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2월 11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92일째 되는날

어젯밤에도 늦은 귀가를 하였습니다. 현관문을 열고 들어가니 TV 소리가 조그맣게 들리더군요. 아. 용돌이는 자고 아내가 TV를 보고 있구나 라고 생각을 하고 들어가는데, 용돌이 녀석의 목소리가 들리는 겁니다.

순간 아니 이 녀석이 시간이 몇신데 아직도 안자고 있나 싶었습니다. 아마도 요즘들어 계속 늦게 자는 녀석 아내가 용돌이를 재우는데 또 실패했지 라고 생각을 하고 거실로 들어섰습니다.

엄마 품에 있던 녀석이 제가 들어오는 소리를 듣고 반가운 발걸음으로 뛰어오더군요.

아빠~~~~
아빠아~ 선물이에요~~~

이러면서 손에 조그마한거를 하나 들고 뛰어오는겁니다.
제 짐작으로는 어린이집에서 뭔가를 만들어왔나? 싶기도 하고, 손에 쥐어들고서는 이렇게 답을 해주었습니다.

우와~ 아빠 선물이에요? 고맙습니다~~~

그리고는 아내의 눈치를 살폈는데, 아내는 별 내색이 없고 다만 내일 풀어보라는 말만 해주었습니다. 뭘까 궁금해서 다시금 손에 받아든 "선물"을 살펴보았습니다. 앞에는 용돌이 녀석의 사진이 붙어있고 정성스레 포장이 되어 있더군요. 궁금했지만 풀어보지는 않고 내일(오늘이네요) 풀어보려고 가방에 넣어뒀습니다.

씻고 나왔더니 여전히 TV를 보고 있는 용돌이 녀석 갑자기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을 치우겠다고 합니다. 그래서 조금 도우면서 장난감 정리를 다 마치고 먼저 재워볼 요량으로 방으로 데리고 가려고 했습니다.

아빠: 용돌아~ 이제 자야지. 잘 시간이 훨씬 지났어요~
용돌: 아직 안끝났어요. 아직 안끝났는데.
용돌: 이야옹~ 이야옹~
용돌: 아빠 멍멍해야지!
용돌: 이야옹~ 이야옹~
아빠: 멍! 멍!
...
엄마: 아기는 잘 시간이 지났어요. 어서 아빠랑 들어가서 먼저 자요.
용돌: 엄마랑 같이 들어갈건데. 아직 안 끝났어요.

네 포기했습니다. TV에서는 송일국 나오는 드라마 제목을 모르겠군요 암튼 사극이 펼쳐지고 있었고, 함께 TV를 보고 끝나자마자 방으로 들어갔습니다.

이래저래 잠이 들어서 다음날 일어나서 준비해서 출근을 해서 궁금했던 선물을 풀어보았습니다.

아빠 선물

정성스레 포장이 되어 있고, 겉에는 용돌이 사진이 붙어있네요.^^


요렇게 포장이 되어 있군요^^;

아빠 선물

아빠 선물 한포장을 벗긴 모습

아빠 선물

익숙한 아내의 필체네요^^

아빠 선물

이 작품(?)은 용돌이의 솜씨네요.^^



정성스레 두겹으로 포장이 되어 있었고, 첫번째 포장지 안쪽에는 용돌이의 작품(?)이 그려져 있었고, 두번째 포장지 안쪽에는 아내가 쓴 글귀가 있었습니다.

오늘 들어보니 아내와 용돌이가 둘이서 아빠 선물을 만들었고, 만드는 사이 용돌이 녀석도 갖고 싶다고 해서 하나를 더 만들었다고 합니다.(저에게 선물을 줄때 다른 한손에는 조금 더 작은 무언가가 들려 있었습니다.)

만들고나서 욕심이 생긴 용돌이 녀석이 두개를 다 갖겠다고 했답니다. 그런데 제가 막상 집에가니 저에게 큰거를 아빠 선물이라고 내놓은겁니다. 기특한 녀석. 처음으로 선물이에요~ 하고 받아봤습니다. 하하핫 이런게 사는맛인건가요?

