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4월 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106일째 되는날

지난 4월 4일 화창한 토요일에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국제유아교육전에 다녀왔습니다.


2008년 가을에 열렸던 서울국제유아교육전에 비하면 규모는 작았습니다. 작년에는 태평양홀과 인도양홀 두 곳에서 진행이 되었는데 2009년 봄에 열린 서울국제유아교육전은 태평양홀에서만 진행이 되었습니다.

앞서 서울국제유아교육전에 다녀오신 주용아빠님의 포스트를 보고 사람이 많으리라 짐작되어 아침 일찍 서둘러 출발했습니다.

9시 조금 지난 시간에 도착하여 아내와 용돌이를 먼저 코엑스 앞에 내려주고 저는 탄천주차장으로 차를 몰고 가서 주차를 해 놓고 가족이 있는 곳으로 서둘러 갔습니다.

아침을 먹지 않은 용돌이를 위해 그 사이 조각 케익도 하나 사먹고. (근데 용돌이가 잘 먹지를 않아서 조금은 아까웠다는)

용돌이

케익을 열심히 먹는것처럼 보이지만 거의 안먹었다는 ㅡ.ㅡ;;;

그 사이 아내는 용돌이와 함께 미리 준비해간 초대권을 가지고 입장을 위한 태그라고 해야 하나요? 목걸이 이름표라고 해야 하나요? 아무튼 교환을 해 놓았습니다.

드디어 입장 시간입니다. 이른 시간(오전 10시 조금 안된 시간)임에도 사람이 꽤 많더군요. 역시나! 우리나라의 교육 열기는 뜨겁더라는!!!
2009년 봄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이른 시간(?)임에도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이곳 저곳 둘러보기 전에 원래 목적했던 가베를 좀 살펴보러 갔습니다. 오르다 자석가베와 프뢰벨 은물(원래는 가베죠) 등을 둘러봤습니다. 용돌이가 오르다 자석가베를 정말 잘 가지고 놀더군요. 근데 역시 가격은 >.< 할인도 안된다고 하더군요.
스케치북과 호랑이 가면을 선물로 받아 왔습니다.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즐거운 가베 놀이~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이게 뭘까요?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열심히 하는구나!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이건 너무 쉬워요~~~

서울국제유아교육전

다시 가베로 가자!~

서울국제유아교육전

작품 2호: 기차!~~~~


그리고 나서는 여기저기 둘러봤습니다. 주로 책, 교구, 장난감 등이 주를 이루고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영어 관련 부스들이 정말 많더군요. 영어교재, CD, 테이프, 영어로 된 동화책 등등. 용돌이가 Polar Bear, Brown Bear 등을 잘 들어서 아내가 We Seeing in the car 테이프를 하나 구입했네요.
용돌이

갖가지 모양의 피리인데 역시 자동차만

용돌이

공놀이 하랬더니만 ㅡ.ㅡ!

용돌이

바퀴달린거면 무조건 관심을 ㅠ.ㅠ


칠부내복 싸게 나온게 있어서 두벌 사고, 여기저기 구경 하다가 용돌이 드디어 자동차 장난감에 꽂힙니다. 사달라고 떼를 써서 달래다가 토마스 기차 보여주려고 토마스 부스로 옮겼습니다. 그랬더니 더 심해지더군요 >.< 제임스를 사달라고.

여우를 피하려다 호랑이를 만난 격이지요. 요즘 들어 용돌이는 정말 자동차에 관심이 많아졌습니다. 그래서 자동차만 보면 사달라고 떼를 많이 씁니다. 갈수록 이럴텐데 어떻게 해야 할까 고민입니다. 무작정 화를 낼 수도 없고, 무작정 피해 다닐 수도 없고... 정말 어렵습니다. 잘 달랜다고 달래는데도…

사실 제가 떼를 쓰는 용돌이를 토마스 기차 부스로 데리고 간 이유는 작년 서울국제유아교육전에서의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재고상품이라고 해야 하나요? 박스가 망가져서 정상적으로는 판매하기 어려운 품목을 아주 싸게 팔았었다는 기억에 이곳으로 옮겼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아내가 딱! 집어오더군요. 토마스 모양의 기차들 보관 박스와 기차 4종(토마스, 제임스, 퍼시, 에밀리)이 함께 들어 있는 건데 가격이 3만원이더군요. 용돌이는 이번에도 득템을 하였습니다.

토마스와 친구들

싸게 구입했습니다. 기차 정리함(토마스 모양)과 기차들이 함께 있네요.

