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깐깐한 독서본능 - 8점
윤미화 지음/21세기북스(북이십일)

할 말이 없다. 주눅든다라고 할까? 아니면 대단하다고 할까?
블로거 파란여우의 늦깍이 독서기는 나에게 자그마한 충격이었다.

세상에 똑같은 책을 읽는데도 - 사실 파란여우님이 이 책을 통해 알려준 책 중 내가 읽은 책은 다섯 손가락도 안된다 - 어쩌면 이렇게 멋들어진 글을 뽑아낼 수 있는 것일까?

정말 무슨 비법이라도 있을까? 아니면 그는 글을 뽑아내는 무슨 마술기계라도 있는 것일까?
파란여우의 대답은 "아니오" 였다. 그가 설파(?)하는 책읽기와 멋들어진 리뷰의 비법은 그저 다독(多讀), 다작(多作), 다상량(多商量) 이었다. 그렇다 익히 알고 있던 바로 그런 방법이다.
거기에 한가지 덧붙인다면 책을 읽으며 늘 독서노트가 함께 한다는 정도가 다른 내용이리라.

파란여우는 독서 노트를 기하학 노트로 빗대어 이야기한다. 그만큼 책을 읽으면서 그 책을 내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독서 노트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그 독서 노트는 우리가 생각하는 그저 줄거리 요약이 아닌 별표, 밑줄, 강조, 물음표 등등의 아주 많은 기하학 기호가 포함된 그런 노트다.

빠로 책의 제목인 깐깐한 독서 본능이란 바로 이런 것이다! 라는 것을 느끼게 해주는 대목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나로서는 불가능하다. 물론 변명으로 들릴지는 모르겠지만,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안에서 주로 책을 읽는 나에게 독서노트는 그저 바라만 볼수 밖에 없는 불가항력적인 도구이다. 독서노트 물론 함께 만들어간다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 현재의 나로서는 그저 이달에 읽은 책의 기본적인 정보와 간단한 감상 정도가 한계가 아닐까 싶다. 한계를 미리 긋기는 싫지만 거의 매일 야근에 TV도 봐야 하고, 일찍 퇴근한 날에는 아내와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내야하고, 잠자기 전에는 아이 책도 읽어줘야 하고, 주말에는 밀린 잠도 좀 자고 집안일도 좀 거들어야 하고 좀 늘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변명은 그만하고. 이 책의 부제인 책 읽기 고수 '파란여우'의 독서노트는 나에게는 그저 바라만 봐야 하는 그런 대상이다. 그렇다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바로 서두에 이야기했던 다독, 다작, 다상량 정도가 아닐까 싶다.
하지만, 이것 또한 만만치 않으니 한달에 책 한두권 읽기도 어렵기 때문이다.

나도 글을 잘 쓰고 싶지만, 글 쓰는 비법이 따로 존재하지 않듯이. 책을 오롯이 내 것으로 만드는 것 또한 비법은 없을 터, 그저 책과 친하게 지내며 늘 곁에 두고 자주 손에 잡아야 한다는 것.

그것이 나의 독서기이자 독서 본능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파란여우가 부럽다.

이 책은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다.

1. 한국문학 편
파란여우의 한국문학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가 생각하는 책

2. 외국문학 편
파란여우의 외국문학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의 책을 내 것으로 만드는 서평 쓰기

3. 고전.해석 편
파란여우의 고전.해석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가 좋아하는 국내도서

4. 인문.사회 편
파란여우의 인문.사회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가 좋아하는 국외도서

5. 인물 평전 편
파란여우의 인물 평전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가 좋아하는 국내작가

6. 환경 생태 편
파란여우의 환경 생태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가 좋아하는 국외작가

7. 문화 예술 편
파란여우의 문화 예술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파란여우와 헌책방 아벨

8. 역사 기행 편
파란여우의 역사 기행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9. 만화 아동 편
파란여우의 만화 아동 몇 편에 대한 서평이 담겨 있다.

편식하지 않는 파란여우의 독서 본능 또한 부러울 따름이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