아내와 아이의 사랑이 듬뿍담긴 정말 가슴뭉클하고 기분 좋은 선물이었습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식에게 선물을 받아보았습니다. 여러분은 어떠셨나요?





부지깽이
2008.12.12 11:25
처음으로 아이에게 선물을 받는 감격스러움은 말로 표현이 안될 정도지요.^^

눈 부릅뜨고 봐도 잘 안보이네요. 선물이 초코렛과 소시지인가요?

돌이아빠
2008.12.12 11:52 신고
히히^^

선물은 음 두가지 아니다 세가지 입니다.
첫번째는 포장지이구요(하나는 아내필체, 하나는 돌이녀석의 그림!), 다른 하나는 용돌이가 좋아하는 한살림표 캐러멜, 나머지 둥근 녀석은 호두! 입니다^^
라이너스™
2008.12.12 12:12 신고
아아... 이뻐요.ㅠㅠ
정말 뭉클하셨겠어요.
아직 총각인 저로써는 꿈만같은 일이고, 또부럽네요^^

돌이아빠
2008.12.12 13:07 신고
감사합니다~ 라이너스님.

처음 받아봐서 ㅎㅎㅎ 처음에는 어리둥절 시간이 지나니 진한 감동으로 크~
Demian_K
2008.12.12 12:41 신고
아이고~너무 귀엽네요. 근데 둥그런게 뭔가했네요. 호두였나요? ^^
여튼 정말 저런게 사는 맛(!)인가 봅니다. 용돌이 넘 귀여워요~ㅎㅎ

돌이아빠
2008.12.12 13:10 신고
네 호두가 예쁘게 둥글게 말아져 있네요 후훗.
사는맛! 뭐 다른거 있겠습니까. 작지만 이런 모습들 때문에 세상이 밝아져 보이고 그런거겠죠.^^

Demian_K님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기콩
2008.12.12 12:48
맨 위의 복주머니가 선물인줄 알았어요. ㅎㅎ. 기분 좋으시겠네요. 주말에 용돌이 에게 좋은 추억 만들어 주어야 겠네요.

돌이아빠
2008.12.12 13:12 신고
ㅎㅎㅎㅎ 복주머니 크...네! 그렇지 않아도 주말에 어디라도 좀 데리고 다녀오려고 합니다^^ 근데 날씨만 조금 도와줬음 합니다요~
빛이드는창
2008.12.12 12:49
아휴~~ 용돌이가 기특해욤...
저는 동글동글한게 쵸코볼인줄 알았다니깐요..
행복하셨겠어욤...^^

돌이아빠
2008.12.12 13:13 신고
쵸코볼 하하 아마 아빠한테 쵸코볼은 안줄걸요? ㅋㅋ
네 지금도 행복하답니다^^~~~~
JUYONG PAPA
2008.12.12 13:33 신고
기분 좋은 선물이겠네요...
주말은 좋은 추억을 만드시길...^^

돌이아빠
2008.12.12 13:42 신고
감사합니다 주용아버님^^
좋은 추억까지는 아니더라도 계속 집에만 있었던 용돌이 바깥 구경좀 시켜줘야겠습니다~
둥이 아빠
2008.12.12 13:37 신고
기분 좋은 선물을 전 몇년 후에 기대해보겠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기분이 좋아집니다../

아~ 저 위에 제가 아는 주용파파님도 계시네욧....

돌이아빠
2008.12.12 13:43 신고
안지용님 감사합니다~~~

음 한 4년 후 정도면 안지용님도! 충분히 아니다 한 3년만 있어도 아니다. 이제 곧 태어날 아기가 바로 선물 아니겠습니까~~~

네~ ㅋㅋㅋ
MindEater™
2008.12.12 13:39 신고
돌이아빠님 행복해하시는 모습이 눈이 막 그려집니다. 배가 살포시~~
저두 울 천둥이한테 선물받고 싶어요~~ ㅎㅎ 2년정도 기다리면 용돌군처럼 선물줄라나요?? ^___^

돌이아빠
2008.12.12 13:44 신고
음 천둥이한테 이미 선물 한번 받으셨공.
건강하게 태어나면 그게 아마 인생에 가장 큰 선물이지 싶구요.

