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든 작품들을 통한 아이의 발달 상태 확인하기.

47개월이 된 용돌이가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든 작품들이다.
이전에 비해 뭔가 정형화된 모습과 함께 사물을 좀더 잘 인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기존에는 자신이 만들고자 하는 형상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다면 이제는 좀 더 사실적인 표현이 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이 작품들을 만드는데 있어 엄마의 도움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되긴 하지만, 그래도 나름대로의 사실적인 표현 능력은 잘 발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47개월 된 아들 녀석이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든 작품들이다.

첫번째 작품은 뗏목이다. 뗏목에 있는 돛과 노를 사실적으로 잘 표현했다. 옆에 있는 조개껍데기는 사실감을 더해준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든 뗏목이다. 옆에 있는 조개껍데기가 인상적이다.


두 번째 작품은 집이다. 동화책에 나올법한 굴뚝과 창문을 가진 단란한 집이다. 창문을 빨강과 노랑으로 포인트를 준 점이 눈에 띈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로 표현한 집. 굴뚝과 창문이 인상적이다.


세 번째 작품은 공룡이다. 공룡 중에서 스테고 사우루스를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공룡을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들어 놓으니 꼭 로봇 공룡 같다. 참고로 용돌이가 가장 좋아하는 공룡은 티라노 사우루스이다.

오르다 자석 가베

오르다 자석 가베로 만든 공룡이다. 로봇 공룡처럼 보인다. 스테고 사우루스인듯.


배(뗏목)와 공룡 그리고 집을 표현했는데 나름 사실적으로 잘 표현해 냈다. 이렇게 조금씩 조금씩 성장해 가는것이 아닐까 싶다.

[2010년 3월 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440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