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여전히 8월 여름의 이야기. 때 늦은 육아일기지만 그래도 부지런히 써야겠다.

8월의 늦은 밤 더위에 잠못 이루는 밤. 용돌이의 엄마 아빠를 위한 댄스가 시작되었다.

아이들을 위한 미니 피아노를 가지고 원하는 테크노 음악을 틀어 놓고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 모습이 너무 귀엽고 예뻐서 사진과 동영상으로 담아본다.

이렇게 열심히 춤을 추고는 예의 예쁘고 똑똑해 보이는 표정을 지어 보인다.

 

이렇게 멋지고 깜찍한 춤은 다시 보기 힘들겠지^^!




[2010년 8월 1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04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