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같은 어린이집을 다니는 같은 또래의 사촌 형제. 50일 차이가 나긴 하지만 같은 또래임에 틀림없고, 형제이자 친구이다.
특히나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기 시작한 이후로 둘은 부쩍 더 가까워졌고, 때로는 죽고 못사는 사이가 되었다가도 때로는 앙숙이 되기도 하며, 때로는 그리워하기도 한다.

어느덧 어린이집에서도 단짝이 되어버린 두 녀석.

집에 놀러온 사촌과 서로 원두 커피를 갈겠다고 핸드밀을 가운데 두고 난리다.

고집도 세고 소유욕도 강한 용돌이. 어지간해서는 빼앗기지 않는다. 특히나 자기집(소위 말하는 자기집 안방)이니 더욱 그러했으리라.

서로를 의식하며 경쟁하고 함께 웃고 함께 뛰어노는 녀석들을 보면 참 흐뭇하다.
그러면서 둘 다 자랄 것이고, 서로에게 좋은 자극이 될 것이며, 더 건강하고 밝아질 것임을 알기 때문이다.

서로 핸드밀 갈겠다고 다투는 듯 하면서도 무엇이 그리 좋은지 신이 난 두 녀석의 모습이다.

용돌이 이야기

핸드밀 통은 발로 잡고 손으로는 돌리고~ 신났다.

용돌이 이야기

둘이 함께 발로 통을 잡은 폼이 귀엽다.

용돌이 이야기

뭐가 그리도 좋은지 한번 돌리고 서로 쳐다보며 웃고

용돌이 이야기

저리도 좋을까?

용돌이 이야기

그리곤 또 얼마나 갈아졌나~ 궁금해서 함께 쳐다본다.


뭐 결국, 용돌이 녀석이 90% 이상 독점을 했지만..

다만 아쉬운 건 조금은 양보하고, 조금은 이해하고 했으면 하는데, 아직은 인가 보다..


이 녀석들이 어디서 저리 힘이 나나 싶었는데. 엄마가 양념에 재워 오븐에 맛나게 구워준 등갈비를 먹고 저리 힘이 났나보다.

[2010년 10월 12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62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