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2월 2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67일째 되는날


35개월 용돌이에게 생애 두번째 통장을 만들어줬습니다. 첫번째가 아니고 왜 두번째냐구요?
첫번째는 적금 통장을 만들었는데 ㅎㅎㅎ 네 그렇게 되었습니다.

첫번째 통장은 아내가 만들어줬는데 두번째 통장은 제가 용돌이와 함께 가서 만들어주었습니다.

미성년 아이들의 통장 만드는 방법은(미성년인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아무튼 서명이 불가능하고, 신분증이 없는 경우) 보호자가 함께 동행해서 만드는 방법 밖에 없는 듯 합니다.

준비물은 가족관계등록부(등본이어도 될듯) 1부(다시 반환해 줍니다), 보호자 신분증, 보호자 도장[각주:1], 이렇게 세가지가 되겠습니다.
가족관계등록부는 2개월 이내에 발행된 것이어야 하구요(하나은행의 경우입니다. 다른 은행은 어떨지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비슷하리라 생각되네요)

위 세가지 준비물을 가지고 은행을 방문합니다.
상품을 고른 후에 서류를 작성해야 하는데 거기에는 용돌이의 이름과 주민번호 등을 입력하게 됩니다.
즉, 실제 통장의 주인은 용돌이이지만, 대리인이 작성 및 관리하게 되는 형태가 되는 것입니다.

일단 금리도 너무 낮고 만들어준다는데 의미를 뒀기 때문에^^ 1년짜리 자율적립식 통장으로 만들어줬습니다.

아빠와 함께 처음으로 은행을 같이간 용돌이는 그저 신기한듯 두리번 두리번 그렇다고 멀리 가는 것도 아니고 아빠 주위에서만 맴돌더군요. 은행 창구 직원분께서 용돌이를 이쁘게 보셨는지 야쿠르트도 한병 내주시고, 발급 받은 통장을 들고 나가려고 하는데 잠깐 기다리라고 하면서 작년 행사용으로 나왔음직한 스케치북도 하나 주시더군요^^ 감사합니다.

용돌이에게 통장을 만들어주면서 들었던 생각은 이제 많이 컸구나 라는 것과 돈의 개념을 알아가고(2009/02/13 - [육아 일기] - 35개월 아이의 첫 구매 행각)그러면서 점점더 자라는 것이겠지 라는 생각들이었습니다.

그나저나 경제에 대한 돈에 대한 것을 어떻게 알려줘야 할지...여전히 고민입니다.

  1. (아이 본인의 도장이 있으면 아이 본인의 도장을 이용하시면 되겠습니다: 키덜트맘님 감사합니다^^) [본문으로]





이전 댓글 더보기
DanielKang
2009.02.27 11:41 신고
ㅎㅎㅎ 통장을 만들어 주셨군요
저도 어릴때 꼬박꼬박 저축을 하긴 했었는데 3학년때인가 통장의 돈을 부모님이 쓰신 이후에 저축과는 멀어졌다는... ㅠㅠ

돌이아빠
2009.03.02 06:48 신고
네. 두번째 통장을 만들어줬습니다.
받아둔 세배돈 넣어줬지요. ㅎㅎ
3학년때 흠....급한 일이 있으셨던게지요 ㅡ.ㅡ;;;
저는 쓰지 말아야겠군여 >.<
JUYONG PAPA
2009.02.27 12:04 신고
ㅋㅋㅋ 이제 돈 차곡차곡 모아서 부자되거라!!!!

돌이아빠
2009.03.02 06:49 신고
ㅎㅎㅎ 네 꼭 전하겠습니다. ㅋㅋㅋ
장대군
2009.02.27 12:24 신고
빨리도 부자가 되는 것 아닌가 모르겠어요. 돈을 유용하게 쓰고, 아껴쓰고, 저축하고...행복했으면 좋겠네요.

