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야근과 출장으로 아내 얼굴, 아이 얼굴 보기 어려운 현실입니다.
며칠전 회사 업무 워크샵으로 1박 2일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새벽까지 계속된 회의와 토론, 그리고 발표 등으로 잠을 별로 못자고 둘째날 집으로 차를 몰고 돌아왔습니다.

그 전에도 계속된 야근으로 12시 퇴근 7시 출근이 계속되어 아내의 불만이 참 많았습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몇개월 전부터 준비하던 경주여행도 결국은 취소가 되버린 상황에서 10월에만 두 번의 워크샵이 있었습니다.

아무리 회사 일이라지만 정말 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두번째 워크샵에서 돌아온날 오후 6시경에 집에 도착하여 아내에게 점수좀 딸 요량으로 용돌이랑도 열심히 놀아주고, 씻기고, 재우기 전에 책도 읽어 줬습니다.(사실은 보통의 아빠라면 늘상 하는 일이지요 ㅠ.ㅠ)

그런데! 용돌이에게 책을 다 읽히고 재우는 사이 저도 모르게 정말 안자려고 했는데, 아내와 이런 저런 대화도 하고, 같이 시간을 좀 보내려고 했는데 정말 저도 모르게 잠이 들어버렸습니다 ㅡ.ㅡ;;;

눈을 떠보니 그 다음날 오전 7시.

무거운 마음으로 출근 준비를 하려는데 식탁에 눈에 띄는 아내의 필체...
사이버 남편, 하루는 안들어오고 하루는 잠만 자고 ...
그 순간 어찌나 미안하고 제 자신에게 화가 나던지.. 그런데 ㅡㅡ 오늘도 이렇게 야근하고 또 늦게 퇴근하고 있습니다.
아 정말 이러는 제가 정말 밉습니다. 이놈의 일은 왜 해도 해도 끝이 안난답니까.

네 이런 일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회사에 출근하는 주중이면 아내와는 주로 메신저와 문자메시지, 전화 통화 등으로 대화를 합니다. 사이버 세상인거죠 ㅡ.ㅡ;;;
그리고 용돌이랑은? 말도 잘 못하는 녀석 잠잘때 들어갔다가 잠자고 있을때 나옵니다.
그나마 엄마랑 전화할 때 또랑 또랑한 목소리 들으며 아빠 목소리라도 들려줍니다. 네 목소리 아빠인거죠.

좀더 많이 같이 있어주고, 대화하고, 놀아주고 싶은데, 소중한 시간들을 함께하고 싶은데...

정말 참 세상 살이 힘드네요. 이런게 아닌데...산다는건 이런게 아닌것 같은데 말이죠.

휴우.. 늦은 밤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에서 주절대 봤습니다...





열혈박군
2008.10.22 23:27 신고
이런 걸 볼때마다 결혼하기 두렵다는;;
IT업계에 있어서 더더욱 우울해지네요 Orz
거기다 컴퓨터 로그인도 못하고 쿨링팬이 어따 쓰는건지도 모르는 집단의 우두머리가
IT업계가 일자리를 줄이게 만들었다는 구석기 시대 헛소리나 해고 ㅠㅠ

이거 어찌해야하나요? -__-a

돌이아빠
2008.10.23 08:54 신고
용사님 그래도 두려워는 마시길^^ 다들 살아가고 있잖아요~ 편히만 산다면 무슨 재미겠습니까.

으...정치 관련 얘기는 너무 열 받아 버리니 패스~~~~
온누리
2008.10.23 07:48 신고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그래도 돌이아빠님은 훌륭한 아빠고 남편이라는 생각이
좀 더 지난 후엔 다들 그 마음을 알 것입니다
힘 내시고요...화이팅!!

돌이아빠
2008.10.23 08:56 신고
감사합니다. 온누리님!

그래도 좀더 실천하고 행동할 수 있는 여유(?)를 찾을 수 있도록 좀더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아침부터 온누리님의 격려를 받으니 힘찬 하루가 될것 같습니다.~

블로그 리모델링은 다 하셨는지 구경가야겠네요~
소인배닷컴
2008.10.23 13:48 신고
으음. . . 뭐라 딱히 드릴말씀이. . . ㅡ ㅡ;

돌이아빠
2008.10.23 15:16 신고
네 마속님 저도 뭐라고 딱히 할말이 ㅡ.ㅡ;;;;;아직은....
감은빛
2008.10.24 04:43 신고
저도 무척 바쁘게 지내고 있습니다.
다만 저희 부부는 둘 다 서로 바쁘기 때문에,
번갈아가며 집안일과 아이 돌보는 일을 합니다!
꼭 그렇게 약속을 한건 아니지만 서로를 배려하다보니
자연스레 그렇게 된 것이지요.

하지만 대개는 제가 좀 더 늦게 들어오는 날이 많고,
집안 일이나 아이에게 소홀한 경우가 많은 것 같긴 합니다.

그래도 일주일에 최소한 이틀은 제가 아이를 데리러 가고,
저녁도 해먹이고, 같이 놀아주고 밀린 집안일도 합니다.

가끔 산다는 게 참 피곤한 일이라고 느껴집니다!
특히 요즘처럼 이틀에 한번 꼴로 밤늦게까지 일할 때는 더더욱 그렇습니다!

돌이아빠
2008.10.24 10:15 신고
감은빛님 참 바쁘게 사시는군요. 어찌보면 저보다 더 바쁘게 움직이시는것 같아요. 여러가지 일들로.
그러면서도 항상 세상에 대한 관심과 활동을 함께 하신다는 점에서 부럽기도 하고 존경스럽기도 합니다.

저도 늘 바쁘게 지내지만 좀더! 노력을 해봐야 하겠습니다.

덧) 어제는 오랫만에 일찍 퇴근했습니다. ㅎㅎ
백마탄 초인™
2008.10.24 20:23 신고
돌이 아빠님, 싸모님 찐~~하게 사랑 해 주시고 화이링 하시길,,,

돌이아빠
2008.10.24 20:45 신고
ㅎㅎ 초인님!~ 싸모님은 쫌 흐... 네~ 찐하게 사랑해 주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