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6살 아들을 키운다는 것 - 부모로서 자식을 키운다는 것

자식을 키운다는건 정말 어려운 일이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자식이 자라면 자랄수록 부모로써 아는 것이 많아지고, 경험도 쌓이고, 책도 많이 읽어보지만 쉬워지기는 커녕 시간이 지날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 같다.

내가 어렸을 적에는 미운 7살 이라는 말이 있었다. 그만큼 7살 이라는 나이가 되면 자기도 컸다고 부모님 말씀 안듣기, 하고 싶은 대로 하기, 말썽 피우기, 깐족거리기 등등의 행동을 시작하거나 많이 하게 되는 시기라는 의미였으리라 짐작이 된다.

하지만, 자식을 키우다 보니 미운 7살이 아니라 미운 4살부터 시작하지 싶다.
미운 4살, 미운 5살, 미운 6살. 도대체가 미운 나이가 왜이리 많은 것인지..

육아정보

부쩍 말하는 수준이 높아진 아들 녀석은 엄마나 아빠가 자신의 뜻에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아빠 나빠", "아빠 미워", "엄마 나빠", "엄마 싫어" (물론 이보다 더 심한 표현을 하곤 한다) 등등의 표현을 하며 삐지고 말 안 듣고 고집 피우기가 일상이 되어 버린 듯 하다.

왜 그럴까? 도대체 왜 이렇게 말하고 행동하고 그러는걸까? 녀석을 키워오면서 되도록이면 들어주고, 설명해주고, 이해시키고 그래 왔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의 반응들은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 참 어렵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

혼을 내봐도, 반성 자리에서 반성하게 해봐도 그닥 나아지는 것 같지는 않다. 뭔가 욕구 불만인가? 그건 아닌 듯 하다. 물론 녀석이 원하는 모든 걸 해줄 수도 해줘서도 안되긴 하지만, 아내와 나는 부모로서 녀석의 입장에서도 생각하고 판단하고 행동 한다곤 하지만 솔직히 잘 모르겠다.

요즘 들어 녀석은 특히나 엄마에게 모진 말을 한다. 자식은 부모의 거울이라는 말도 있듯이 그 또한 아빠인 나나 아내가 했던 어떤 표현이나 행동 등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그렇게만 생각하기에는 뭔가 부족한 듯 싶다.

육아라는 것. 자식을 키워 나가는 것은 정말 어려운 것 같다. 그래서 아마도 어른들이 너도 자식 키워봐라. 그러면 부모 마음 알거다 라는 말씀들을 하시나보다.

물론 용돌이 녀석이 늘상 미운말, 미운행동만 하는건 아니다. 그보다 훨씬 더 많은 웃음, 미소, 깜찍함, 귀여움, 그리고 사랑과 행복을 느끼고 있으리라 생각한다.(물론 아빠인 나만의 착가일지도 ㅠ.ㅠ)

용돌이

미운 6살. 이 시기가 지나면 또 다시 미운 7살, 미운 8살이 될 것이다. 산 넘어 산이 될 것인지, 아니면 용돌이나 우리 부부나 현명하고 슬기롭게 이겨 나갈 것인지 여전히 잘 모르겠다.

하지만, 잘 이겨내고 잘 헤쳐나갈 수 있으리라 믿는다. 아내와 함께이므로.







나는 하늘소
2011.06.28 15:49 신고
미운 6살이라지만 부모의 눈에는 한없이 사랑스러운 나이입니다.
모든 것을 다 주어도 아깝지 않는 자식, 우리네 부모님들은 더
어려운 시대에 7~8남매들을 키워내셨지요.
부모님의 사랑에 비하면 우리 세대는 아직 멀었지요.
아버지와 아들의 따뜻한 정을 느끼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돌이아빠
2011.07.01 15:05 신고
맞는 말씀이세요. 우리 부모님 세대에 비하면 저희들은 아직 멀었죠. 더 열심히(?) 사랑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한성민
2011.06.28 16:28
요즘 미운4살부터 부모 말을 안듣는다지요...
그래도 아빠, 엄마이기에 사랑으로 잘 키우시리라 믿어요..^^

