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가 용돌이에게 주는 첫번째 세상 이야기 - 블로그는 이런것.


첫 글이니만큼 어떤 주제를 할까 많은 생각을 해 봤는데, 역시나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곳이 블로그라는 곳이니 먼저 블로그에 대해서 이야기 해 주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으로 주제를 정해 보았단다.

아빠가 생각하는 블로그라는건 어찌보면 용돌이에게 주는 아빠 엄마의 그림과 영상이 함께하는 추억의 일기가 아닐까 생각한단다. 용돌이에게 오늘은 어떤 일이 있었고, 용돌이가 어떤 말을 했으며, 어떤 장난감을 어떻게 가지고 놀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성장해 가는지를 그림이나 영상과 함께 기록해보는 그런 것 말이야.

나중에 용돌이가 조금 더 크면 일기라는 걸 쓰게 될거야. 그 일기라는 곳은 그날 그날 있었던 일들을 자기 생각대로 적어 나가는 그런 곳이거든. 그런 의미에서 블로그라는 곳은 좀더 커다란 일기장이라고 생각해.

그래 간단히 생각하면 조금 큰 일기장이긴 한데 일기장과 블로그가 다른 점이라면 일기장이 자신만의 비밀 공간이라고 한다면 블로그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열린 공간이라는 점이란다. 그리고 용돌이의 성장을 옆에서 지켜보는 많은 분들과 함께 나누는 그런 즐거운 장소가 아닐까 생각한다.

용돌이는 아직 모르겠지만 아빠와 엄마가 적어나가는 용돌이와의 추억 이야기를 많은 고마운 분들이 함께 봐주시고 응원도 해주시고 공감도 해 주신단다.

네가 아플때 함께 걱정해 주시고 안타까워 해주시고, 네가 기뻐할때 함께 기뻐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그런 고마운 분들이 함께 하는 우리들의 추억 일기.

그래 바로 이런곳이 또한 블로그라는 곳이라고 아빠는 생각한단다.

용돌이가 나중에 자라서 용돌이만의 블로그를 갖게 된다면 블로그란 이런 곳이구나 라고 다르게 생각을 할 수도 있을거야. 그 생각이 아빠의 생각과 다르다고 해서 실망하거나 걱정할 필요는 전혀 없어. 네가 그렇게 생각한다면 그 또한 블로그에 대한 생각이니까. 이런 점도 블로그의 또다른 매력이 아닐까 한단다.

용돌이가 언제가 되야 이 글을 읽어줄까? 후훗

+ 개인적인 생각들을 적어본다는게 말처럼 쉽지 않네요. 혹시라도 제목만 보시고 이 글을 보신 분들에게 많은 실망을 드리는게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하지만, 제가 생각한 세상 이야기는 바로 제 아이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를 되도록이면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서 적어보는 게 좋겠다는 생각으로 이 글을 써내려갔습니다.

+ 앞으로도 세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내용은 아빠인 제가 아들인 용돌이에게 주는 이야기라고 생각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주제는 여기저기를 넘나들 듯 합니다. 얼마나 자주 적어 나갈지는 아직 잘 모르겠네요.

+ 글재주도 없어서 쉽게 풀어 쓴다고 하는게 더 어렵게만 생각되네요..(네 변명입니다 크..)





탐진강
2009.01.05 21:26 신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도 블로그를 새로 시작했는데 같은 마음입니다.
추천 한방 드리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1.05 21:52 신고
부족한 글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거기다 추천까지 해 주시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네요~
블로그 하길 정말 잘 한것 같습니다 후훗
찬늘봄
2009.01.05 21:48 신고
용돌이가 커서 이 글을 읽게되면 아빠를 자랑스럽게.. 그리고 자기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게 될거에요..
조금 지나면 알게 될거 같은데요.. ^^

돌이아빠
2009.01.05 21:52 신고
어이쿠 찬늘봄님 이리 과한 칭찬을 주시니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그저 밝고 건강하게만 자라주면 좋겠습니다~~~
라라윈
2009.01.05 23:40 신고
예전에 쓰신 편지보고도 많이 감동했었는데...
아직은 글을 읽지 못하는 아들을 위해 미리 준비한 편지와 사랑, 좋은 말들이..
나중에 아가에게 큰 격려와 힘이 될 것 같아요...
용돌이는 정말 좋은 아빠를 만난거 같아요~ ^^

