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일기 50개월 재활용품으로 장난감 만드는 5살 아들

용돌이에게 장난감은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다.
많다는 것은 주변에서 물려 받은 것들 + 몇 몇 새로 산 것들이라는 의미이고
적다는 것은 생각보다 가지고 놀 만한 장난감이 그리 많지 않다는 의미이다.

어린이집을 다니기 시작하면서 만들기 주변에 있는 여러가지 재활용품으로 뭔가를 만들어 오는 일이 가끔 있다.

주로 어린이집에서 사용하는 치약 통이나 과자 박스와 같은 것들을 이용하거나 요구르트병(플라스틱), 햇반통(플라스틱), 페트병 등을 이용하곤 한다. 물론 색종이나 도화지, 골판지 같은 것도 종종 사용하는 듯 하다.

이렇듯 어린이집에서의 공작 활동의 영향인지 용돌이는 엄마에게 요구르트 병이나 햇반통 등을 버리지 말고 깨끗하게 씻어서 모아달라고 이야기를 한 모양이다.

그러던 6월의 어느날. 용돌이 녀석 드디어 집에 모아둔 재활용품 중에서 치약 상자, 요구르트병, 햇반통을 가지고 뭔가를 만들기 시작한다.


재활용품을 붙이는 데 이용하는 것은 테이프. 피스카스 안전가위[2010/06/04 - 유아, 어린이용 안전가위의 대명사 피스카스 안전가위]를 이용해 직접 떼고 자르고 붙이는 동작을 반복한다.


뭘 만들어낼까? 하지만 뭘 만들어낼까? 라는 즉, 그 결과가 중요한 것은 아니리라.

어떻게 어떤 과정을 거쳐 어떤 자세로 자신이 원하는 목표 즉 결과물을 만들어 내는지가 더 중요할 것이다.

스스로의 생각으로 스스로의 힘으로 스스로의 노력으로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만들어가는 그 과정이 더욱 중요할 시기이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아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그 과정을 칭찬하고 그 노력에 박수를 보낼 수 있는 부모가 되어야 할 것이다.

육아에 있어 아이에게 그 결과만을 보고 야단을 치거나 칭찬을 하는 것은 좋지 않은 육아 방식이다.

결과가 잘못 되었다고 하더라도 사실은 좋은 의도에서 시작되는 경우도 많다.
예를 들면 아이가 물컵에 물을 따르다가 물을 엎질렀다면? 그리고 그 의도가 엄마가 목 마를까봐 물을 따라서 갖다 드리려고 했던 의도라면?

그렇다. 모든걸 결과만 가지고 판단해서는 안된다고들 하는데 그 격언은 육아에 있어서도 해당되는 말인듯 하다.

그래서 역시 육아는 어렵다.


[2010년 6월 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34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머니야 머니야
2010.09.13 09:36 신고
사진속 아가의 모습이 너무나 진지해 보이네요^^
이제 육아일기라는 타이틀은 조금 어울리지 않은것 같아요^^
아동 성장기.. 머..이런것이 어울리는 모습이에여~! ㅎㅎ

돌이아빠
2010.09.13 20:00 신고
에이 아직은 육아일기죵~ 초등학교 들어가면 성장일기로 바꾸려구요 ㅋㅋ
하결사랑
2010.09.13 10:27 신고
용돌이의 표정이 너무 진지하네요.
저도 만들기좀 시켜줄까 하고 폐품들 모으다가 금방 또 지저분하다고 다 가따 버리곤 하는데...
진짜 반성해야겠어요 ㅠㅠ

돌이아빠
2010.09.13 20:00 신고
하하 저희집도 비슷해요. 그나마 요구르트통이나 햇반통 정도는 모아둘 만 한데 너무 많이 모으면 지저분해지고 >.< 크
White Rain
2010.09.13 10:35
역시 창의력이 가장 활발할 때죠. 이를 지켜주는 것도 부모의 몫이라 생각해요.

돌이아빠
2010.09.13 20:00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부모의 몫!
예문당
2010.09.13 11:06 신고
육아는.. 어렵죠. 집중하는 아이 모습이 너무 이쁘네요. ^^

돌이아빠
2010.09.13 20:01 신고
육아는 어려워요............
JooPaPa
2010.09.13 12:47 신고
돌이 아버님덕에 다시한번 깨우칩니다.
저희집 녀석도 조심성이 없어서 떨어뜨리고 흘리고 쏟고 하지만
일부러 그런경우는 많이 않은것 같습니다...