저런 선물은 2년가지고 될라나요? ㅋㅋㅋㅋㅋ
장대군
2008.12.12 14:31 신고
큰 기쁨이네요. 부럽습니다. 허허

돌이아빠
2008.12.12 16:24 신고
감사합니다. 큰 기쁨입니다^^ 크.
빨간여우
2008.12.12 18:03 신고
입이 귀에 걸린 돌이아빠님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돌이의 첫선물이 무척 귀여운데요.
길이 간직하셔야겟습니다.....ㅎㅎ

전 언제나 자식에게 받아 볼련지...에효~~~

돌이아빠
2008.12.12 21:10 신고
사실 먹을거라 길이 간직은 못하구요. 겉 포장지는 길이 간직하려 합니다.^^

에효~~빨간여우님 화이팅!(이게 맞나 ㅡ.ㅡa)
Krang
2008.12.12 20:06 신고
내 자식(?)을 낳아줄 그녀는 어디에~ ㅠㅠ

돌이아빠
2008.12.12 21:11 신고
크헉.
백마탄 초인™
2008.12.12 23:37 신고
하하하,,,
도리 아부지, 입이 귀에 걸리셨겠구랴,,,^ ^

돌이아빠
2008.12.12 23:55 신고
크크크크 네^^~~~~~~
Deborah
2008.12.12 23:46 신고
아이고 용돌이 다 컸어요. 정말 감동 받았겠습니다.

돌이아빠
2008.12.13 16:42 신고
헤헷 그런데 아직 애는 애입니다. 그 다음날 아빠가 가져갔다고 울었답니다 흐....ㅋㅋㅋ
육두식
2008.12.13 00:20 신고
워 첫선물을 받는다는 거 참 가슴벅찬 일일 것 같습니다ㅠㅠ

돌이아빠
2008.12.13 16:43 신고
네!~~~~~

파우더님 얼렁 리뷰 리뷰 고고고고고고고!~~~~
Lucia
2008.12.13 04:25
용돌이가 쫌 더 커서 색종이로 카네이션 만들어 용돌이 아버님께 드리면, 우실꺼죠? ㅋㅋㅋㅋㅋ
정말, 용돌이 기특하네요. 대단치 않은거라도 역시나 부모님들은 자식에게 받는 선물에 대해서...
참 감동하시는거 같아요. 그런데 무려 첫 선물이었으니...정말 기분 좋으셨을꺼 같아요. :)

돌이아빠
2008.12.13 16:44 신고
에이 설마 울기야 하겠습니까. ㅋㅋㅋ (근데 진짜 눈물이 나오면 어쩌지요 ㅡ.ㅡ;;;;)

맞는 말씀이십니다. 그 어떤 것이건 자식에게 받는 선물은 다르게 다가오네요. 감사합니다^^

Lucia님도 선물을!~~~
유약사
2008.12.13 22:56 신고
돌이아빠의 기쁨을 그냥 둘까 쫌 초칠까~ ^^
커갈수록 점점 그림 선물 많아집니다. 때론 한줄로 쭈~~욱 그어놓고선 도저히 해독 불가한 그림을 의기양양하며 선물로 주기도 하더군요 ^^
그래도 받을때마다 기쁘긴 해요 살짝살짝 버릴때 쫌 마이 미안하지만...
암튼 아들내미 첫 선물 축하드립니다. 돌이의 첫 선물 땜에 저도 잠시 울 큰아들 첫그림 하사하셨을때가 생각나 웃고 갑니다...울 둘째가 첫 선물 주면 꼭 기록 남겨야겠다 돌이아빠처럼~~

돌이아빠
2008.12.15 08:46 신고
ㅋㅋㅋ 그래도 좋습니다~~~그런것도 받으면 기쁘지 않을까용?? 버리는건 음..아직 생각을 해 본적이 없어서 어찌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저같은 경우는 그냥 보관해 볼라고 합니다.

ㅎㅎㅎ 기록! 기대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