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저는 출퇴근 길에 대중교통인 버스를 이용합니다.

9월 22일 오늘은 서울시 차 없는 날이었습니다.
하루라도 자가용을 쉬게 함으로써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여보자. 라는 취지에서 시작되어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시행되었습니다.

캠페인성 행사이므로 강제가 되는 행사는 아니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한 행사였습니다.

서울시 차 없는 날의 혜택은 대중교통을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항상 출퇴근에 버스를 이용하는 입장에서 "오늘 버스 사람 많겠네" 라는 생각으로 평서보다 조금 일찍 가야겠다라는 마음을 먹었으나, 역시 몸이 따라주지 않는 관계로 늘 그렇듯이 오전 6시 45분쯤에 집을 나섰습니다.

차 없는 날이라고 해서 차가 없을줄 알았습니다. 참 순진하죠? 저희 동네에는 원래 이 시간에는 차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작은 기대를 품고 시내버스에 올라탔습니다. 시내버스의 카드 단말기에는 스티커가 붙어 있더군요, 오늘은 대중교통 무료 입니다.~~라는.

그리고 낭랑하게 울리는 버스 기사님의 한마디.
오늘은 버스 무료입니다.~ 그냥 타세요~
후훗 아침부터 기분은 좋아지더군요. 그럼 차도 안 막힐테니 조금 일찍 도착하려나? 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제 예상은 여지 없이 무너졌습니다.

먼저 시내버스에 내려서 본격적인 출퇴근 버스인 광역버스 3100번을 탑승했습니다. 이 버스는 번호판이 서울로 시작되지 않고 경기로 시작합니다. 따라서 무료 탑승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저는 혹시나 했지만 ㅡ.ㅡ 아무런 안내문구도 기사님의 말씀도 없어서 역시나! 하면서 카드를 찍고 버스에 올라 탔습니다.

노원역, 중계역을 지나 드디어 동부간선도로에 진입합니다.
여기서 저의 마지막 작은 소망(뻥~ 까지는 아니더라도 조금은 뚫리지 않을까 하는)은 무너졌습니다. 평소와 다를바 없는 진입로의 막힘. 그리고 계~~속 막힙니다.

제가 평소의 월요일보다 조금 일찍 집을 나선것도 있고, 마침 운좋게도 시내버스, 광역버스 모두 바로 바로 도착해서 평소보다 일찍 버스를 타서 단순 비교는 어렵겠지만, 그래도 기대했던 만큼의 소통은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어제 신문 기사를 보니 정확한 내용은 기억나지 않지만, 우리나라의 지난 100년간 기온상승율이 세계 평균 상승폭의 2배인 1.5도, 제주도를 기준으로 한 해수면 상승률 또한 3.5배 정도를 나타내고 있다고 합니다.

취지는 참 좋은데 많은 사람들이 경각심을 갖고 참여해 주면 어떨까 하는 아쉬움을 갖게 하는 출근길이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