그렇게 토마스까지 구경을 하고 여기저기 둘러봤지만, 뭐 별달리 볼 것도 없기도 하고, 사람도 점점 많아져서 11시 조금 못되어 유아교육전 관람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용돌이

씽씽카라고 하나요? 암튼 이녀석이나 자전거는 전혀 관심이

용돌이

과자를 먹으며 뭘 저리 보는건지...


유아교육전이 열린 태평양홀을 뒤로(위로?)하고 코엑스몰로 내려갔습니다.
배가 고프기도 하고, 용돌이에게 토토로도 보여줄 겸 해서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코엑스몰에 ANILAND가 있더군요. 거기에 스튜디오 지브리의 캐릭터 상품들이 많이 있어서 얼마전 토토로를 재미 있게 관람한 용돌이에게 좋은 기회다 싶어 데려 갔습니다.
하지만! 아뿔싸 ㅡ.ㅡ 여기도 자동차가 있는 겁니다. 그중에서 소방차(사다리 달린)에 꽂힌 용돌이 이번에도 사달라고 떼를 쓰네요.
그래서 “산타 할아버지에게 말해보자”라고 하면서 겨우 달래고 나왔습니다.

점심은 오므라이스를 먹고 집으로 집으로 집으로~~~~

용돌이

의기양양한 표정입니다.

용돌이

오늘 득템한 친구들.

용돌이

기차 보관함입니다. 이렇게 정리를!


2009년 봄 서울국제유아교육전을 둘러본 소감


- 교육전시회인지 아니면 상품을 판매하기 위한 곳인지 구분이 잘 가질 않았습니다. 전시 및 홍보보다는 판매에 더 집중이 되어 보이기도 하고, 또한 판매 목적으로 부스를 차린 업체들도 많아 보였습니다.

- “국제”유아교육전 이라고 하는데 국제라는 말이 어울려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오르다 코리아니 JY Books(여기가 외국계인지는 모르겠지만) 등의 업체가 있어서일까요? 아니면 우리나라의 영어교육열기에 편승한 각종 영어교재, CD, 영어동화책 등등의 때문일까요? 국제유아교육전이라고 한다면 어찌보면 다른 나라의 유아들이 어떻게 교육(?)을 받는지 어떤 교구를 통해서 어떻게 자라는지 등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잠깐 해 봤습니다.

- 수유실 등이 있기는 하던데 편의 시설이 좀 부족해 보였습니다. 그리고 부스간 간격이 좁아서 (물론 메인 이동 통로는 어느 정도 간격이 확보는 되어 있었습니다만) 유모차를 가지고 다니는데 많이 불편했습니다. 지난번에도 똑같았는데, 올해도 역시나더군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용식
2009.04.08 09:49 신고
초등학교때까지 자동차에 빠져서
국내에서 돌아다니는 모든 차를 다 외우고
사이드미러만 봐도 차종을 알아맞출 수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아이가 무언가 사달라고 떼를 쓸 때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은 것인지..
저도 정말 잘 모르겠어요.. ^^

돌이아빠
2009.04.08 18:47 신고
앗 저도 그랬는데 ㅋㅋㅋ 거기다 저 어렸을적에는 노란차가 드물어서 노란차 만나면 노란차! 외치고는 친구를 때리는 그런 행동도 ㅋㅋㅋ

떼를 쓸때 에고...그러게 말입니다...
유약사짱
2009.04.08 10:03 신고
와웅... 저 용돌아빠님의 포스팅보구 무료 초대권 신청해서 받았는뎅.. 아웅 못 갔어요~~ 주말농장 감자 심느라구... 후기라도 봐야지 했는데.. 역쉬~~ 사람 엄청 많았다고 하더라구요.. 다른건 모르겠지만 ㅎㅎ 저럄한 칠부 내복을 샀으면 좋겠다능 생각을... ^^
내년에 좀 으젓해질 호군과 같이 ~~ ^^

돌이아빠
2009.04.08 18:48 신고
아항 ㅋㅋㅋ 주말농장 감자 심으셧군요~ 근데 뭐 사람 엄청 많고 볼만한건 그리 많진 않았습니다. 저렴한 칠부 내복 ㅋㅋㅋ 다행이 Made in Korea 더군요 ㅋㅋ
호군~!!! 올 가을에도 할거니 가을에 한번 가보세요~
월드뷰
2009.04.08 10:51
용돌이에게 좋은 구경을 시켜주셨네요~~~ 이런거보면 지방은 아직...
집에 돌아와 의기양양하는 용돌이 ㅋㅋㅋ