돌이아빠
2009.03.02 06:50 신고
부자가 될까요? 부자가 되는 것도 좋지만 말씀처럼 유용하게 잘쓰고 아껴쓰고 저축하고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후훗~
파초
2009.02.27 12:34 신고
용돌이도 못본사이 쑥쑥 커나가고 있군요 ㅎㅎ
어릴때부터 경제 관념을 제대로 키우면 정말 좋겠네요~ 다만 돈 모아놨다가 뭔가를 지르는 습관이 생기면 [...]

돌이아빠
2009.03.02 06:51 신고
네~ 파초님^^! 쑥쑥 잘 자라고 있습니다~
경제에 대한 걸 잘 알게 해줘야 하는데. 쉽진 않은듯 해요. 무조건 아껴야 한다는 것도 좀 그렇고, 무조건 저축? 어떻게 쓰는건지를 잘 알려줘야 할텐데 흐...
부지깽이
2009.02.27 12:54
우리 아이들도 애기때부터 통장을 만들어 줬더니, 보험이랑 일반 예금을 합하면 엄마보다도 더 부자랍니다. ㅜㅜ
가끔 제가 짜장면을 얻어먹기도 해요.
용돌아, 비밀번호는 엄마 아빠한테도 가르쳐주면 안돼, 알았지? ㅋㅋㅋ

돌이아빠
2009.03.02 06:51 신고
헉스. 그렇게 부자인가용? 저도 나중에 용돌이한테 짜장면이라도 얻어 먹어야겠습니다. ㅋㅋㅋ

헛! 비밀번호 ㅎㅎㅎㅎㅎ 이번엔 제가 비밀번호를 만들어줬답니다~ ㅋㅋㅋ
iPodArt
2009.02.27 14:45
어렸을때 부터 경제에 관한 교육도 해야 한다고 들었어요.
외국도 5살 정도면 숫자만 가르치는게 아니라 놀이를 통해서 경제관념을 익히게..한다는.
커서 도움이 많이 될것 같아요.

돌이아빠
2009.03.02 06:52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어렸을적에 교육을 잘 해둬야 나중에 커서도 잘 산다는...참 이래저래 부모는 어려워요 ㅠ.ㅠ
둥이 아빠
2009.02.27 15:01 신고
어릴때부터 경제에 대한 관념을 줘야 나중에 좋은 교육이 된다고 하더라구요..

전 다른건 몰라도 우리 아가들이 초등학교때에는 경제신문을 꼭 읽으라고 할껍니다.

저축하는 습관이 가장 중요한거 같아요..~~

돌이아빠
2009.03.02 06:54 신고
우왓 초등학교때부터 경제신문을???? 쌍둥이 큰일났네 ㅋㅋㅋ
잘 가르쳐야 할텐데 말이지요. 경제 신문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되네요. 저축도 잘하고 써야할때는 또 잘 쓰고 이걸 아이들한테 어떻게 가르쳐야 할지..어렵습니다.흐..
인디아나밥스
2009.02.27 15:40 신고
용돌이와 돈의 진지한 만남(?)이 시작되었군요.^^
세상사 돈이 전부는 아니지만 돈이 중요한 건 사실이죠.
용돌이가 앞으로 돈을 현명하고 가치있게 쓰는법도 배웠으면 합니다.ㅎㅎ

돌이아빠
2009.03.02 06:54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말씀처럼 세상사 돈이 전부는 아니더라도 중요한건 사실이니까요. 돈에 끌려다니지 말고 돈을 부릴줄 알았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월요일 입니다. 거기다 3월. 이제 봄이 오려나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월드뷰
2009.02.27 17:31 신고
저도 용돌이처럼 민이에게 첫 통장을 설이 지난 후 세배돈 통장으로 적금통장을 만들어주었는데...
조금 더 크면 용돌이처럼 손을 잡고 은행에 직접가서 두번째 통장을 만들어주어야겠어요~~

돌이아빠
2009.03.02 06:55 신고
ㅎㅎ 네~ 용돌이도 세뱃돈 받은 돈 넣어줬습니다.^^
민이도 조금만 더 있음 두번째 통장이 생기겠네요. 우왕 민이도 부자네요? ㅎㅎㅎ
밥먹자
2009.02.27 18:50
멋지신데요, 통장도 만들어주시고....
(근데 애기들도 통장개설을 할 수가 있군요. 나이제한이 있는 줄 알았는데.. ^^;;)

돌이아빠
2009.03.02 06:57 신고
멋지긴요^^;; 별말씀을. 흐...