돌이아빠
2009.01.05 23:52 신고
핫 이런 이런 너무 과찬이십니다.
좋게 봐주시니 그저 감사할 따름이지요.
더 열심히 하라는 말씀으로 듣겠습니다^^;;;
백마탄 초인™
2009.01.06 00:12 신고
요도리는 행복한 아이예요,,,
이러케 자사완 아빠가 있으니,,,

" 움,,,용도라, 블록이란 마리쥐,,,~~~ "

라고 설명 해주는 모습이 그려지는군효,,,^ ^

돌이아빠
2009.01.06 00:20 신고
훗 그런가요? 더 열심히 노력해야겠지용.
오프라인에서 못해주니 온라인에서라도 ㅡ.ㅡ;;;;

후훗. 감사합니다~!
JNine
2009.01.06 00:14 신고
여기 저기 댓글로 이름을 알게된 돌이아빠. 블로그에는 처음 방문인 듯 합니다. 살짝 낚여서 들어왔지만 훈훈한 글을 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09.01.06 00:20 신고
앗 JNine님 낚이셨다니 죄송합니다 흐...
방문 감사드립니다~
육두식
2009.01.06 00:26 신고
용돌이는 사랑받기 위해 태어난 아이로군요~:)
온라인에선 블로거분들이,
오프라인에선 부모님과 친지들이..
온오프를 통틀어 이렇게 사랑받는 아니는 용돌이가 최초가 아닐까요 ㅋㅋ
잘 읽었습니다~자상함이 뭍어나요!ㅎㅎ

돌이아빠
2009.01.06 00:43 신고
훗. 그러게 말입니다. 참으로 감사할 따름입니다.
설마 용돌이가 최초겠습니까 크...파우더님 늘 힘이 됩니다!^^
재밍
2009.01.06 00:44
사춘기때 보면 어떨까요? (그냥 제 생각 ^^;)

돌이아빠
2009.01.06 08:09 신고
오호 사춘기때 보면 정말 어떨까요?
흠흠..재밍님 생각에는 어떠세요? 더 반항(?) 할까요? ㅋㅋ
솔이아빠
2009.01.06 06:24 신고
백업 잘해놓으세요. ^^ 굿모닝이에요. 용돌이는 사춘기때 이런글 보면서 마음을 다잡기를...

돌이아빠
2009.01.06 08:09 신고
넵!~ 오호 솔이아버님 정말 부지런하시네요! 백업 잘해야지용. 이런글 보면서 마음을 다잡으면 좋겠네요 ㅎㅎ
소인배닷컴
2009.01.06 07:43 신고
멋쟁이 아버님. . . ㄷㄷㄷ. . . +_+

돌이아빠
2009.01.06 08:09 신고
훗 멋쟁이 아닌디 흐....
온누리
2009.01.06 08:51 신고
역시 멋지십니다
그런데 추천박스는 왜 안뜨고 문제가 있다고 하는겨?
요즘 자주 이러드만...머시가 문제인지 원...

돌이아빠
2009.01.07 08:16 신고
흐..답글이 늦었습니다^^;;
추천박스는 뭐 그러려니 해야죠. 온누리님이야 말로 진정한 멋쟁이!~~시잖아요~ 후훗.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kkommy
2009.01.06 09:22 신고
블로그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하는 열린 공간..이라는 대목에서 확 와닿았습니다~
용돌이가 왠지 전 부러워지는군요 ㅎㅎ

돌이아빠
2009.01.07 08:17 신고
근디 용돌이 이넘이 언제 커서 이 글을 볼지는 모르겠습니다. 쉽게 쓴다고 썼어도 좀 어려운 단어들도 있고 해서 말이죵 흐...에이 kkommy님 부러워하지 마셔요~~~~
알비
2009.01.06 11:01
하하핫.. 멋지세요!
아들을 위해 블로깅을 하시다니.. 멋집니다!

돌이아빠
2009.01.07 08:18 신고
아들을 빙자로 블로그를 하는게 맞지 않을까 합니다.
ㅎㅎ 알비님도 충분히! 멋지십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JUYONG PAPA
2009.01.06 11:56
주용이의 임신사실을 알고서부터 출산할때까지의 과정과 제 생각을 적어논게 있습니다.
훗날 주용이가 사춘기 방황하는 시기에 꺼내서 엄마 아빠가 얼마나 너를 위해 노력을 했는지 보여줄려고 일기장에다 적어놨죠. 지금 다시 읽어봐도 약간은 유치하고 낯부끄러운 글들이 적혀있습니다.

