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5월 1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43일째 되는 날

용돌이 엄마가 기록한 용돌이의 일상 이야기

#1
똘이가 엊그제 딸기 샤베트 맛을 알아버렸다~
예전에 딸기와 우유를 갈아 샤베트로 얼려두었던 것을 주었더니 맛있다를 연발하며 먹던 녀석,
오늘 집에 오자 마자 그 딸기 아킴을 또 만들어 달랜다.
마침 남겨두었던 딸기가 있어서 얼른 만들어 냉동실에 넣어두었다
세시간 후,
알맞게 얼어있는 샤베트를 그릇에 담아서

용돌이

레인보우 아이스크림 먹으면서 딴데 신경을 쓰다니!



엄마: 똘아~ 딸기 샤베트 왔다~!
똘이: 엄마! 내가 다 먹을 거야
엄마: 안되, 둘이 나눠먹어야지 (한 통을 다 먹겠다니... 얼음통에 얼려서 한 열댓 개 정도 있었다)
똘이: (약간 양보해서) 내가 많이 먹을 거야
엄마: 안되. 똑같이 나눠먹어
똘이: (약간 양보해서) 그럼 엄마 조금만 먹어...

그렇게 하나씩 하나씩 먹기 시작했는데
이 녀석 내가 한 개를 가져갈 때마다 눈초리가 심상찮다
아무래도 내가 어른이니 먹는 속도도 빠르고
또, 샤베트도 얼음이다 보니, 찬걸 많이 먹이면 탈날게 뻔하게 때문에 (사실 양으로 치면 작은 컵으로 반도 안된 양이긴 했지만) 내가 좀 많이 먹긴 했다. 반 이상?
아무튼 점점 내 눈치를 보더니 귀여운 잔소리를 시작했다.

똘이: (생긋 웃으며) 엄마, 많이 먹었다~!
엄마: (또 하나 먹음)
똘이: (생긋 웃으며) 엄마, 너무 많이 먹었다~!
엄마: (또 하나 먹음)
똘이: (생긋 웃으며) 엄마아, 너무 많이 먹었다아!

그래도 나 역시 꿋꿋이 웃으면서 샤베트가 두 개 남을 때까지 먹었다.
그리고
엄마: 두 개 너 다 먹어!
똘이: (못 믿는 눈치로 얼른 한 개를 입에 넣고 나머지 한 개를 마저 넣고 싶은지 숟가락으로 사수한다)
엄마: 엄마가 안먹을게. 너 다 먹어.
똘이는 그제서야 안심하는 듯 조금씩 조금씩 샤베트를 베어 먹는다.

아.. 치열한 샤베트 전쟁..

+ (돌이아빠) 가끔 보면 아내와 용돌이는 친구 같다. 용돌이가 엄마를 제 친구 대하듯 하는 경우가 가끔 있다. 이 일화도 그런 경우가 아닌가 싶다.

#2
똘이: 엄마 왜 아빠는 늦게 와요?
엄마: 응. 아빠는 일하실게 많대
똘이: 왜 아빠는 일하실게 많아요?
엄마: 아빠가 일을 많이 하면 회사에서 돈을 많이 준대 ^^;
똘이: 와아아아~ 좋겠다~! 그럼 나 머리끈 사야지~!

용돌이

어린이집 등원길 - 토마스 장화에 도깨비 뿔처럼 묶은 머리를 한 녀석


+ ㅋㅋ 원래는 이렇게 설명 안하는데
뭐랄까. 아빠가 힘들게 열심히 일해서 돈을 번다는 설명을 하려고 시작했던 건데
녀석이 너무 천진스럽게 좋아하는 바람에 오늘은 포기했다
요새 도깨비 뿔 모양으로 머리 묶는 것을 좋아하는 녀석... 어린이집 갈때 자꾸 머리를 묶어 달라는데, 그 머리밴드가 필요했던 모양이다.
++ 그리고 똘이는 잠들기 전, 아빠 힘내세요 노래를 열창하고 잠들었다.

