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여행 마지막날입니다. 마지막날의 원래 일정은 동해권(감포항, 문무대왕릉, 감은사지, 기림사 등)을 둘러보고 서울로 올라올 계획이었죠 하지만! 이미 알고 계신것처럼 날씨의 변덕으로 경주 시내권인 대릉원, 첨성대, 천마총, 계림, 석빙고 등을 둘러보기로 하였습니다.

이날 아침은 언제 비가 내렸냐는 듯이 맑고 화창한 날이었습니다. 경주 여행 마지막날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라고 하는 것인지^^

라면+햇반으로 아침을 가볍게 해결하고 날씨가 좋아 미뤄뒀던 경주 시내권 관광을 하기 위해 숙소인 로즈펜션을 출발했습니다.
나오는길에 로즈펜션 주인 아주머니께도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네째날: 대릉원(천마총)-> 첨성대-> 계림-> 석빙고에 이르는 산책코스 즐긴 후 12시 다되어 서울로 출발  (다시 개인 날, 오전에 대릉원을 산책하고 천마총도 둘러본 후 시내의 산책코스를 살짝 둘러봄. 경주 전체 일정중에 35개월 아이에게 가장 재밌었을 코스라고 생각됨)

시내권 첫번째 목적지는 천마총이었습니다. 대릉원이죠. 관람료는 성인(1,500원), 청소년(1,200원), 어린이(600원) 였고, 주차비가 소형은 2,000원, 대형은 4,000원 이었습니다.(다만 시간제한이 없어서 이곳에 주차를 하고 근처에 있는 첨성대, 석빙고를 도보로 돌아보기로 하였습니다.)

대릉원

대릉원 전경

천마총

천마총 입구

천마총

대릉원 입구


대릉원에 들어가면서도 용돌이는 연신 기분이 좋습니다. 혼자서 여기저기 둘러보면서 걸어가는 모습이 어찌나 예쁘던지^^

대릉원

이정표를 보고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어디로 가야 하나 고민중일까요? ㅋㅋ

사실 대릉원은 달리 볼거리가 많다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비가 내린 다음날 화창한 날씨에 공기도 좋아서 35개월 용돌이를 데리고 가족끼리 오붓하게 산책하기 딱 좋더군요.

대릉원 입구를 들어가서 천마총까지 가는 길에 용돌이의 이런 저런 모습을 담아봤습니다.
기분이 어찌나 좋은지^^ 혼자 걸어가면서 두리번 두리번.


천마총 안에 들어가서는 역시나 별로 볼게 없어서 한번 휘~익 둘러보고 다시 밖으로 나왔습니다.
산책겸 간 곳이라 다시 용돌이와 함께 다른 길을 통해 쭈욱 둘러보면서 용돌이 사진도 찍어주고. 이런저런 이야기도 두런두런 하면서 대릉원을 나왔습니다.

대릉원

아빠와 함께 4살!~~~~

대릉원을 나와 기분 좋은 용돌이와 함께 산책도 더 할겸 도보로 길을 나섰습니다.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에서 첨성대석빙고는 가까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시내권이라 유모차를 가지고 갔는데, 괜히 가지고 간듯도 하고^^;

먼저 도착한 곳은 첨성대였습니다. 역시나 입장료(성인 500원, 청소년 300원, 어린이 200원)를 내야 하는데 둘째날에 가본 신라역사과학관에서 이미 첨성대 미니어처를 봤기에 그저 먼 발치에서 사진만 찍어봤습니다.
역시 이날의 목적은 관람이나 구경 보다는 산책이 목적이었으니까요. 첨성대는 여전한 모습으로 그 자리를 지키고 있었습니다.

첨성대

밖에서 본 첨성대의 모습. 덩그러니 첨성대만 서 있는 모습이 조금은 쓸쓸해 보입니다.

