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10월 3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923일째 되는날

2008/10/28 - [육아 일기] - 용돌이 전철에서 꾸벅 꾸벅 에서처럼 전철에서 졸던 녀석이 계속 졸린지 혜화역에서 내릴때도 달콤한 낮잠을 잡니다. 자는 녀석을 깨우기가 뭐해서 업어서 전철역을 빠져나왔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쌔근 쌔근 휴식시간도 잠시!


이렇게 업고서 이동하던중 2008/11/07 - [육아 일기] - 용돌이는 도넛을 좋아해!~ 새로생긴 도넛 가게가 있어 거기에 들어가 간식을 맛나게 먹고 다시 이동하였습니다.!~

드디어 목적지에 도착했습니다!~~ 용돌이가 포효하기 시작합니다!!!!

용돌이이야기

내가 언제 잤어요~ 우하하하하 너무 너무 재밌어요!~~~


네 언제 낮잠을 잤냐는 듯이(물론 도넛 먹고 기운 차린것도 있겠지만요^^) 멋지게 웃음의 포효도 날려주고 힘차게 점프놀이를 한 30분 이상 했더랬습니다.

용돌이이야기

저 예쁜가요? 후훗!~~

용돌이 이야기

1번 용돌이 준비 됐어요!~~~


이렇게 이런저런 포즈도 취하고 점프 놀이도 합니다!~~~

용돌이이야기

여기를 점프할거야!

용돌이이야기

준비 점~~~~~~프!


이렇게 점프 놀이를 하면서 참 즐거워 하네요. 그래서 잘했다고!

용돌이이야기

용돌아 잘햇어!~~~ 하이파이부!~~~~

멋지게 용돌이의 성공을 함께 기뻐해주고^^ ㅋㅋ

용돌이이야기

점프해서 날아갈거에요~~~

용돌이이야기

하나둘 하나둘 몸풀기!~

용돌이이야기

여러분~~~사랑해요^^


엄마가 포즈를 취해 보랬더니 이런저런 다양한 포즈를 취해줍니다. 후훗 녀석 무대를 좋아하나? 하하

마무리 놀이는 다름 아닌 경사면 뛰어 올라가기. 이 짧은 경사면 오르기를 한 대여섯번 한것 같네요.

01234


이렇게 즐거운 한때를 보냈답니다.

하루의 일을 3개의 포스트로 나눠서 하려니 흐...그냥 흘려버리기엔 조금 아깝지 싶어서 3편으로 나눠봤습니다.
이날 하루 이렇게 재미나게 놀았다죠.

용돌아 어서 어서 커서 아빠랑 같이 농구도 하고 인라인도 타고 자전거도 타고 그러자~~~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돌이는 도넛을 좋아해~ Ep.2  (20) 2008.11.11
아빠 빵빵놀이 하자요  (16) 2008.11.10
점프! 점프! 점프!  (16) 2008.11.10
용돌이는 도넛을 좋아해!~  (12) 2008.11.07
책 읽어주는 아빠 목소리  (30) 2008.11.07
지난밤 용돌이 녀석의 말 말 말  (10) 2008.11.05





아기콩
2008.11.10 09:20
용돌이 재미있게 놀았네요. 용돌이 태어난 날까지 세고 계시다니,,,대단해요.

돌이아빠
2008.11.10 13:27 신고
앗 아기콩님 날짜 계산은요^^ 쪼매 귀찮긴 하지만, 제 블로그에서 소개해 드린 날짜 계산기 프로그램(http://windlov2.tistory.com/174)을 이용해서 별 귀차니즘 없이 바로 바로 계산할 수 있습니다^^ 히히
JUYONG PAPA
2008.11.10 09:29 신고
노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ㅋㅋ ^^*

돌이아빠
2008.11.10 13:28 신고
네 이날 재미있게 놀았습니다^^ 덕분에 저도 오랫만에 동심(?)으로 돌아가 멋지게 점프 + 날아오르기 놀이를 한 사진도 있지만 ㅎㅎㅎㅎ
찬늘봄
2008.11.10 10:36 신고
용돌이가 하루하루 지나가면서 더 예뻐지는거 같아요.. ㅎ~
돌이아빠님.. 100점입니다. ^^*

돌이아빠
2008.11.10 13:28 신고
앗 그런가요^^ 감사합니다 찬늘봄님~
100점이라 후훗 얼마만에 받아보는 100점인가 모르겠습니다. ㅎㅎㅎㅎㅎ 감사합니다 ^___^
필넷
2008.11.10 10:40 신고
아이와 하이파이브하는 사진이 젤 보기 좋네요.
저도 우리아이와 하이파이브 가르쳐주고 한번 해보렵니다. ^^*

돌이아빠
2008.11.10 13:30 신고
앗 그런가요? 이 사진은 제 블로그를 통해 두번째 소개되는 사진인데^^ 히히 좋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제가 용돌이에게 하이파이브를 가르쳐준게 몇개월 된거 같아요~ 처음에는 잘 못하더니 어느순간부터 잘 하더라구요^^ 기분 좋답니다~~~ 같이 해보셔요~
비프리박
2008.11.10 10:43 신고
용돌이가 무럭무럭 커가고 있군요.
용돌이가~ 얼른 자라야~ 울 돌이아빠 노고가 좀 줄어들텐데...! ^^

돌이아빠님, 한주의 시작이네요. ^^
힘찬 한주 여시길.

돌이아빠
2008.11.10 13:31 신고
네 덕분에 무럭무럭 자라고는 있는데 여전히 몸무게는 좀 ㅠ.ㅠ 더 크면 제 노고가 더 늘어나지 않을까요 ㅡ.ㅡ????

한주의 시작이네요. 비프리박님께서도 힘차게 한주를 풀어나가시길~
DanielKang
2008.11.10 11:22 신고
돌이아빠님.. 용돌이 데리고 미술관으로 고고고

돌이아빠
2008.11.10 13:33 신고
미술관이라 아마 제가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한것 같은데 시립미술관에서 있었던 거장 부르델전에 같이 한번 갔었습니다 흐흐. 무서워라 하더구만요.(http://windlov2.tistory.com/94) 근데 조각전이라 ㅡ.ㅡ 그림작품전시회에도 종종 데려가고 싶지만 흐.. 잘 안되더구만요~ DanielKang님 충고 받아서 올 겨울에는 미술관으로~ gogogo
낚시의시간
2008.11.10 12:59 신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길 바랍니다...그나저나 부러워요 ㅎㅎ

돌이아빠
2008.11.10 13:34 신고
monopiece님 부러워하지만 마시고^^ 행동으로 GoGoGo~~~ 히힛 ;;;;
함차
2008.11.10 16:32 신고
개월수로 아이를 생각만 했었는데 돌이아빠님 글을 읽고 반성해야겠어요..첫애..1000일이 지난지 한참인데..에궁..연애시절처럼 아이들과도 마냥 연애하는거라면 지금은 서로 다투는 시기일꺼에요

돌이아빠
2008.11.10 18:44 신고
반성은요. 그냥 그냥 날적이 형식을 빌리는거라. 개월수보다는 날짜가 더 낫지 싶어서요^^ 흐흐. 연애라.후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