+ (돌이아빠) 돈 많이 벌어와야 겠다. 머리끈 사줘야 하니...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하늘다래
2009.05.18 08:45 신고
샤베트 전쟁 ㅋㅋㅋㅋㅋㅋ
아, 돌이엄마도 귀여우세요 ㅎㅎㅎㅎ

돌이아빠
2009.05.18 21:44 신고
헛 돌이엄마도 귀엽나요? ㅋㅋㅋ
제눈엔 이쁩니다. ㅋㅋㅋ
필넷
2009.05.18 09:32 신고
아이의 귀여운 욕심, 정말 사랑스럽군요. ^^

돌이아빠
2009.05.18 21:45 신고
그러게요 ㅎㅎㅎ 엄마 많이 먹었다아~~~ ㅎㅎㅎ
월드뷰
2009.05.18 09:47
돌이아버님~~ 머리끈사게 돈 많이 버세요~~ㅋㅋ

돌이아빠
2009.05.18 21:45 신고
눼! 두주먹 불끈 쥐고 돈 많이 벌어야겠습니다 >.<
Gumsil
2009.05.18 09:55 신고
머리끈 요즘 비싸요.. 돌이 아부님 돈 많이 버세요.. ^^

돌이아빠
2009.05.18 21:45 신고
머리끈 비싼가요 ㅡ.ㅡ? 이런. 정말 돈 많이 벌어야겠는데요 >.<
명이~♬
2009.05.18 10:08 신고
머리끈 사게 돈 많이 벌으셔서..;; 돌이 여동생도 하나..ㅋㅋㅋ;; 막 이래요 ㅋㅋㅋ

돌이아빠
2009.05.18 21:46 신고
머리끈 음...용돌이 안쓰면 아내가 쓸랑가요? ㅎㅎ
JUYONG PAPA
2009.05.18 10:36 신고
ㅋㅋ 엄마와 돌이의 대화가 참 재밌네요. ^^
머리끈을 꼭 사주셔야겠어요. ^^

돌이아빠
2009.05.18 21:46 신고
그러게요 이녀석이 도깨비 뿔 모양 머리에 맛을(?) 들여서 >.< 불끈!
윤서엄마
2009.05.18 11:24
아 대화 진짜 귀엽네요.. ㅋㅋ 짱구도 막 생각나구요

돌이아빠
2009.05.18 21:47 신고
ㅋㅋㅋ 그쵸? 하하하하 언제 이렇게 컸나 싶습니다.
따스아리
2009.05.18 11:38
ㅋㅋㅋ 샤베트를 두고 엄마와 돌이의 신경전(?) ㅎㅎ 귀여운 돌이의 일상 잘 보고 갑니다 ^^

돌이아빠
2009.05.18 21:47 신고
ㅎㅎㅎ 그쵸 그쵸? 귀엽다니까요 ㅋㅋㅋ
대따오
2009.05.18 11:57
쮸는 아직 아스크림을 못 먹어요.
뭐랄까..찬것은 질색이에요.
그래서.. 아직은.. 뭐랄까.. 그냥.. 보고도 흥.. 한다고 할까요?
과자로 쟁탈전은..저랑 늘 한답니다.. 흐흣.

돌이아빠
2009.05.18 21:48 신고
아 그런가요? 제가 찬걸 싫어하는데 용돌이는 얼음 킬러랍니다 >.< 물론 아이스크림도 좋아하고. 한번 맛에 빠져들면 으음!
쭌맘
2009.05.18 12:59
먹는걸로 싸우는 엄마와 아들
울집에도..아빠랑 아들이랑 먹는걸로 싸워요...
서로 많이 먹겠다고... 먹는거 만들어내는 엄마는..너무 힘들다는 ㅋㅋ

용돌이 동생은 이쁜 공주가 태어날지도 모르겠는데요...
이쁜 끈 많이 사서..나중에 동생한테 물려줘도 될듯^^

돌이아빠
2009.05.18 21:49 신고
아이스크림 말고 밥이나 맛난 반찬 이런걸로 좀 싸워봤음 좋겠습니다. 워낙에 안먹으니 >.< 먹는걸로 싸우고 싶어요!!!
ㅎㅎㅎ 동생은^^;;;
후후파파
2009.05.18 13:10 신고
대따오님의 쮸처럼 서빈군도 아이스크림을 싫어하는데...
과일 먹을때는 쟁탈전이 벌어지지요...ㅋ

돌이아빠
2009.05.18 21:49 신고
오호 서빈군도 아이스크림을 싫어하는군요.
과일이라...글고보니 저는 용돌이와 먹을거가지고 쟁탈전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ㅠ.ㅠ
강팀장
2009.05.18 14:06 신고
하하하~~~ 샤베트 맛에 빠졌던 34살때 절 보는 것 같습니다. ^0^