조심성이 없는거는 혼내야 하는건지 어쩐지 모르겠네요
화장실에서 씻기는데 녀석이 너무(기분이 너무좋아)까불어서 미끄러저 다칠뻔했다거나..
이런경우 엄하게 뭐라하고 있긴한데 쉽지않네요..

돌이아빠
2010.09.13 20:04 신고
어떤 상황에 대해서 일관된 모습이 무엇보다 중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저 또한 그러려고 노력은 하지만 저말 쉽지 않은건 사실이구요.

아이들에게 무엇보다 혼란을 주지 않아야 한다는 것. 그 또한 육아의 중요한 요소가 아닐까 싶어요.

육아 알면(?) 알수록 참 어렵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윤상진
2010.09.13 13:30 신고
좋은 말씀이네요~ 저도 의도라는 것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기획자의 의도라는 것이 있는데, 다른 방안이 더 좋아보이더라도 기획자가 의도하는 바가 있다면 기획자의 의견을 따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아이가 분명 좋은 의도를 갖고 있었지만 그 결과가 안좋다고 해서 야단치면 안되겠네요...
근데 아이 키우다 보면 나도 모르게 욱할때가... ㅎㅎㅎ
물론 다현이는 아직 어리기 때문에 욱한다고 해서 표현하지는 않지만요... ^^

돌이아빠
2010.09.13 20:05 신고
하앗 기획자의 의도까지 가는건가요? ㅎㅎㅎ
맞는 말씀이세요 실제 어떤 구현을 하느냐에 대해서는 그 기획자의 의도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것. 그리고 고객이 의도하는 바가 뭐냐는 것을 파악하는 것 정말 중요하죠.

육아의 과정에서 욱하는건 피할 수 없는 >.<;;;;;;
불탄
2010.09.13 13:58 신고
용돌군에게는 세상 모든 것이 신기하게 보이고, 장난감으로 활용하는 마음이 있나 봅니다.
너무 똘망똘망해 보이면서도 의젓한 것 같네요. ^^

돌이아빠
2010.09.13 20:05 신고
아이코 과한 칭찬 감사합니다. ㅎㅎ
선민아빠
2010.09.13 14:17
용돌이는 아티스트인데요~~~

돌이아빠
2010.09.13 20:06 신고
헛 아티스트는요 크....
어설픈여우
2010.09.13 16:52 신고
용돌이가 뭔가 만들려고 진지하게 집중하는 모습이 이쁘네요~^^

돌이아빠
2010.09.13 20:06 신고
에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뭔가를 하려고 하면 되도록 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좋지 싶습니다.
쿡메타블로그
2010.09.13 18:07
장난감 사달라고 하지 않고 재활용품을 모아달라고 한 용돌이가 너무 기특하네요^^
혼자서도 열심히 만드네요~:)
돌이아빠님의 세심함이 용돌이를 더욱 성장시키는 것 같아요~
용돌이와 돌이아빠님 모두 힘내세요^^

돌이아빠
2010.09.13 20:07 신고
아이코 장난감 사달라고 하지 않다니요. ㅎㅎㅎ
장난감 사달라고도 하죠. 근데 뭐 그닥 심한편은 아니고 잘 이야기 하면 어느 정도는 수긍하는 경우가 많긴 해서 다행이지 싶습니다.

제가 하는 일이 뭐 있나요. 다 아내 덕분이죠 ㅋ
모노피스
2010.09.13 19:21
드디어 50개월...^^

위 포스팅 내용과 다르게 오늘 정말 배아파서 쾌변?을 해서리..힘이 다 드네요.

장난감을 재활용품을 이용해서 만들고 놀이를 한다는 발상자체가 좋으네요.

