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전날이 한글날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일까요?
5살이 되고나서 부터 가끔씩 한글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그리고 숫자에 대해서는 어느정도 감을 잡고 자연스럽게 알게 된 것 같고.

더하기와 빼기 그리고 곱하기도 생활속 대화 중에서 자연스레 조금씩 조금씩 이지만 인지를 해 나가는 것 같아 대견스럽기도 하다.

집에서는 특별하게 공부를 시키지 않는다. 물론 학습지니, 한글 쓰기 연습이니, 숫자 공부니 이런 것들 또한 억지로 시켜본 기억이 없는 것 같다.

다만, 녀석이 흥미를 느끼고 직접 하고 싶어 할때 녀석의 눈높이에 맞춰 이런 저런 것들을 알려준다거나, 스스로 해볼 수 있도록 하는 등의 방법을 취하곤 한다.

또 한가지는 책읽기. 아니 책 읽어주기. 태어나서부터는 아니지만 어느 순간부터 잠자리에서 책을 읽어주고 있다.
물론 아빠가 읽어주는 경우보다는 엄마가 읽어주는 경우가 훨씬 많긴 하지만, 하루에 적게는 5권, 많게는 10권 이상 읽어주고 있다.

특별한 목적이 있다거나 녀석을 영재로 키워봐야 겠다거나 하루라도 빨리 한글을 떼개 하자 등의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다. 아빠인 나의 책읽기에 대한 생각은 다양한 간접 경험과 다양한 세상에 대한 지식, 정서 함양, 감수성, 그리고 아빠와의 교감, 소통, 그리고 스킨쉽에 좋다는 것이다.

이렇게 이야기하니 특별한 목적이 없는 책읽기는 아닌것처럼 생각되긴 하지만^^;;

아무튼 한글날의 다음날이었던 지난 10월 10일 녀석이 생선 이름을 언급하면서 어떻게 쓰는거냐고 묻는다.
아내는 녀석이 많이 먹어 봤던 생선 이름 위주로 연습장에 생선 이름을 써서 녀석에게 넘겨준다.

5살 아들 녀석이 글쓰기 연습을 어떻게 하는지 카메라에 담아봤다.

오호 자세 좋고~! 가끔씩 왼손을 쓰더니 어느순간부터 오른손으로 굳어진 연필잡기


그래 무슨 이름을 쓰고 있나~ 상어, 고래, 고등어, 참치, 갈치, 병어 등등
지금은 고등어를 쓰는중. 등푸른 생선 고등어!


왼손은 연습장을 잡고 오른손으로는 글쓰기 연습. 자세 좋구나~!


"이게 뭐였더라...?" 유심히 살피고!


다시 글쓰기 연습! 이번엔 참치. 조금은 어려운 이름이로군.



한글 쓰기 연습 삼매경. 집중하는 모습은 5살 아이라도 아름다운 법!


"으...이게 아닌가???"


"이게 뭐였더라... 어떻게 써야 하는거더라??"


"갈치! 이렇게 쓰는거지!"


이렇게 5살 아들 녀석의 생선 이름 글쓰기 연습은 끝이났다.
무엇보다 한글에 글자에 관심을 갖고 특히 글쓰기에 관심을 갖고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좋았다.

사실 주위에 보면 4살인데 한글을 마스터 했다더라, 숫자뿐 아니라 더하기, 빼기, 곱하기, 나누기 모두 마스터 했다더라, 혼자서 책 읽는다더라 등등의 이야기를 들으면 조금은 조급해지기도 하곤 하지만, 아직까지는 녀석이 관심을 갖고 스스로 해보고자 하지 않는 한은 일부러 시키고 싶지는 않다.

다만 다행이다 싶은 것은 그래도 책을 많이 읽어줘서인지 어휘력이나 상황에 따른 뉘앙스 등등은 썩 괜찮아 보이는 녀석이다. 역시 고슴도치 아빠다.

그래도 이정도면 한석봉 울고갈 실력이 아닌가 싶다!

[2010년 10월 1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60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꼴찌PD
2011.01.13 10:50 신고
내일 발행할 육아 관련 글이 비슷한 내용인데 재밌게 잘보고 가요.

돌이아빠
2011.01.13 20:26 신고
오홍 기대됩니다^^~
니자드
2011.01.13 10:56 신고
음, 용돌이는 글씨를 쓰고... 돌이아빠님은 옆에서 떡을 써시는 건 어떨까요?^^

돌이아빠
2011.01.13 20:27 신고
음. 칼질은 흐. 못할것 같구요. 그냥 옆에서 카메라질이나 ㅎㅎㅎㅎ
자수리치
2011.01.13 11:02 신고
글씨 쓰는 폼이 잡혀 있네요. 울 아들 올해 초등학교 들어가야 하는데,
아직 한글 다 못 뗐습니다.ㅡㅡ;

돌이아빠
2011.01.13 20:27 신고
오옷 벌써 초등학교 들어가는 아드님이 있으시군요!!!
녀석도 얼마 안남았는데 흐.
아빠공룡
2011.01.13 11:44 신고
자세가 나오는데요...^^
글씨 연습 많이 했나봐요... 정말 잘쓰네요...!