돌이아빠
2011.07.01 15:05 신고
미운 4살부터 시작! 맞습니다 ㅠ.ㅠ 정말 힘들다니까요 ㅡ.ㅡ;;;;
세리수
2011.06.29 07:57 신고
아이를 키우는것만이 아닌
사람으로 성장시켜야 하는 과제도 부모몫입니다^&^

돌이아빠
2011.07.01 15:06 신고
넵! 명심하겠습니다~~~!!!!
8월7일
2011.06.29 09:43 신고
제 경험으론 말이죠~~
미운 7살만 넘기면 아주 이쁘고 말도 잘 듣던데요?
어찌됐던 부모의 교육이 가장 중요한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11.07.01 15:08 신고
우잉? 7살만 잘 넘기면 되는건가요???! 오홍!
주리니
2011.06.29 11:00
님... 저는 솔직히 울 쌍둥이 아들래미들이 귀여워 보인 적이 없습니다.
아~~ 잠 잘땐 참 평온스런 모습에 절로 귀여운 느낌이 들긴 했네요.

이 고비 넘기면 괜찮을거야, 다들 그렇다잖아.. 그 말에 용기 내며 키웠지만
산 넘어 산입니다. 요즘은요 얼마나 깐쭉거리는지 모릅니다.
참 밉살스럽습니다. 골라서 욱~ 하게 만들려고만 하는 것 같아 내내 쬐려보게 되는걸요? ㅋㅋ

돌이아빠
2011.07.01 15:08 신고
헛 설마요....!!!
아!!! 깐죽거림 ㅡ.ㅡ;;; 야 그거 정말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니까요 ㅠ.ㅠ 욱! 할수 밖에 없어요 .ㅡ

그래도 너무 귀엽고 예쁩니다!
Naturis
2011.06.29 14:32 신고
참 미운짓 많이 할 나이긴 하네요 ㅋㅋ
게다가 요즘처럼 막키우기 쉬운 험한(?) 세상에서는 말이죠..
그래서 부모의 역할이 중요한 것 같긴 하네요..

돌이아빠
2011.07.01 15:12 신고
세상이 많이 험하죠. 이런때일수록 가정 교육을 잘 해야 하고 잘 키워서 험한 세상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해야하겠지요~ 말씀 감사합니다.
맘마미아(十五皮)
2011.06.29 16:53 신고
하핳... 저도 언젠간 돌이아빠 님과 같은 말을 할 때가 오겠죠...?
이제 시작인 초보아빠 입니다...

좋은글 자주자주 뵙도록 할게요~

돌이아빠
2011.07.01 15:13 신고
앗! 반갑습니다~~~!
초보아빠시로군요! 잘 해 나가시리라 믿습니다~
저도 종종 찾아뵙겠습니다.^^
국토지킴이
2011.06.29 19:32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부모님도 같은 마음으로 절 키워주신 것이겠죠?

돌이아빠
2011.07.01 15:19 신고
많은 사랑 주시며 키워주셨겠지요^^!
부모님으 본 받아 저희도 잘 키우겠습니다~!
사랑퐁퐁
2011.06.29 20:19 신고
그래도 귀엽고 예쁠것 같아요..
우리 어머니도 그랬을것 같네요..

돌이아빠
2011.07.01 15:21 신고
히힛 네~! 그래도 너무 너무 예뻐용~~!
유쾌한상상
2011.06.29 21:27
조금 어릴때는 아무것도 모른체로 결혼만 하면 다 될줄 알았는데
최근에는 결혼해서 아이 낳으면 잘 교육시킬 수 있을지
걱정이 많이 되더군요. 그 중요성에 대해 많이 알게되어서 그러겠지요.

