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9년 1월 7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019일째 되는날

용돌이

1월 3일 아빠와 함께 외출!~


요즘 제가 일이 많아서 집에는 거의 잠만 자러 들어가는 형편입니다.(이 글을 아내가 보면 맨날 그러잖아!!!하겠군요 흐..)

그래서 용돌이의 소식은 보통 전화를 통해서 듣곤 하는데요. 요즘들어 특히 최근 며칠간 부쩍 말을 잘하는구나 라고 생각이 많이 들고 있습니다.

작년 말에만 해도 전화 통화하면 대답만 하거나 말을 하더라도 제가 잘 못알아 들었었는데.(무심한 아빠라서 그럴수도 ㅡ.ㅡ;;;아내는 잘 알아듣더군요 ㅠ.ㅠ)

어제도 회사에서 저녁을 먹으러 가면서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용돌: 아빠~!!!
아빠: 아~ 용돌이구나~~~ 아빠야^^
용돌: 아빠!~~~용돌이 가자 먹어요!
아빠: 오. 용돌이 과자 먹는구나 무슨 과자 먹어요?
용돌: 조리봉 먹어요~
용돌: 조리봉 먹고 다음에는 요구르트 먹을거에요.
아빠: 아! 용돌이 조리뽕 먹고 있구나. 조리뽕 먹고 나서 요구르트 먹을거에요?
용돌: 네!~~~
아빠: 오늘 어린이집에서 재밌게 놀았어요?
용돌: 네!~~~
아빠: 어린이집에서 뭐하고 놀았어요?
용돌: 빵빵놀이! 아빠, 우리집에는 큰 빵빵이들 있지요!~~~~
아빠: 아 빵빵놀이 했구나. 그렇지 우리집에는 큰 빵빵이들 있지~~~

이런식의 대화를 주고 받았습니다. 보신대로 이제는 어느 정도 대화가 됩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따로 정리는 해 보겠지만, 제 기억에(엄마 기억이 더 정확할텐데 이거 또 혼나는거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ㅎㅎㅎ)작년 11월 정도부터 질문을 많이 하기 시작했습니다. 책을 읽거나, 길거리를 다니거나, 차를 타고 가거나, TV를 보거나 등등의 상황에서
이건 뭐에요?
저건 뭐에요?
얘는 뭐하는거에요?
왜 얘는 안굴러다녀요?
아빠 빵빵이 왜 안달려요? (신호에 걸려 멈춰 서 있을때)
초록불이면 건너가는 거지요?
빨간불인데 저 빵빵이는 왜 달려가요?(나쁜 빵빵이 ㅡ.ㅡ;;;)
공룡은 뭐 먹고 살아요?
등등 뭐든지 질문이 쏟아집니다. 그중에는 참 날카로운 질문도 있고, 대답해주기 참 어려운 질문도 있고, 모르는 것도 있고 해서 난감하기도 합니다.

또 한가지는 혼자서 연습을 한다는겁니다.
명칭을 외우거나 할때 자기 혼자서 반복해서 말을 합니다.
어제 있었던 일이라고 하는데요,
예를 들어 공룡 이름을 "앙추아노 사우루스" 라고 하나 가르쳐 줬더니
이 녀석이 자기전에 "앙추아노 사우루스", "앙추아노 사우루스", "앙추아노 사우루스" 이렇게 몇번이고 되뇌이더랍니다.

요즘들어 부쩍 매사에 말 조심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용돌이는 아직 좋은것과 나쁜것에 대한 개념이 정립이 안되어 있을텐데, 마치 스펀지처럼 주위의 모든 것들을 흡수하는 시기인듯 합니다.

1월 5일에 아내가 기록한 일화를 소개합니다.(또 혼내려나 ㅠ.ㅠ)

색동어머니회가 읽어주는 전래동화? 뭐. 이런 동화씨디를 듣던 중이였는데
마침, 호랑이 잡으러 갑시다~ 라는 동화가 나오고 있었다.

호랑이 잡으러 갑시다 호랑이 잡으러 갑시다~ 라면서 흘러나오는 동화를 듣고 있던 똘이,
무심히 흘려듣는가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이 녀석 나름대로 진지하게 듣곤한다.
아무튼!
동화를 듣고 있던 똘이왈.

"왜 아줌마가 혼자서 가요?" 라고 불쑥 묻는다.

키키키.... 동화를 읽어주는 아줌마가 혼자서 호랑이를 잡으러 간다고 생각한거다, 이녀석..ㅋㅋ
웃음이 나는 걸 꾹 참으면서 되물었다.
그럼 누구랑 가야 되?

"아저씨랑 같이 가야지..."

대한민국 아줌마!의 위력이 이 녀석에겐 아직 안통하나보다.
아저씨들 화이팅! 호랑이 잡으러들 가시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