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2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26일째 되는 날

용돌이

이건 아빠꺼에요~ 아빠 드세요^^~

사진은 얼마전 집에 둘이 있는데 용돌이가 뽀로로껌을 반으로 나눠서 반은 아빠에게 주는 장면이다. 녀석 이제 나눠 먹을줄도 안다^^

이 글에 등장하는 똘이=용돌이 이며 용돌이 엄마의 일기랍니다~

Ep #1

후식으로 수박을 먹던 중이였다
나름 작게 잘라서 쥐고 먹게 해주었는데
이녀석 밑에 20%정도는 안먹고 다 먹었단다
그래서
"그러면 수박이 슬퍼서 울걸.. 똘이 입에 들어가고 싶어했는데.."
(똘이는 마음이 약해서 누가 자기때문에 운다고 하면 마음아파한다)
그런데 이녀석 대뜸 이런다
"수박은 눈이 없어요"
히힛... 엄마가 전략을 바꿔야 하남..

Ep #2

똘이 아빠가 담배를 피운다
끊겠다고 끊겠다고 몇번을 다짐을 했었지만 도루묵 되곤했었다
아마도 똘이가 끊게 할 수 있지 않을까... 엄마는 불가능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가베 놀이판에 아빠, 엄마, 똘이 모양을 만들었다
아빠랑 잠깐 전화통화를 했는데 또 늦으신단다
약간 미운 생각이 들어서 작대기를 들고 아빠 모양을 맴매하는 시늉을 하였다
"아빠 맴매! 맨날 늦게와서 미워!"
그러다가 문득 또 담배를 걸고 넘어졌다
(잔소리가 너무 심하면 역효과가 날텐데 난 왜이리 요령이 없는지...)
"아빠 맴매! 담배 피워서 미워!"

순간 옆에 잘 놀고 있던 똘이.
똑같이 막대기 하나 들고 흥얼대고 있던 똘이가
"그럼 엄마 미워!, 엄마도 맴매야!" 라면서 정말로 내 손을 때렸다

사실 똘이는 내가 밉다고 말만 해도 운다
엄마가 자기한테 밉다고 말하는것이 서운하단다
그런데 가베로 만든 모형이지만 엄마가 아빠를 맴매하는걸 보니 적쟎이 속상했나보다.
그리고 막대기를 던져버린다
몇개 있던 (가베 교구인) 막대기를 모두 던져 버린다
그걸로 아빠 맴매하지 말라는 것처럼...

Ep #3

쉬가 마렵다면서 화장실로 뛰어간다
근데!
평소대로라면 변기뚜껑을 열고 쉬를 하였던 녀석이
대뜸 바닥에 갈긴다
깜짝 놀랐다
처음 있는 일이기도 했지만 한번도 바닥에 쉬를 누인적이 없었다
왜였을까?
암튼 녀석을 불러세우고 단단히 훈계를 했다
똘이는 곧바로 웃으면서 만사형통 주문을 외웠다
"잘못했어요. 다신 안그럴게요."

이게 주문이 되면 안되는데...


Ep #4

마을버스를 타겠다는 일념으로
빨간불에 건널목을 건너버렸다
저쪽에서 버스가 오는걸 보곤
냅다 녀석을 안고 뛰어서 겨우 버스를 탔다
"엄마, 뛰는거 아냐. 엄마 빨간불에 건너면 안되요. 그러면 버스가 와서 꽝! 한다고"
평소의 가르침이 녹아있는 이 대사를 나는 기쁘게 생각한다.
다만... 이럴때는 좀 난감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라오니스
2009.04.28 16:48 신고
아이 앞에서는 행동하나 말하나도 조심하고 잘 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아이가 참 잘 생겼네요...ㅎㅎ

돌이아빠
2009.04.28 20:17 신고
라오니스님 반갑습니다^^!

정말 아이 앞에서는 늘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2009.04.28 16:59
비밀댓글입니다

돌이아빠
2009.04.28 20:18 신고
반갑습니다~ 어려운 걸음 하셨네요^^!
저도 자주 찾아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톨™
2009.04.28 17:15 신고
똘이가 참 이쁘네요.
장군감입니다 ㅎㅎ

돌이아빠
2009.04.28 20:18 신고
하하하 장군감! 처음 듣습니다! 기분 좋은데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Krang
2009.04.28 17:57 신고
수박은 눈이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군요. ㅎㅎ
용돌이의 총명함이 일취월장.. "우리아가야!" 에 이어서 언어구사력과 재치가 날이 갈수록 쭉쭉~ :)

돌이아빠
2009.04.28 20:19 신고
네 정말 말이 많이 늘었어요. 이제 못하는 말이 별로 없지 싶기도 하고(그래도 아직 어려운 단어들은 모르긴 하죵) 수박은 눈이 없어요~ 우리 아가야! ㅋㅋㅋ
Gumsil
2009.04.28 18:20 신고
ㅋㅋㅋ 아이들은 정말 어디로 튈지 모르는 얌체공 같아요.. 바닥에 쉬야를 한 이유가 분명 있을거예요.. 왜 그랬는지 함 물어보시지.. 이유가 궁금한데요..