머리 모양.... 귀여버 주겠는데요. ^^

돌이아빠
2009.05.18 21:51 신고
헛 강팀장님 >.< 34살때요? 흐음...아주 먼 옛날 이야기처럼 말씀하시니 지금은 연세(?)가? ㅎㅎㅎ
강팀장
2009.05.19 09:53 신고
하하하..... 아직 36입니다. ^^

철없던 저의 34 때나 용돌이나 똑 같다는.. ^^;;

제 정신 연령이 낮은 건지... 용돌이 정신 연령이 높은건지. ^^
돌이아빠
2009.05.19 09:54 신고
하하하 저도 정신연령은 비슷하지 싶은데요? ㅋㅋㅋ
MindEater™
2009.05.18 15:07 신고
보통은 떼쓰고 그렇지 않나 싶네요~~ 훌륭한 용돌군~~ ^^*

돌이아빠
2009.05.18 21:52 신고
보통은 떼쓰고 찡찡거리고 그러죠. 근데 이날은 안그랬나 보더라구요 ㅋㅋㅋ
까칠이
2009.05.18 21:36 신고
ㅎㅎㅎ 그래두 착하네요 용돌군~
울 동하는 벌써 뭐 못하게 하면 막 때리구 악써요.. -_-;;

돌이아빠
2009.05.18 21:52 신고
용돌이는 음..."아빠 미워" "아빠랑 안놀거야", "엄마 미워" "엄마랑 안놀거야" 랍니다 >.< 물론 때리기도 하구요. 그럴때마다 엄하게 훈육을 하긴 하지만.
DanielKang
2009.05.18 23:20 신고
오... 아빠 힘내세요를 열창하다니..
완전 힘 만땅이겠는걸요.. ㅎㅎㅎ

돌이아빠
2009.05.19 08:17 신고
히힛 힘 만땅이죠 암요~ ㅋㅋㅋ
부스카
2009.05.18 23:59 신고
아무래도 또래이다 보니 용돌이가 하는 행동이나 말이 저희 재성이랑 너무 닮아있네요. ^^

돌이아빠
2009.05.19 08:17 신고
아하 재성이랑 용돌이랑 또래 친구였군요^^!
아무래도 비슷한 부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물론 다른 부분도 있겠지만요 히힛 둘다 건강하게 무럭 무럭 잘 자라야죠!
연신내새댁
2009.05.19 12:03 신고
^^ 돌이 머리 짱! 귀엽습니다~~~~~!
울 똑순이도 자라면 꼭 저렇게 묶어줘봐야지~~ 좋아할래나..
돌이 표정이 넘 천진하고 예쁜것 같아요.
두분이 아이를 참 행복하게 키우시나 봅니다. 아이 얼굴에 다 드러나는 것 같아요. ^^

저도 똑순이랑 친구처럼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어머님이 왠지 한번 만나고싶어져요~~

돌이아빠
2009.05.19 18:27 신고
히힛 귀엽나요? ㅋㅋㅋ 녀석이 도깨비 뿔 모양 머리를 좋아라 해서 고무줄 두개나 가지고 있더라구요 ㅎㅎㅎ
똑순이도 아마 좋아라 할거에요.

음...그냥 노력하는거지요. 사랑하면서 살기고 짧은 생이니까요.(그래도 자주 티격태격 합니다. ㅋㅋㅋ)
윤상진
2009.05.19 12:38 신고
ㅎㅎㅎ 진짜 귀엽다~ 둘째 계획은 아직 없으세요?

돌이아빠
2009.05.19 18:27 신고
흐...네 둘째는 ^^;;;;;
키덜트맘
2009.05.20 13:52 신고
울집에 넘쳐(?)나는게 고무줄인데.. 가까이 살면 좀 나눠주고 싶은걸요?
둘째 계획 없으시다니깐 나중에 회수하면 되니깐-_-;;

돌이아빠
2009.05.20 15:08 신고
ㅎㅎㅎ 뚤뚤맘님 마음만으로도 감사합니다^^
근데 너무 멀긴 하네요 ㅡ.ㅡ;;; 본가 가는길에 좀 들려볼까요? 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