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08년 7월 9일 블로그 개설 이후 처음으로 제 손으로 다른 분이 적어놓은 댓글을 삭제 했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개설하면서는 생각지 못했었지만, 어느정도 블로그를 꾸려나가면서 아! 이런 정도의 최소한의 규칙은 있어야 하겠다. 라는 것들이 몇가지 있었습니다.

2008/11/19 - [블로그이야기] - 블로그 운영 정책 변경 이라는 거창한 이름으로 그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었습니다.

그중에 댓글에 대한 정책도 있었습니다. 광고, 욕설이 들어 있는 댓글 이외에는 임의로 삭제하지 않는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5개월 하고도 딱 하루가 지난 2008년 12월 10일 오늘. 이 약속이 깨지게 되었습니다.

네 댓글을 삭제했습니다. 제 손으로 댓글을 삭제 했습니다. 광고도 아니요, 욕설도 아닌 댓글을 삭제 했습니다.

바로 2008/12/10 - [엔터테인먼트] - 이종범 내 마음속의 영원한 레전드 글에 달린 "이거"라는 정체불명의 방문객이 작성하신 댓글입니다.


이게 무슨 큰일이라고 포스팅씩이나 해서 공개까지 하느냐? 라고 생각하실 분들도 많겠지만, 블로그라는 공간이 아무리 자신이 운영한다고 해서 온전히 자신의 것이 아니라는 것. 함께 만들어진다는 것. 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저에게는 큰 일입니다.
그리고 제 스스로에게 약속한 블로그를 이렇게 꾸려나가야겠다 라는 부분에 대한 약속을 스스로 깨뜨렸기 때문에 큰 일입니다.

과연 저 댓글이 삭제할만 했느냐? 라는 삭제해야 할까? 라는 생각도 잠시 했습니다. 그러나 삭제 했습니다.

이거 제 블로그 역사에 기록될 일입니다.(사실 광고 스팸 댓글 처음으로 달렸다고 지우지 않은 저입니다 =.=)

아 기분 별로 안좋습니다 =.=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