첨성대를 지나 다음 목적지로 삼은 곳은 석빙고

첨성대에서 석빙고 쪽으로 가는 길에 무슨 공사를 하고 있더군요. 봄에 올 관광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 것인지 길을 새로 닦고 있었습니다.
우연히도 그룹관람온 팀이 있어 얼핏 들었는데, 석빙고 가는 길 중간에 냇물이 흐르는 곳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옛날 궁성의 해자라고 하네요.
그리고는 해자를 지났으므로 우리는 궁성 안으로 들어왔다는. ㅋㅋ

석빙고 가는길에

석빙고로 가는길 - 용돌이는 유모차에서 휴식중^^!~

석빙고 가는길에

먼발치에서 유모차를 밀고 가는 아빠 헤헷.


석빙고로 가는 길에 용돌이가 또 유모차를 밀고 가겠다고 해서 유모차를 밀고 가게끔 해줬습니다. 언제봐도 그 모습이 어찌나 귀여운지^^

석빙고 가는 길

용돌이가 유모차 밀고가는 모습 보이시죠? ㅎㅎㅎ

예상했던 대로 석빙고임을 나타내는 표지석과 간판 그리고 자물쇠 뿐 안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석빙고

석빙고라고 새겨져 있군요. 입구는 자물쇠로 채워져 있구요.

석빙고를 뒤로 하고 차를 주차해 놓은 대릉원으로 다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이제 서울로 출발하기 위해서였죠.
천마총이 있는 대릉원 주차장으로 와서 볼일을 보러 가는데 외국인 관광객들이 단체로 관람을 왔더군요. 쏼라 쏼라~ 이번에는 일본사라들로 보였습니다. 역시 경주는 세계적인 관광도시!

마지막은 경주에 왔으니 기념품으로 사갈 "황남빵"을 사러 원조 황남빵 집으로! 향했습니다.
이전 포스트에서도 적었지만, 경주에서 원조 황남빵 집을 제외하고는 황남빵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여 다른 집들은 모두 찰보리빵 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황남빵 집에 도착하여 중 사이즈 두개를 사고 드디어 서울로 출발!~~~

올라가는 길도 역시 네비게이션이 알려주는 길로 정했습니다. 다만, 중부내륙은 타지 않고 경부 고속도로 타고 가다가 중부고속도로로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이유는 "추풍령 휴게소"에 들르기 위해서였죠.

아내가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추풍령 휴게소"가 테마 공원도 있고, 미니 동물원도 있는 등 나름 테마가 있는 괜찮은 휴게소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경주 내려가는 길에 못들렸으니 거기 들렸다 가기로 하고 서울로 출발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추풍령 휴게소에 도착!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이게 웬걸? 동물원? 테마 시설?? 하나도 없더군요 >.<

휴게소 직원분께 여쭤봤더니 지난해에 다른 회사가 추풍령 휴게소를 인수했고, 모두 없애버렸다고 하네요. 하행선 쪽으로 넘어가는 구름다리도 있었는데 이것도 없애버렸다고 합니다 >.<
이런 이런. 아쉬움은 뒤로하고 추풍령 휴게소에서 점심 식사를 마치고 그냥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마지막날은 사진이 별로 없습니다 >.< 똑딱이용으로 가지고 있던 메모리가 256M 짜리 하나랑 16M 짜리 하나였는데 다 차버려서. 거기다 핸드폰도 메모리가 다 차고. 허헛
디카가 됐던 DSLR이 됐건 하나 사야 하지 싶기도 합니다.
(이 포스트의 사진은 디카, 아빠 폰카, 엄마 폰카, 엄마 디캠으로 찍은 사진들이 짬뽕으로 있다죠 ㅎㅎㅎ)

그런데! 사실 경주에 내려간 김에 가까운 곳에 있는 영덕에 가서 대게를 먹으려고 했었습니다 >.< 근데 용돌이 데리고 저녁때 가기에는 사이 사이 날씨도 안좋았고 해서 안가기로 했었는데.
올라오는날이라도 들렸다 올걸 하는 후회를 엄청 했습니다.

내심 아내는 대게를 먹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지난가는 말로 영덕 안갔네? 라고 한마디 하더라구요.

에구 이 무심하고 꽉 막힌 남편(아빠)은 조금만 융통성을 발휘해서 포항이나 영덕 들러서 대게를 먹고 서울로 올라왔어도 됐을걸 왜 그 생각을 못했나 모르겠습니다.