돌이아빠
2011.07.01 15:23 신고
시간이 지나고 아는 것이 많아지고, 현실이 되어갈때 그 어려움이 실감이 나는것 같습니다. 근데 그렇다고 미리 겁먹을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자유혼.
2011.06.30 01:25 신고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미운 6살이.. 요즘은 나이가 점점 내려가는 것 같기도 해요 ㅎㅎ

돌이아빠
2011.07.01 15:23 신고
ㅋㅋ 요즘은 미운 4살부터 시작한답니다 ㅠ.ㅠ
잘 지내시지용?
ageratum
2011.06.30 09:45 신고
아이를 키운다는게 정말 힘든거 같아요..
누나가 어린이집 선생님이다 보니 여러 이야기를 듣다보니..

돌이아빠
2011.07.01 15:28 신고
아! 그렇군요. 정말 이런저런 이야기 많으 들으시겠네요. 흐.
아하라한
2011.06.30 11:56 신고
흐미 요즘은 미운 4살 5살입니다. 저두 딸애를 키우고 있는데요...
어찌나 한마디 한마디 대꾸를 잘하는지 완전 두손 두발 다 들었답니다. ㅠㅠ

돌이아빠
2011.07.01 15:30 신고
크 4살 5살. 히야...대꾸 정말 잘하죠? 한마디도 안 져요 ㅠ.ㅠ
예문당
2011.06.30 15:06 신고
부모가 되어보니 조금이나마 부모님의 마음을 알겠습니다. 너무 어렵고 힘드네요. 갈수록 더요.
미운 4살, 죽이고 싶은 7살이라 할정도로 끔찍한 수식어들.
그런 아들 둘을 키우고 있지만요, 그래도 또 아이들이 이쁘더라구요.
고슴도치 엄마라서... 그렇겠지만요. ^^;
힘내서 이쁘게 키워야죠. 제목이 너무 와닿아서 클릭했더니 돌이아빠님이셨네요.
그래서 더욱 반가웠습니다. ^^

돌이아빠
2011.07.01 15:41 신고
네 부모가 되어보니 조금이나마 저희 부모님의 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 힘들고 어렵네요. 그렇다고 정답이나 모범답안이 있는 것도 아니고. 미운 4살, 죽이고싶은 7살 ㅠ.ㅠ 정말 무섭고 끔찍한 수식어들이죠.

그만큼 자식 키운다는 것이 참 어렵다는 반증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도 잘 키워내야죠^^!
마이다스의세상
2011.06.30 16:55 신고
허허... 참... 육아라는게 쉬운일은 아닌것... 같습니다가 아니라 ㅎㅎ
육아는 정말 힘든일인것 같습니다 ㅎㅎㅎ

돌이아빠
2011.07.01 15:45 신고
육아는 정말 힘든일입니다. ㅠ.ㅠ
국토지킴이
2011.07.01 13:52
작은 화분을 나무로 만든다는것도 많은
시간과 정성과 관심과 투자가 필요한데
세상에 날닮은 나의 분신을 만든다는건
크나큰 축복과 고통인거같아요. 그고통도
행복합니다. ^^
좋은글 좋은사진 잘봤습니다. 행복하세요^^

돌이아빠
2011.07.01 15:45 신고
고운 말씀 감사합니다. 마음에 새기겠습니다~
아지아빠
2011.07.01 18:20
돌이아빠님 안녕하세요^^
제가 너무 오랜만에 들어왔네요 ...ㅜ.ㅜ

다 관심이 있으니까 미운4살,미운6살인지 보이는게 아닐까요?

정말 아이를 키운다는 건 어려운거 같아요..
우리 부모님들은 어찌 셋을 다 키우셨을까요? ㅜ.ㅜ

돌이아빠
2011.07.07 08:01 신고
아지아빠님 잘 지내시지요?

아이를 키우는건 어려우면서도 가슴 벅찬 그런 것 같아요. 부모님들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자기통치자
2011.07.03 21:23 신고
아이를 사랑하는 마음이 잘 느껴지네요~
좋은 글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자주 들르겠습니다!!^^

돌이아빠
2011.07.07 08:01 신고
황제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