돌이아빠
2010.09.13 20:08 신고
ㅋㅋ 그러게요 지금 53개월인데 블로그에 쓰는 육아일기는 아직 50개월이네요 ㅎㅎㅎ
오옷 쾌변!!! 중요하죵~ ㅋㅋ
분홍애비
2010.09.13 19:27 신고
앗.. 이런..
완성품이 뭔지 기대감을 품고 스크롤을 내렸건만 완성품 공개는 '다음 이시간에'인걸까요?^^;;

돌이아빠
2010.09.13 20:08 신고
완성품은 특별한건 없구요 ㅎㅎ
햇반통 붙인건 공이 되었고, 요구르트 병은 기차가 되었다는 후문이 ㅋㅋㅋ
이류(怡瀏)
2010.09.13 20:54 신고
기존의 파는 장난감도 좋지만 자신이 만드는 장난감은 정말 애정이 많이 가서 더 오래갖고 노는거 같아요~

오늘도 좋은 교육방법 잘 배우고 있습니다 ^^

돌이아빠
2010.09.14 21:04 신고
아이코 이류님 과분한 말씀이십니다.
제가 배워야죠~ ㅎ
엑셀통
2010.09.13 23:47 신고
돌이 대단한데~ 5세이상되면 남자아이들을 보면~ 재활용품(빈우유팩)같은걸 이용해 만드는걸 즐기더군요. 저희 아들도 마찬가지인데 ,우리아들작품이니 소중한걸 알면서도 만들어놓은 것을 , 아들유치원간사이 버려버리면 무척이나 속상해하더라구요.

돌이아빠
2010.09.14 21:05 신고
크 저희집도 비슷해요.
일단 보관 해두기는 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흥미도 없어지고 결국은 버리게 되더라는 ㅎㅎ
DanielKang
2010.09.13 23:51 신고
흠.. 결과물은 언제쯤 공개되는 건가요? ㅎ

돌이아빠
2010.09.14 21:06 신고
결과물 공개는 없는데요 >.<
오러
2010.09.14 09:50 신고
엄청 진지하게 만들고 있는걸요?
저도 어렸을 때 뭐 만드는거 자체가 참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돌이아빠
2010.09.14 21:07 신고
오홍 오러님 어렸을 때 만드는거 좋아하셨군용~
전 주로 종이 접기(그랜다이저 비행기, 개구리, 학, 배, 비행기, 꼬깔모자, 공, 요런거)를 좋아했었는데 ㅎㅎ
끝없는 수다
2010.09.14 11:37 신고
저렇게 만들다보면 창의성도 높아지고, 공간감각도 늘어나겠죠. 좋은 것 같아요. 특히나 재활용품을 활용할 수 있는 것도 좋은 모습이네요.^^ 돌이가 역시 똘똘하군요^^

돌이아빠
2010.09.14 21:08 신고
칭찬 감사합니다^^
재활용품을 버리지 말고 모아두라고 부탁을 하곤 합니다.
근데 너무 많이 모아둘 순 없고 ㅋ
버섯공주
2010.09.14 11:50 신고
모든걸 결과만 가지고 판단해서는 안된다는 건 육아교육을 하면서도 마찬가지군요. ^^
진리입니다! ^^ 역시, 돌이아빠님!

돌이아빠
2010.09.14 21:09 신고
헛 얼굴이 화끈! 부끄럽습니다 흐.
골목대장허은미
2010.09.14 18:06
용돌이가 정말 많이 컸네요~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시고 노력에 박수를 보내주시는 용돌이 아버님이 참 멋지시네요~
좋은부모님을 만난 용돌이는 좋겠어요 ㅋㅋ

돌이아빠
2010.09.14 21:10 신고
허은미님의 댓글을 아내가 보면 또 한소리 하겠네요 ㅎㅎㅎ
아내왈 제가 포장을 너무 잘한데요. 블로그에선 너무나 자상하고 훌륭하고 멋진 아빠 근데 현실은? 주중에는 맨날 야근에 밤에 들어가고 주말은 맨날 늦잠 크
jun's mom
2010.09.16 10:44 신고
쓰레기통에 버려질 재활용품을 이용해 창의력을 키워주는
아주 좋은 교육이네요^^
저도 나중에 나중에 꼭...ㅋㅋㅋ

그나저나 어떤 작품이 탄생했을까~ㅋㅋ

돌이아빠
2010.09.17 08:29 신고
나중에 꼭~! 꼭!~~~~ ㅋㅋ
어떤 작품이 탄생했는지는 기록에 남지 않아 >.<;;;; 잘 모르겠습니다. OT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