이아빠
2010.07.22 06:44 신고
네~ 선민아빠님 말씀처럼 용돌이가 원하는 걸 할 수 있도록 열심히 조력하도록 하겠습니다. ^^;;
레이니아
2010.07.21 19:15 신고
돌이아빠님께서 그만큼 훌륭한 롤모델이시라는 이야기 같은데요..^^
잘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0.07.22 06:44 신고
앗! 그렇게 되는건가요? ㅎㅎ 감사합니다~
분홍애비
2010.07.21 19:30 신고
옛날 생각이 나네요..
저도 옛날에 장래희망이 저희 아버지 다니던 회사 부장이었습니다..ㅋㅋ
(당시 아버지 직책이 부장이었죠..-_-;;)

돌이아빠
2010.07.22 06:46 신고
하핫 분홍애비님도 그런 기억이 있으시군요! ㅎㅎㅎㅎ
추억 공장장
2010.07.21 21:58 신고
용돌이 많이 컸네요.
아빠랑 대화도 곧잘하고 울 진우는 언제쯤 저렇게 클까요...ㄷㄷㄷ

돌이아빠
2010.07.22 06:46 신고
하핫 불꽃머리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진우 그래도 많이 자랐잖아요~ 돌아보면 금방이에요~ 머지 않았습니다. 그때 가서 귀찮다고 그러지 마시길 ㅋㅋ
예문당
2010.07.21 23:34 신고
저희 아이는 책만드는 사람 하고 싶다네요.
아무래도 아이들에게는 아빠가 최고니까, 아빠가 하는 일을 하고 싶어하는게 아닐까요?
꿈이 계속 바뀌겠지만, 아이들 너무 사랑스럽네요. :)
개발자가.. 어렵긴 어렵죠.
그래서 저희 남편도 10년 개발자 생활을 그만두고 가업을 이어받았다는.. -_-;

돌이아빠
2010.07.22 06:48 신고
핫! 그렇군요 ㅎㅎㅎㅎㅎ
10년 개발자 생활을 그만두고 가업을..음.........
전 올해 12년차인듯 ㅠ.ㅠ
젼이
2010.07.23 13:04 신고
아빠가 좋으니까~~~ 아빠가 롤모델인거죠!! ^^
용돌이 귀여운걸요~ 용돌이에게는 아빠가 최고인가봅니다~ ^^

돌이아빠
2010.07.25 11:00 신고
하핫 그런건가요? ㅎㅎㅎㅎ
그래도 >.< 개발자는 ㅡ.ㅡ;;;;;
크로바
2010.11.11 00:21
건강정보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 날마다 좋은 날 되세요.

돌이아빠
2010.11.11 10:02 신고
아 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