돌이아빠
2011.01.13 20:27 신고
많이 하긴요 그림 그리는거죠 ㅎㅎㅎㅎ
선민아빠
2011.01.13 12:05 신고
오~~~ 대단한 용돌이입니다~~~ 한석봉은 펑펑 울어야겠어요~

돌이아빠
2011.01.13 20:28 신고
한석봉 할아버지가 하늘에서 통곡하는 소리가 들리네요 ㅋㅋ
샤프심
2011.01.13 13:03 신고
용돌이 고민하는 표정이 너무 귀엽네요..
아이글씨보니까 저의 초등학교 시절이 떠오르네요~~

돌이아빠
2011.01.13 20:29 신고
하하하 저도 아마 초등학교 들어가서야 한글 어느정도 뗀것 같아요 ㅋ
요즘 아이들이 빠르긴 빠른가 봅니다~
DanielKang
2011.01.13 14:14 신고
단어가 주로 먹는 것들로 이루어져 있네요. ㅎㅎㅎㅎ

돌이아빠
2011.01.13 20:30 신고
ㅋㅋ 친숙하잖아용
그것도 주로 생선입니다. 상어랑 고래는 용돌이가 원래 좋아하는 동물이고 그 외에는 먹어봤던 생선들 ㅎㅎㅎ
주리니
2011.01.13 15:02
5살인데 제법 꼼꼼히 잘 쓰네요.
울 꼬맹인... 제 맘 내킬때만 꾹꾹 눌러쓰는데
글씨체는 작은애가 훨씬 이쁘게 쓰더라구요.

아이를 보면서 많은 걸 느끼셨을 듯...

돌이아빠
2011.01.13 20:31 신고
맞아요 자기 맘 내킬때나 저렇게 하죠 아닐때는 국물도 없답니다 ㅎㅎ

네. 아이 키우면서 저도 많이 자란것 같습니다~
서율이아빠
2011.01.13 15:23 신고
너무 몰입한거 아닌가요 ㅎㅎ
아내대신 직접 써 주시는건 어떨지...

돌이아빠
2011.01.13 20:31 신고
아 저도 가끔 써주긴 합니다.(이렇게 이야기하니 자주 하는것 같지만 ㅎㅎ 그건 아니고) 근데 제가 워낙에 졸필이라 >.<
Mashable
2011.01.13 16:02 신고
ㅋㅋㅋㅋ 글씨쓸때 자꾸 사진찍는다고 뭐라안해요?ㅋㅋㅋㅋㅋ

돌이아빠
2011.01.13 20:31 신고
신경도 안쓰더라구요 ㅋㅋㅋ
이류(怡瀏)
2011.01.13 17:00 신고
글에 흥미를 갖는게 정말 자연스러운 일이지요.. 어렸을때부터 저는 왼손도 같이 쓰도록 지도 하고 싶더라구요.. 너무 진지한데요 ^^? 보기 좋아요~

돌이아빠
2011.01.13 20:32 신고
음 특별히 왼손 오른손 강요를 한 기억은 없는데 왼손도 썼다가 오른손도 썼다가 하더니 좀 더 자라서는 주로 오른손을 쓰는 것 같습니다. 그게 원래 오른손잡이 인건지 아니면 엄마 아빠가 모두 오른손을 자주 사용해서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ㅎㅎ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1.13 17:06 신고
아이고, 귀여워라 ㅎㅎ
돌이아빠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

돌이아빠
2011.01.13 20:32 신고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작가 남시언
2011.01.13 19:50 신고
한석봉도 울만 한데요?ㅎㅎ 잘 보고 가요 ^^

돌이아빠
2011.01.13 20:33 신고
ㅋㅋ 감사합니다^^
ageratum
2011.01.13 20:47 신고
조금만 더 크면 정말 글씨 잘 쓸 것 같네요..^^
저는 너무 악필이라..ㅜ.ㅜ

돌이아빠
2011.01.13 20:59 신고
저도 악필에 졸필이라는 >.< 흐.
아하라한
2011.01.13 22:28 신고
저희 딸도 이제 5살인데...글자에 대해서 아주 관심이 많아졌어요...글자에 대한 관심이라기 보다는
자기 이름을 적고 싶어 하더라구요...

돌이아빠
2011.01.14 07:01 신고
오호 역시 그 나이때부터 글자에 대한 관심이 많이 생기나봅니다~ 자기 이름뿐 아니라 엄마, 아빠 이름도 쓰고 싶어할걸요? ㅎㅎ
역기드는그녀
2011.01.13 23:27 신고
오.. 글씨체 이쁘네요
한석봉 이미 울고 갔겠네요 ㅎㅎ

돌이아빠
2011.01.14 07:01 신고
ㅋㅋ 그런가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Deborah
2011.01.14 11:01 신고
용돌이 화이팅..어머..저 온 힘을 다해서 하는 모습을 보세요..대단하고 장합니다..박수 짝짝!!

돌이아빠
2011.01.14 18:45 신고
헤헷 감사합니다~~~
아랴
2011.01.14 11:39 신고
진지함이 은근 귀여워용 ㅎㅎ
잘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1.01.14 18:46 신고
감사합니다^^~
안나푸르나516
2011.01.15 00:51 신고
오호~ 표정은 세자포스가 풍기네요~~^^

돌이아빠
2011.01.17 06:48 신고
ㅎㅎㅎ 세자요? ㅋㅋㅋ 감사합니다.
쭌맘!
2011.01.16 12:20 신고
연필 잡는 모습이 완전 정석인데요^^

돌이아빠
2011.01.17 06:48 신고
크 정석인가요? 근데 이게 맘처럼 쉽지는 않은 모양이더라구요. 젓가락질도 그렇고 요즘 젓가락질 하는거 한참 배우는 중이거든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