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7월 2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215일째 되는 날

39개월 할아버지는 택시 아빠는 버스

용돌이

아빠 배에 붙어서 웃고 있는 녀석!


엄마가 일이 있는 날 용돌이는 할아버지를 따라 어린이집 하원을 한다.
그럴때는 늘 외할아버지에게 택시를 타고 가자고 한단다. 물론 장인어른께서 연세가 있으신 탓도 있지만, 손주 녀석이 그리 이야기를 하니 들어주지 않을 할아버지는 없으리라.

얼마전이었다. 그날도 할아버지와 함께 "택시"를 타고 하원을 하게 된 녀석은 할아버지 집에서 아빠가 오기를 기다린다.
드디어 내가 도착을 해서 간략하게 용돌이가 어린이집에서 잘 놀았는지에 대해서 말씀해 주시는 걸 듣고 집으로 가기 위해 준비하고 나섰다. 그런데 이 녀석이 아빠에게 버스를 타고 가자고 한다. 이 말을 들은 장인어른께서 "용돌, 너는 할아버지랑 갈때는 택시타고 아빠랑 갈때는 버스타냐?" 라고 하시자. 용돌이 녀석 기다렸다는 듯이 아니 당연하다는 듯이 "네!" 하고 큰 소리로 대답한다.

대답하는 양이 한편으로는 우습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의아스럽기도 했다.
사실 예전에 용돌이를 데리고 갈때면 비가 오거나 눈이 오는 경우에는 나도 택시를 타고 집에 갔었다.
(물론 먼 거리는 아니다) 그런데 왜 아빠가 데리러 가면 버스를 타고 가자고 하는 걸까?
요근래 계속 걸어 갔었는데 걸어가기가 싫어서 그런걸까?
아니면 용돌이가 효자(?)라서 돈 없는 아빠를 위해 버스를 타고 가자고 하는걸까?

물론 용돌이 녀석이 버스를 타러 그냥 걸어가지는 않았다. 할아버지 집에서 나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아빠, 배아파요!", "아빠! 안아주세요~"를 연발하는 녀석.

그래도, 기특한(?) 녀석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세미예
2009.07.29 09:13 신고
택시 버스 놀이를 하는군요. 용돌이 참 많이 자랐네.
벌써 세월이 그렇게 흘렀군요. 용돌아, 오늘도 재밌게 보내.

돌이아빠
2009.07.29 23:10 신고
네 많이 자랐어요.
그만큼 고집도 쎄지고 반항도 심해지네요 ㅠ.ㅠ
탐진강
2009.07.29 09:30 신고
용돌이가 벌써 집안 살림을 챙기는군요.^^;
할아버지와는 택시를 타고 아버지와는 버스를 타는군요.

돌이아빠
2009.07.29 23:10 신고
ㅋㅋ 그런건가요? 히힛
들판
2009.07.29 10:04
소인의 생각으론 나름대로 최상의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끼린 택시 잘 안타쟎아요 ㅎㅎ 걷기는 싫다 이거지요 ㅋㅋ
오랜만의 육아포스팅, 반가웠습니다!

돌이아빠
2009.07.29 23:11 신고
그러겡 오랫만의 육아 포스팅이구료 >.<
미국얄개
2009.07.29 10:08 신고
오랜만에 방문했는데, 와~! 용돌이 많이 컸네요.
이제 의젓한 남자티도 나구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돌이아빠
2009.07.29 23:11 신고
미국얄개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죵?
많이 컸어요 근데 이 녀석 고집도 너무 쎄고 반항도 너무 심하고 >.< 큰 일이에요..ㅠ.ㅠ
드자이너김군
2009.07.29 10:39 신고
용돌이 효자군요. 아빠의 마음을 잘 알아주고.. 역시 남자의 마음은 남자가 알아주는 법^^