아내는 남편 운전하는데 힘들까봐 강력하게 이야기하지 않고 그저 지나가는 말로만 했을텐데...언제 또 이쪽으로 내려올 일이 있다고.

그래도 이렇게 3박4일의 나름 즐거웠던 용돌이네 가족의 경주 여행은 끝을 맺었습니다. 소중한 추억과 행복을 한아름 안고서^^!


경주에 있는 주요 문화 시설의 입장료와 주차요금이 궁금하신가요? 요기! 로 가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황남동 | 대릉원 천마총
도움말 Daum 지도





이전 댓글 더보기
딩동과나
2009.03.27 22:36 신고
저도 경주다녀왔어요.. 3년전에요~ 황남빵 맛있고 보리빵도 맛있고, 요즘 보리빵은 서울에서도 많이 팔아서 좋아요 ^^ 너무 오랜만에 놀러왔쎄요 ^^ 그런데 우리 조카는 만날잠만자고 우유만 먹어서 이거 이거 이모로서 너무 지루하니 육아블로거되긴 힘들꺼같아요 ㅋㅋ

돌이아빠
2009.03.30 06:47 신고
금드리댁님 반갑습니다~
3년전에 다녀오셨어요? ㅎㅎㅎ 근데 서울에서도 파는군요? 전 가짜 황남빵은 봤습니다만 >.<
흐음..육아 블로거가 되시려면 어서 2세를 ! >.< 조카 말고 ㅡ.ㅡ;;;
Sakai
2009.03.27 22:56 신고
천마총을 오래간만에 보니까 .옛날 중고등학교 시절이 생각이 나네요^^

돌이아빠
2009.03.30 06:47 신고
^^ 천마총. ㅋㅋ 사실 안에 들어가면 별거 없지요. 다만. 그 시대의 무덤 양식이 이렇다! 그리고 거기서 이런 저런 유물이 출토되었다. 라는 의미 정도? 그래도 역사에 관심이 많다면 좋은곳이죠 ㅋㅋ
까칠이
2009.03.27 23:47 신고
역시 애가 좀 커야 저렇게 가족여행도 가능하군요~ ㅎㅎ
용돌이 무지 의젓해 보여요~:)

돌이아빠
2009.03.30 06:48 신고
네. 그래도 좀 커야 ... 용돌이도 아직은 좀 어린편이었다는...
용돌이 의젓해 보이나요 >.< 아닙니다. 흑흑
드자이너김군
2009.03.28 00:15 신고
제 처가 집이 포항이라 가끔 경주에 들리곤 합니다.ㅋ
저 석빙고 참 신기하더군요. 한여름에 갔는데 냉기가 솔솔 나오고 말이죠.
제가 사진만 봐서는 잘 모르겠는데. 저거 말고 더 안쪽에 들어가면 진짜 석빙고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저것도 석빙고가 맞는데 더큰게 있다고 와이프가 알려줬습니다.
용돌이는 좋겠어요. 여기저기 여행다니고~

돌이아빠
2009.03.30 06:51 신고
흐음...더 안쪽에 진짜 석빙고??? 허허벌판이던데..그럼 제가 잘못보고 왔나요 >.< 더 큰게 있는거군요 이런 이런....
사실 조금 실망하긴 했는데 여름에 갔으면 더 좋았을 곳이군요! 드자이너김군님도! 여행을 훌쩍!~~~~
DanielKang
2009.03.28 01:01 신고
예전에 갔을때 친구랑 자전거로 하루 종일 돌아다녔는데 다시끔 요렇게 보니 그때 기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네요
이제 그짓하라면 다시는 못할것 같은데 말이죠. ㅎㅎ
얼른 ㅊㅈ 만들어서 고고씽함 해봐야는데 말이죠

돌이아빠
2009.03.30 06:53 신고
자자 다시 가시는 겁니다. 어서 어서 가시는 겁니다.
근데! ㅊㅈ 는 누구일까요 ㅡ.ㅡ 누구지...누굴까.....
백마탄 초인™
2009.03.28 01:30 신고
국민학교 수학여행을 저기로 갔지용,,,
아,,,그때가 좋았지,,,쩝