애기들도 만들어주더라구요. 나이제한 같은건 없는듯 하구요. 다만 부모가 신분증 등을 들고 함께 가야 한다는거~ ㅋㅋ
늘보엄마
2009.02.28 12:36 신고
ㅎㅎㅎ 우리도 현수에게 통장을 만들어주자 해서 은행을 고르다가
어느덧 세월이 흘러 어린이집에서 저금을 시작하길래 은근슬쩍 거기에 묻어가고 있어요 ㅋㅋ

돌이아빠
2009.03.02 06:58 신고
어린이집에서 저금도 해주나요? 오홍. 경제 관련해서 그런 프로그램이 있나보네요? 이런들 어떻게 저런들 어떻겠습니까? 현수 부자되겠는데요? ㅎㅎㅎ
가마솥 누룽지
2009.02.28 14:14 신고
우리 주하에게 통장을 만들어 주긴 했는데..
직접 데리고 가서 하진 못했네요.. 그냥.. 제 이름으로 통장을 하나 만들어서 주하꺼라고 지정해 놓은것 밖에는.. ^^
많은 사람들이 하고 계시겠지만.. 용돈준 사람 이름으로.. 입금을 해주니.. 나중에 기록도 남고 괜찮은것 같더라구요..

돌이아빠
2009.03.02 07:00 신고
오호 용돈을 통장에 넣어주시나봐요? 교육이 철저! 하신데요? 이름이야 이제 새로 통장 만들어주면 되겠지요~ 주하도 자기의 이름으로 만들어진 통장을 더 좋아할거 같은데요? 시간되시면 한번 만들어주셔요~
MindEater™
2009.03.01 01:19 신고
부자아빠,가난한아빠책이 생각나요..^^
천둥이도 나오면 돈이 뭔지를 확실히~~ 가르쳐야겠어요..;)

돌이아빠
2009.03.02 07:00 신고
ㅎㅎ 부자아빠 가난한아빠인가요? 저도 그책 읽어보긴 했는데 공감가는 부분도 있지만 좀 어리둥절해지는 부분도 있더라구요. 그래도! 돈이 뭔지를 확실히 알려주는건 좋을것 같습니다. 천둥아!~~~!
딩동과나
2009.03.01 08:08 신고
저도 2주뒤에 이모되면 꼬 만들어 줘야겠쎄요 .. 멋지세요. 역시 육아의 달인!!

돌이아빠
2009.03.02 07:02 신고
하하 엄마가 아니고 이모이신가요? ㅋㅋㅋ
이모면 어떻습니까? 후훗~ 혹시 첫 조카??
그나저나 달인이라니 부끄럽습니다. 다만 아내가 만들어줘라 만들어줘라!~~~ 라고 하기에 시간이 되서 다녀왔을 뿐입니다요 ㅋㅋㅋ
신난제이유2009
2009.03.01 12:50 신고
우와 통장..
저도 통장 만들때는 늘 기분이 부자된것 같아지곤 해요. ^^
용돌군에게는 차곡차곡 돈을 모으는 것에 대한 것을 잘 알려주시면 좋을 듯!