돌이아빠
2009.04.08 18:49 신고
네...아무래도...지방까지는 아직.
의기양양 얼마나 좋아하던지. 한참을 기차 놀이 했습니다. ㅋㅋㅋ
JUYONG PAPA
2009.04.08 10:59 신고
유아교육전...사람이 많다는건 핑계인거 같구요...어차피 사람들이 많은건 파악을 했을터인데..
조금이나마 많은 이익을 볼려는지 판매하는 곳이 첩첩으로 있어서 정말 구경하기 불편했습니다.
유모차를 끌고 지나갈려면 전쟁터 저리가라 할 정도로 힘들고..
애들보다 어른들이 물건 고르는데 현란이 되어 있고..
말이 교육전이지 물건을 판다는 쪽이 더 가까웠던거 같아요.
교육전하고는 정말 거리가 멀었던 거 같아요.
저희는 어지러워 1시간정도 밖에 구경을 하지 못했지만 이곳을 나오면서 결심한게 다음번부터는 저런곳에 가지 않겠다는 거였습니다.

트랙백 남기고 갈께요.

돌이아빠
2009.04.08 18:50 신고
네 맞는 말씀이세요. 사람도 많은데다가 구경하기도 힘들고. 유모차에 사람 부딪히면 서로 짜증도 내고. 좀더 내실있는 행사가 되어줬으면 하는 마음이 들더군요.
JUNiFAFA
2009.04.08 11:46 신고
주니맘한테 들은얘기랑 같네요..
교육전 보다는 판매전이란 말이 어울릴것 같아여
주니맘이 양손가득 사온 이유가 있었군요.ㅋㅋ

돌이아빠
2009.04.08 18:50 신고
아. 그렇군요. 네 맞는 말씀이세요. 판매전...
싸긴 하더라구요 >.< 크.
대따오
2009.04.08 11:59
저도 두어번 가봤는데 솔직히 물건을 팔기 위한 장소로 밖에 안 보이더군요.
게다가 아이들을 데리고 다니기엔 공기가 너무 나빴고 기다리는 시간이 더 많았어요.
그리고 그 내용이 그 내용이라서 가나 마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뻔해지더군요.

좀 변화가 있으면 좋겠다..싶어요.

돌이아빠
2009.04.08 18:51 신고
역시! 물건 팔기 + 좁은 장소의 환기 문제. 이동도 불편하고. 네 좀더 내실있는 이름에 걸맞는 행사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필넷
2009.04.08 14:31
토요일날 그곳에 다녀오셨군요.
저는 토요일날 코엑스 수족관 가려고 했었는데... 도착하니 2시,
그런대 문제는 탄천주자장에 더 이상 주차할 공간이 없었는지 통제하더군요. 하필이면 그날이 또 프로야구 개막전이 있는 날이더군요. T.T

결국 주차할 곳을 못찾아서 차를 돌려서... 전 서울숲에 다녀왔습니다. ^^;;
정리함까지 있는 토마스기차세트 정말 괜찮은데요.

돌이아빠
2009.04.08 18:52 신고
아! 토요일에 수족관. 2시면 정말 야구 개막전이랑 딱! 겹치셨겠네요. 저희가 1시 넘어서 집으로 출발했는데 그때는 괜찮던데.(강남쪽 송파쪽 말고) 웅... 서울숲도 괜찮았을것 같은데요?
토마스 히힛 싼 값에 득템한 기분입니다.
corio
2009.04.08 15:32 신고
아 저는 하는줄도 몰랐는데.. 한번 가볼껄 그랬네요...

좋은 정보있으면 담부턴 미리 공유해요...ㅋㅋ

돌이아빠
2009.04.08 18:53 신고
어? 일전에 포스팅 햇는데 흐....네~ 좋은 정보 있음 열심히 공유해야죠^^!
또자쿨쿨
2009.04.08 17:48 신고
ㅋ 작년에 너무 힘들었어서.. 이번엔 스킵했습니다.

돌이아빠
2009.04.08 18:53 신고
크 작년에 다녀오셨군요. 저희도 안가려고 했는데 꼭 보고 싶은 아이템들이 몇가지 있어서 서둘러 다녀왔습니다~
하늘다래
2009.04.08 17:51 신고
어릴적에 기차 장난감이 그렇게 갖고 싶었었는데;;
ㅎㅎㅎ;;;
그 땐 이런 전시회도 없었죠 ㅠ

돌이아빠
2009.04.08 18:54 신고
크크 전 아직도 갖고 싶답니다. 그 자동으로 움직이는 기차...레일도 꾸미고 직접 만들수 잇는 그런....
MindEater™
2009.04.08 23:42 신고
오..토마스기차를 득템하셨군요. 제대로 된건 엄청나게 비싸던데 ^^;;

돌이아빠
2009.04.09 08:16 신고
원목으로 만들어진 녀석들도 있다고 말은 들었는데 아직 구경은 못해봤습니다 흐...득템인듯 해요. 싸게~ ㅋㅋㅋ
ageratum
2009.04.08 23:51 신고
유아교육전인데 유모차 가지고 다니는데 불편하다는게 좀 아이러니하네요..;;
주최측의 생각이 짧은건지..