돌이아빠
2009.03.30 06:53 신고
ㅎㅎㅎ 국민학교! 요즘은 다들 초등학교라고 해서 국민학교 그러면 조금 어색하기도 해요 ㅋㅋ 국민학교 수학여행을. 전 서울로 왔었다지요(수학여행은 아니고 졸업여행이었을 수도 ㅡ.ㅡ;;;;)
PLUSTWO
2009.03.28 09:33 신고
다행히 마지막 날은 날씨가 좋아서 다행입니다.
다음번 일정엔 꼭 영덕을 추가하셔야 겠습니다..^^
주말 즐겁게 잘 보내세요..^^

돌이아빠
2009.03.30 06:55 신고
네 ㅡ.ㅡ 그러게 말입니다. 제가 조금만 신경 썼으면 마지막날 마무리가 더 잘 되었을텐데 말입니다요 ㅋㅋㅋ
주말 즐겁게 보내셨지요? 월요일 입니다. 행복한 한주!!!~ 되세용
JUYONG PAPA
2009.03.28 09:52 신고
용돌이가 마냥 좋아하니 더욱 더 여행이 즐거우셨겠어요. ^^

돌이아빠
2009.03.30 06:56 신고
더 크면 더 좋아할지. 아니면 귀찮아할지 두고 봐야겠씁니다. 그래도 초등학교 까지는 괜찮겠쬬? 크..
날아라뽀
2009.03.28 11:58 신고
예전에 벚꽃 구경하러 봄에 갔다가 죽을뻔했다는.ㅋ
지금쯤 한창 벚꽃이 만발했을텐데..
또 가보고 싶네요^^

돌이아빠
2009.03.30 06:57 신고
우잉? 왜요? 사람이 너무 많아서요? 아니면 진짜 무슨 일이 있으셨던거에요???? 벚꽃이 벌써?? 4월은 되야 하는거 아닌가..????
경주도 벚꽃 이쁘다고는 하던뎅 히.
무진군
2009.03.29 00:45 신고
수익성이 안맞으면 바로 없애는 이것이야 말로 실용주의 군요..+_+
좀 아쉬우셨겠어요...=ㅅ=;.. 그전 여행기가 올라오면서 또 그때 다녀오신다고 하셨던게 생각나는..

돌이아빠
2009.03.30 06:58 신고
그러게요. 그래도 뭐 어쩔 수 없지요. 제가 운영하는것도 아니고 허허헛 오다가다 지루한 길에서 조금이나마 휴식을 취할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조금 아쉽긴 하더라구요.
아디오스(adios)
2009.03.29 07:33 신고
캬 아이와 함께 나들이... 쌀쌀한 날씨에 다녀오셨겠어요

돌이아빠
2009.03.30 06:59 신고
네 >.< 첫째날은 돌풍+눈보라, 둘째날은 화창! 세째날은 주룩주룩 비, 마지막날은 화창 뭐 그랫어용. 허허헛
소인배닷컴
2009.03.29 11:53 신고
ㅎㅎㅎ 멋쟁이 아버님이시네요. . . :)

돌이아빠
2009.03.30 06:59 신고
별 말씀을 씨익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MindEater™
2009.03.29 23:24 신고
경주여행이 마무리 되는건가요?? 대게는 인터넷으로~~ ^^;;;
전 경주에가면 안압지부터 가서 야경찍는다고 그럴것 같아요~~ ㅎㅎ
덧//희한하게 여기서 댓글만 달고 나가면 상관없는데 확인하려고 밑으로 내리니,,창이 위에 있으면 더 불편한거 같아요 쿠쿠

돌이아빠
2009.03.30 07:01 신고
네. 마무리되었습니다. ㅎㅎㅎ 인터넷 ㅋㅋㅋ
안압지 야경을 봤으면 좋았을텐데 볼 기회도 없고 해서. 흐흐 안압지 야경이 그리 좋다고 하는데 역시! MindEater님은 야경 사진 찍으로 고고씽!!!!