돌이아빠
2009.03.02 07:05 신고
맞아요 맞아요 통장 만들때면 늘 기분이 부자가 된것 같죠!!! 그런 의미에서 저도 통장 하나 만들어볼까요? ㅎㅎㅎ
이제 내년이나 내후년쯤 되면 돈이나 저축에 대해서 그리고 통장이라는 것에 대해서 더 잘 알게 되겠지요?
대따오/불면증
2009.03.01 18:15
흐흐흐
저도 아이의 첫번째 통장을 고대로 말아먹었죠.
집 화장실이 세는데 돈 나올 구멍은 없고..결국..아이의 통장을 헐어서..
언젠가 다시 갚아줘야지 하고 있답니다.

열심히 벌어야겠쬬..^^
놀고 먹는 밥버러지 입장이라.. 너무 속상하네요..흐흐

돌이아빠
2009.03.02 07:08 신고
흐...급하면 어쩔수 없다는 크..
언젠가 다시 갚아주시면 되지요~ 너무 속상해하지 마시구요. 편하게 생각하세요!^^
CeeKay
2009.03.02 21:04
저도 귀국해서 아이들 통장을 두번째(^^) 만들어 줬는데 6개월정도 지난 지금 통장을 보니 제법 모였네요. ^^ 다음에는 돌이아빠님처럼 은행에도 직접 아이들하고 같이 가서 예금도 해봐야겠어요.

돌이아빠
2009.03.03 08:44 신고
오호 그런가요? 혹시 용돈을 따로 주시는거죠? 아직 용돌이는 따로 용돈을 주지는 않습니다(당연한건가 ㅡ.ㅡ;;;) 그래서 세뱃돈 받은 돈만 낼름 넣어뒀습니다. 나중에 통장 새로 만들때도 되도록이면 제가 같이 가려고 합니다. 이번에 간건 전혀 생각 못하고 있었는데, 아내가 다녀오라고 해서 ㅎㅎㅎ 다녀와 보니 나름 의미가 있더라구요.
키덜트맘
2009.03.03 23:52 신고
보호자도장 대신 아이 도장도 괜찮아요
저는 연우씨 백일과 첫생일에, 다윤씨는 백일에 통장을 만들어서 세뱃돈이나 기타 등등의 돈을 용돈 준 사람의 이름으로 입금하고 있어요
일종의 장부죠. 누가 얼만큼 용돈을 줬나-_-;;
나름의 의미를 두고 백일과 첫생일에 통장을 만들어주려 했는데 다윤씨 첫 생일엔 깜빡하고 그냥 넘어가버려설랑은....
지름신 강림하셔서 힘들때면 두 딸램의 통장이 있어서 든든합니다.ㅋㅋㅋㅋ

돌이아빠
2009.03.04 08:56 신고
아! 그렇겠네요. 하긴 아내가 용돌이 도장 만들어주려다가 마땅한게 없어서 안 만들고 제 도장을 가지고 갔었네요. 요 부분 본문 수정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키덜트맘님^^

우와 정말 일찍 만들어주셨네요. 역시^^! 아무리 지름신이 몰려와도 아이들 통장은 no touch를!!!
포코윙
2009.03.10 13:44 신고
먼 미래의 이야기를 미리 보는 것 같아서 기분이 좋네요. 저두 150일된 아들 녀석이 있는 데 명절때 돈 받은 걸로 통장을 만들어주었던 때가 생각납니다. 경제에 대해 어떻게 알려줘야할지... 그것도 고민이기도 하고... 너무 이른 고민인가요? ㅋ

돌이아빠
2009.04.23 18:18 신고
아! 너무 늦게 봣네용 헤. 벌써 통장을 만들어주셨군요^^
경제..돈.....어떻게 알려줘야 할지 사실 저도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
드자이너김군
2009.04.23 17:09 신고
ㅋㅋ 제가 모르던 사이 이런 일이 있었군요.
지금은 용돌이 저보다 부자 겠는데요~ ㅋ

돌이아빠
2009.04.23 18:18 신고
ㅎㅎㅎ 네 이런 일도 있었답니다~
음....돈을 준 적이 업어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