돌이아빠
2009.07.29 23:12 신고
효자는요 >.<
효자라면 잘 걸어가야 하는건데 외가에서 밥도 빵빵하게 잘 먹었으면서도 ㅡ.ㅡ;;; 왜 안아달라고 하는걸까요 >.<
월드뷰
2009.07.29 10:58 신고
벌써 모든걸 다 아는 듯한 용돌이 ㅋㅋㅋ 효자맞네요~~~

돌이아빠
2009.07.29 23:12 신고
아니에용 >.< 목적은 안겨 가기 ㅡ.ㅡ;;;;;
부지깽이
2009.07.29 13:02
우리 아이들 지금도 슈퍼에 엄마랑 가면 봉지에 든 싼 과자를, 아빠랑 가면 상자에 든 비싼 과자랑 쥬스랑 과일이랑 또또..... ^^

돌이아빠
2009.07.29 23:13 신고
하하 그런가요? 하하하 세상사는 법을 이미 잘 알고 있는걸까요? ㅋㅋㅋ
gemlove
2009.07.29 13:46 신고
ㅋㅋㅋ 용돌이가 벌써 세상 이치에 대해 다 깨달음을 얻은 것 같네요 ㅋㅋㅋ 너무 귀여우시 겠어요..

돌이아빠
2009.07.29 23:16 신고
ㅎㅎ 이치를 깨달았다기 보다는 뭐 크.

나중에 미운 4살 한번 겪어보세요 ㅡ.ㅡ;;;;
동백한의원
2009.07.29 14:59 신고
ㅋㅋㅋ 기특한 용돌이네요 ㅎ
앞으로도 효자로 자랄듯 싶어요 ㅋㅎ

돌이아빠
2009.07.29 23:17 신고
그랬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미운 4살 장난 아니에요 ㅠ.ㅠ
까칠이
2009.07.29 15:53 신고
왠지 용돌이는 너무 어른스러운듯 싶어요...ㅎㅎ 기특기특!!

돌이아빠
2009.07.29 23:17 신고
에이 에이 아니에요 아니에요 >.<
오해십니다 ㅡ.ㅡ;;;;
이거 용돌이 녀석의 본모습을 폭로하던지 해야지 ㅡ.ㅡ;;;
추억 공장장
2009.07.30 09:42 신고
잼있는 용돌군...
어찌보면 정말 기특도 하네요...^^

오랜만에 다녀갑니다...

돌이아빠
2009.08.02 19:14 신고
히힛 불꽃머리님 기특해 보이시나요? 크.. 전 잘 모르겠습니다용 크크
백마탄 초인™
2009.07.31 01:39 신고
조래보니 돌이 얼굴형이 베리 참하군요,,,하하

돌이아빠
2009.08.02 19:14 신고
헛 참한가요? ㅋㅋㅋ 참한 용돌이로군요 흐흐
라라윈
2009.07.31 02:16 신고
벌써 용돌이가 경제개념을 깨우친걸까요? ^^
암튼 기특한걸요~~ ^^ 아빠의 지갑을 아껴주는 효심같아용...^^

돌이아빠
2009.08.02 19:15 신고
에이 설마요 ㅡ.ㅡ
목적은 안아주세요~~~~였겠지요 ㅋㅋㅋ
신난제이유2009
2009.07.31 12:39 신고
할아버지를 생각해서 택시를 탄 것일지도?!
아버지를 생각해서 버스를 탄 것일지도?!
어쨌든! 효자 용돌군!

돌이아빠
2009.08.02 19:16 신고
하핫 맞아요 맞아요~ 할아버니 힘드실까봐 택시를^^! ㅋㅋ
아빠공룡
2009.08.13 15:01 신고
정말 이유가 궁금하네요...^^
암튼, 기특하고 영특하네요...!!

돌이아빠
2009.08.14 16:33 신고
저도 이유는 궁금하지만 아직도 모르겠다는 ㅋㅋㅋ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보솜
2009.08.18 02:03 신고
ㅎㅎ 정말 궁금하네요.. 용돌군의 마음 ㅎㅎ

돌이아빠
2009.08.24 19:51 신고
음..아빠의 마음일까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