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용돌이가 동물원을 생각하고 만든 것은 아닙니다.
오르다자석가베 구입 당시 함께 동봉되어 있던 가이드북을 보면서 이것 저것 만들어 보고 있는 것이지요.
기하학적인 모양도 있고, 동물 모양도 있고, 의자, 책상도 있고, 꽃도 있습니다.

처음 오르다자석가베를 만났을 때부터 오르다자석가베를 가지고 무엇인가를 뚝딱 만들어내는 녀석이었는데, 이제는 혼자서 가이드북을 보면서 이것 저것 직접 만들어 보고 있습니다.

사실 오르다자석가베는 장난감이면서도 교구입니다. 즉, 교육을 위한 도구인 것이지요.
실제로 오르다자석가베의 경우 가베 선생님이 가정에 방문하여 가베 교육을 하는데 사용됩니다.
하지만, 여전히 저희 집에서는 용돌이의 자석이 붙어 있는 원목 자석 블록이네요.

하지만, 이러면 어떻고 저러면 어떻겠습니까. 용돌이가 즐거워하고 재밌어하면 그보다 더 좋은 게 더 있겠습니까~

지금부터 어떻게 만들어가는지 오르다자석가베를 가지고 어떤 작품들을 만들었는지 감상해 보시겠습니다!~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오르다자석가베

저는 조기 교육이라고 해야 하나요? 그런 부분들에는 찬성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렇다고 아이의 교육에 대해서 관심이 없다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아이가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또 한편으로는 책을 많이 읽는것이 정말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헛 아내가 질타하는 목소리가 제 귓가에 맴도는군요 >.<)

지금 용돌이는 55개월 입니다. 숫자의 경우는 이제 제법 잘 세는 편이고, 자기 이름, 엄마 아빠 이름 정도는 읽을 줄 압니다. 최근에는 한글을 써보겠다고 덤비더군요. 그렇다고 쓰는 수준은 아니고 그림으로 표현하는 수준이지만. 공부는 때가 있는 법이라고 했지만, 강요한다고 되는 것은 아닌 듯 합니다.

자연스럽게.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으리라 생각됩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