돌이아빠
2009.04.09 08:17 신고
그렇죠 뭐. 장삿속으로 시작을 하니 당연히 그렇게 되는게 아닐까 합니다. 아이러니라기 보다 대상이 아이들이 아닌 부모라서 그런게 아닐까 싶어요.
무진군
2009.04.09 02:28 신고
매년 똑같아요... 부스 유치에만 신경쓰는 듯한 느낌.. 가끔 괜찮은 아이디어 상품도 보긴 하는데...
이게 상품 전시회인지 교육전인지..

돌이아빠
2009.04.09 08:18 신고
네 저도 작년 가을에는 전시 공간도 더 넓어서였는지 괜찮은 상품들 몇개 봤는데 올해는 별로...제가 전체를 보지는 않았지만 ㅡ.ㅡ 상품 전시회 맞아요!
Gumsil
2009.04.09 09:35 신고
요런데 함 가보고 싶은데.. 가면 사람 버글거리는 것도 싫고 지름신 오시는 것도 싫고.. ㅋㅋ 그런데 한번 가보고 싶긴 해요.. ^^

돌이아빠
2009.04.09 22:12 신고
사람 많고 시끌벅쩍하고 하는 곳을 저희도 좋아하는 편은 아니라 아침에 서둘러 다녀왔습니다. 지름신 조심하셔야죵 ㅋㅋ 가을에 또 하니까(그때는 규모가 더 커요) 함 다녀와 보세요~
은빛 연어
2009.04.09 12:44 신고
득템을 제대로 하셨는데요^^ 저희도 책 몇권으로 마무리 했답니다.!!!
토요일날 가서 마주치고 지나갔을것 같아요`~~글구 돌이는 체험까지 제대로 한것 같은데요^^

돌이아빠
2009.04.09 22:18 신고
아 책 몇권 구입하셨군요. 정말 토요일에 마주쳤을것 같은데 ㅋㅋㅋ 네. 가베 체험도 재밌게 했습니다^^ 다른건 한게 없공 ㅋㅋ
드자이너김군
2009.04.09 13:30 신고
이야 득템을 할려면 저 정도는 되야 겠죠?ㅎ
정말 좋겠어요. 용돌이는~
일본에 갔을때 저도 득탬을 찾아 요리조리 둘러 보았지만 ... 실패..ㅋ
남들은 싸게도 잘 사오더만.. ㅠㅠ

돌이아빠
2009.04.09 22:18 신고
그쵸 정말 싸게 팔긴 하더라구요. 덕분에 기차 정리함이랑 기차 친구들도 생겼다는. 일본. 꼭 가보고 싶은데 언제가징 ㅡ.ㅡ
erazerh
2009.04.10 01:11 신고
시간이 안 나 어쩔 수 없이 마지막날인 5일에 갔는데.. 온힘을 다 빼고 왔습니다. 아이가 안 보채서 싸고 괜찮은 물건 몇 개 건져온 건 참 다행입니다만.^^

돌이아빠
2009.04.10 08:19 신고
사람 정말 많았을텐데 고생 많으셨네요. 그래도 싸고 괜찮은 물건 몇개 건지셨으니 다행인데요^^~
장대군
2009.04.10 08:48 신고
득템 축하드립니다. 저도 가봤어야 했는데...^^;; 못가봤네요. 그나저나 토마스의 인기는 식지 않네요.흠흠

돌이아빠
2009.04.10 21:59 신고
^^ 감사합니다~ 근데 봄 시즌보다는 가을 시즌을 더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참여 업체도 가을에 훨씬 많답니다.^^!
그러게요 토마스의 인기는 ㅋㅋㅋ
깨미와 부카채카가 인기를 끌어야 할텐데!^^
집앞카페
2009.04.11 07:12 신고
음..근데 왜 남자아이들은 저 토마스 열차 아저씨를 그리도 좋아하나요?? 왜 어지간한 남자아이들은 모두 기관사가 되겠다고 그러죠??? 용돌군.. 왜 그런거에요??

돌이아빠
2009.04.13 07:15 신고
제가 좀 물어봐야 할까요 ㅡ.ㅡ?
왜 좋아할까요? 자동차는 왜 좋아할까요? 토마스 기차는? 아 저도 궁금하긴 해요 >.< 도대체 왜!!!!? 정말 궁금하네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