덧 // 맞아요. 제가 보기에도 그래요. 이웃분들 간혹 댓글창이 위에 있으신데, 댓글 적기에는 좋은데 뭐랄까.....아쉽다고나 할까요? 다시 바꿀까 고민중입니다. 흐.
함차
2009.03.30 00:30 신고
즐거운 여행이셨나요..오늘에서 한rss 등록하는거 해봤는데..본문글이랑 다르게 나타나서 조금..느려지더군요..역시 직접 지인들 블로그에 방문하는것이 나을것 같네요..

돌이아빠
2009.03.30 07:02 신고
네^^ 즐거운 여행길이었습니다.
한RSS 아무래도 본문 디자인과는 다르게 나타날겁니다. 말씀처럼 직접! 찾아가야 제맛이지요 헤헷.
주말 잘 보내셨어요? 이제 또 월요일이네요. 힘차게! 시작하세용~
월드뷰
2009.03.30 09:56 신고
대단원의 경주여행을 마무리하셨네요~~석빙고까징~~~가족들과 함께하는 여행~~좋죠~~

돌이아빠
2009.03.30 21:09 신고
헤헤 네!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뭐 거창하다고 연재까지 했는지 잘 모르겠어요 ㅋㅋㅋ
그저 좋은 기억들로 용돌이에게 남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장대군
2009.03.30 11:55 신고
저도 일주일전에 대구, 경주여행을 다녀왔어요. 여행이 아니라 거의 쉬러 다녀왔는데 몸과 마음이 좀 편했습니다. ^^ 나중에 후기 꼭 올릴께요...ㅎㅎ

돌이아빠
2009.03.30 21:10 신고
우왕 후기 꼭! 올려주세요.
그동안 많이 힘들고 지치셨을텐데 좋은 시간이 되셨겠습니다.^^ 사진들도 기대되요~
장대군
2009.03.31 00:05 신고
기대 할만한 사진은 못찍었어요..ㅜ.ㅜ
돌이아빠
2009.03.31 00:08 신고
하핫 그래도 재충전 하신 것만으로도^^!
김병인
2009.03.30 21:34
ㅋ 석빙고 쩌네 나 들어가봤는데 ㅋ
천마총도 들어가봤음

돌이아빠
2009.03.30 21:38 신고
^^ 부럽네요~ 어떻게 들어가셨데요? 석빙고 잠겨 있던데 후훗. 좋은 경험 하셨네요^^!
집앞카페
2009.03.31 01:06 신고
용돌이가 좋아했겠네요~ 대체 너무 낯설어서~ -_-;; 고등학교때도 밤 새고, 제대로 본 게 없으니 ㅋㅋ

돌이아빠
2009.03.31 08:31 신고
하하하하하 용돌이 좋아했겠죠? 엄마 아빠와 함께 햇으니 히힛 저도 수학여행 갔던건 하나도 기억이 안난다죠 >.< ㅋㅋㅋ
정기
2009.04.01 12:09
어릴적 기억들이 조금씩 나오는 장소들이군요 ㅎㅎ
저 어릴때에는 천마총이든 석빙고든 다 들어갔었던것 같은데
요즘엔 유물 보전 차원에서 막아두었나 보군요.. 아쉬우셨겠습니다. ^^

돌이아빠
2009.04.01 21:36 신고
아 그랬나요? 천마총은 들어가 봤어도 석빙고는 이번에 처음 가본거라. 히힛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내부는 볼 수 있었습니다. 좀더 유물에 어울리도록 보호 펜스나 그런걸 만들었음 하는 아쉬움은 남더라구요.
기분좋아
2009.08.11 14:52 신고
얼마전에 경주 다녀왔었는데 ㅋ 경주가면 황남빵은 꼭 꼭 먹어야죵 ^^
석빙고 공사가 아무래도 선덕여왕 촬영 때문에 하던게 아니었을까 싶네요 ㅋ

돌이아빠
2009.08.11 14:58 신고
아? 그런가요? 오홍 그러고보니 그럴수도 있겠다 싶은데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