돌이아빠
2009.04.28 20:19 신고
그러게나 말입니다. 그런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이 이후로도 없네요. 아! 주말에 저랑 목욕하는데 쉬야 마렵다고 해서 추울까봐 그냥 쉬야 시켰는데 헛 ㅡㅡ
드자이너김군
2009.04.28 18:20 신고
하하 용돌이 너무 귀여워요.^^
나눔을 배웠다는건 용돌아빠님에게 다 보고 배운것 이겠지요. 아이는 부모의 거울~

돌이아빠
2009.04.28 20:20 신고
히힛 감사합니다^^!
아 배운걸까요? 저보다는 아마 엄마에게 배우지 않았을까 싶어요 ㅋㅋ 근데 친구들이랑도 나눠 먹어야 할텐데 >.<
JUNiFAFA
2009.04.28 18:34
돌이가 많이 어른스럽네요..
엄마에게 버스가 와서 꽝한다니..^^
아이들의 시선은 언제 봐도 새롭네요..
오랜만에 찾아와서 좋은글 잘 봤습니다~

돌이아빠
2009.04.28 20:21 신고
네 버스가 와서 꽝! 한다네요. 아내가 몇번 일러줬을텐데 용케 잊어버리지 않고 기억하고 있습니다. 수박은 눈이 없어요~~~~
밥먹자
2009.04.28 19:45
눈이 없어요~ ㅎㅎㅎ 예리한데요.^^

돌이아빠
2009.04.28 20:21 신고
수박은 눈이 없어요~ 눈이!!!
쭌's
2009.04.28 23:04 신고
ㅎㅎ 에피소드 4번에서 많이 찔끔하셧을듯해요!~~~빨간불!~~

돌이아빠
2009.04.28 23:17 신고
헛 쭌's님 너무 예리하세요 ㅠ.ㅠ
금드리댁
2009.04.28 23:08
수박엔 눈이 없어요 ㅎㅎㅎㅎ
역시 아이들이 정확해요 ㅋㅋㅋㅋ ^^

돌이아빠
2009.04.28 23:17 신고
^^ 수박엔 눈이 없어요~~~~~
까칠이
2009.04.28 23:29 신고
똘이 엄마의 일기.. 너무 재밌네요~ ㅎㅎ

돌이아빠
2009.04.28 23:30 신고
그쵸? 이 외에도 재밌는게 많답니다^^!
틈틈히 소개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인디아나밥스
2009.04.29 00:05 신고
흠흠...용돌이가 변기를 놔두고 소변을 바닥에 갈기다니 용돌이에게 강한 야성의 냄새가 나는데요. 용돌이는 터푸가이~!!^^;

돌이아빠
2009.04.29 00:05 신고
헛 터푸가이! 야성을 집에서 키우면 안되는데 말이죠 >.<
비프리박
2009.04.29 05:02 신고
잘못했어요. 그러면 참 할 말 없지요...?
만사형통 대답이지요. 다그치던 사람 뻘쭘해지는... ㅠ.ㅠ
역시 돌이는 세상의 이치를 벌써 깨달은 것인가 봅니다. ^^

돌이아빠
2009.04.29 07:30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ㅎㅎㅎ 제가 집에 있을 때도 보면 지가 잘못해 놓고 좀 울다가 슬그머니 엄마한테 가서는 엄마 잘못했어요. 이런다니까요 >.<
키덜트맘
2009.04.29 11:49 신고
수박에 눈이 없다.. 우리 똘군은 왜 이렇게 똑똑하답니까~ㅎㅎ

똘이 아버님~
마눌님과 똘군을 위해서 담배. 끊으셔야겠어요^^

돌이아빠
2009.04.29 13:52 신고
수박엔 눈이 없답니다 흐흐흐

담배...............ㅠ.ㅠ
MindEater™
2009.04.29 20:26 신고
ㅎㅎ 귀엽습니다. 수박은 눈이 없죠.
그나저나 돌이아빠님 담배 끊으시죠. 하루에 한갑반씩 피우던 저도~~ ^^;;

돌이아빠
2009.04.29 23:15 신고
ㅠ.ㅠ 수박은 눈이 없고. 아빠는 담배를.......ㅠ.ㅠ
JUYONG PAPA
2009.04.30 00:13 신고
갈수록 똘똘해지는군요. ^^
저도 담배를 끊어야되는데..ㅋㅋ;;

돌이아빠
2009.04.30 00:25 신고
ㅎㅎㅎ

담배....ㅠ.ㅠ
앞산꼭지
2009.05.04 13:38 신고
역시 아이들의 눈은 정확하지요.
수박은 눈이 없으니 눈물이 날 일이 없네요...ㅎㅎ.

그리고 그 기발한 상상력이란?
저희집 꼬맹이도 제가 심은 나무 둘레로 돌을 놓더니
그게 뭐냐는 제 물음에

나무 반지 끼워준 것이라데요.
헛, 고 녀석들 참!

역시 동심이란! 입니다.

미국얄개
2009.05.05 08:26 신고
애들이 조금 커지면 어른이 놀랄 때가 많지요.
아마도 말하는 전략을 바꿔야 할 듯...^^
그리고 앞으론 애와 약속한 건 가급적 지키시는게 교육면에서 좋다고 합니다.

이전에 보신 글, 트랙백 걸어놓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