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012년 5월 26일 나의 레전드가 떠난다.

나에게 야구의 참맛이 무엇인지, 레전드란 무엇인지, 스포츠 정신이란 무엇인지를 가르쳐줬던 이종범. 종범神이 그라운드를 떠난다.


神이라 불리웠던 야구 선수 이종범. 호사가들은 이종범과 양준혁을 비교하곤 한다. 비교할 필요가 있을까? 두 선수는 너무나 다르다. 다르면서도 대단한 선수들이다. 아니 선수들이었다.


종범神이 떠나는 자리에 함께 하지는 못하지만, 더 멋진 모습으로 다시금 기아 타이거즈 팬들에게 돌아오리라 믿는다.


이종범 선수 그동안 정말 고마웠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해태 타이거즈, 주니치 드래곤즈, 기아 타이거즈.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