돌이아빠말씀처럼 블로그 또한 훗날 성장해서 보면 남다른 감동을 받을수 있을거 같습니다..
저는 하루하루의 과정을 글로 남기는게 익숙하다보니 지금은 일기장을 모아놓는것도 일입니다. ^^

돌이아빠
2009.01.07 08:20 신고
우왓 주용아버님 역시 대단하세요.
그 과정을 다 글로 적어놓으시다니. 훗날 주용이에게 많은 도움이 되리라 생각됩니다. 저야 워낙에 게을러서 따로 일기장에 일기를 적지를 못하니 이렇게라도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주용이에 대한 사랑이 절로 묻어나오네요^^ 이제 일기장 권수도 꽤 되실거 같은데 말씀처럼 보관하는 것도 일이실듯 해요.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해바라기 C
2009.01.06 15:35
아~! 블로그가 부모와 자식이 소통하는 공간이 될 수도 있겠군요~!!
참 멋진 생각이네요! 정말~!

돌이아빠
2009.01.07 08:21 신고
흐..의외로 육아 일기 혹은 성장 일기를 자신의 블로그에 곁들이시는 분들이 꽤 되시는것 같아요. 아직은 아니지만 아이가 좀 더 자라서 얼굴 마주하고 이야기 나누기 뭐하거나 그럴때 좋은 수단이 될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해바라기 C님 행복한 하루 되세요~~~
MindEater™
2009.01.06 16:45 신고
흠..전 글재주와는 완전 거리가 먼 이과생이지만,,숫자에도 약해서 ㅠㅠ
그래도 저두 돌이아빠와 비슷한 느낌으로 하나씩 쌓아가려구요~~
전 아무래도 글보다는 사진이 주로~~ 많겠지만 ^^*
참..블로그 시작해서 글발이 조금 느는걸 느꼈어요 우히히 ^^

돌이아빠
2009.01.07 08:23 신고
흐..저도 글재주와는 거리가 먼 공돌이입니다. ㅋㅋ
사진이든 글이든 아이를 생각하고 추억하는 바는 다르지 않겠지요~ 전 사진 잘 찍으시는 MindEater님이 부럽답니다^^
ㅎㅎ 글고보니 저도 그래도 어느정도는 글발이 는것 같아요 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함차
2009.01.07 00:34 신고
매번 글을 찾아읽게 매료시키는 힘을 느낍니다..진속하면서도 다정한 글귀가 찾아오지 않을 수 없네요

돌이아빠
2009.01.07 08:26 신고
어이쿠 함차님 과분한 말씀이십니다.
부족한 블로그 잊지 않고 찾아주셔서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함차님도 멋진 블로그 운영하시는걸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ludensk
2009.01.07 20:25 신고
생각을 글로 옮기는 고통을 충분히 맛보시기 바랍니다
.
.
.
장난입니다 하하

돌이아빠
2009.01.07 23:22 신고
ㅠ.ㅠ 말씀처럼 가끔은 고통스러워용.
특히 이런 글은 더더욱 =.=
그래도!!! 아자!~
슈나우저
2009.01.11 23:09 신고
잘읽었습니다~~

돌이아빠
2009.01.13 08:29 신고
우왓 답글이 너무 늦었네요.^^;;;;
변변찮은 글 잘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근데! 일본 여행기는 언제 후훗. 궁금해용~~~
따뜻한카리스마
2009.01.18 14:04 신고
'추억의 일기'도 멋진데요^^
저는 블로그가 '칼'이라고 생각합니다.
너무 날카로운가요^^하지만 나름대로 깊은 뜻이 있습니다.
관련글 트랙백으로 남겨둡니다.
늘 행복한 추억 가득 만드시길^^*

돌이아빠
2009.01.18 16:53 신고
칼이라. 양날의 칼.
좋은 글 엮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양성이라는 측면에서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느 하나의 주제 혹은 블로그만이 중요한게 아닌 그리고 어느 한 주제만 중요한 것이 아닌 다양성. 생물의 다양성 처럼 블로그의 다양성 정말 중요한 요소가 아닐까 합니다. 그래서 더 블로그는 매력이 있는 공간이 아닐까요?
demun
2009.04.21 18:14 신고
부럽습니다.부모라고해서 다 이렇게 아이들한테 정성을 쏟는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돌이아빠님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돌이아빠
2009.04.21 22:45 신고
과분한 말씀이십니다. 아직 이 글 이후에 주제를 정하지 못해 두번째 글을 못적고 있습니다. 부끄럽습니다....
demun
2009.04.21 23:19 신고
여하틑 제가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