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나가본 아빠와 둘만의 산책길.

자전거를 탈지 물었으나 이번에는 자전거를 타지 않겠다고 하여 그냥 카메라만 들쳐 매고 집을 나섰다.
집 근처는 아니고 조금은 가야 하는 근린공원.

손에는 추석때 선물로 받은 장난감 권총. 역시 남자아이라서 그런지 좋아하는 장난감 리스트에 올라 있다.

도착해서는 소리나는 장난감 권총을 가지고 아빠와 함께 잡기 놀이를 한다. 잠깐 짬을 내서 장난감 권총을 폼을 잡고 있는 녀석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 봤다. 장난꾸러기


근린공원은 중심부는 인조잔디로 되어 있는 축구장(여긴 남자사람의 전유물이자 근린공원이라는 취지에 별로 부합하지 못하는 공간이다)이 있고 주위로 육상 트랙이 그리고 또 한켠으로는 산책할 수 있는 길 등이 있다.

권총을 가지고 한바탕 놀이를 한 후에 산책로를 오른다.
한손엔 장난감 권총. 머리에는 귀여운 하얀색 모자를 쓰고 혼자서 걸어 올라가는 녀석의 뒷모습을 카메라에 담아본다.
작은 어깨, 아담한 키, 연약해 보이는 팔 다리 그 어디에서 힘이 나는 것인지 씩씩하게 잘도 걸어간다.


조금 더 올라갔다. 흙으로 된 길. 넘어지지도 않고 미끄러지지도 않고 잘도 걸어간다.


점점 더 자라면서 저 어깨도 넓어질 것이고, 키도 자랄 것이며, 팔 다리도 더 굵어질 것이다.
그러면서 엄마, 아빠 품에서 조금씩 조금씩 벗어나 종국에는 독립(?)을 하게 되겠지.

내가 부모님 품에서 벗어나 독립을 한 것처럼. 하지만, 지금은 그런 생각보다는 귀엽다 라는 생각이 더 크다.
언제까지 귀여울까? 후훗

이렇게 산책을 하고 돌아다니다가 이전에는 거의 가보지 못했던 근린공원의 다른 곳으로 이동했다.
자그마한 연못이 있고, 그 둘레로 산책길이 있는 곳.

가을이라서인지 고추잠자리가 많이도 보인다. 그중에서 사랑의 하트 모양을 만들어내고 있는 녀석들이 눈에 들어온다.


작은 연못 속에는 자라로 보이는 녀석들 몇마리와 물고기들이 한가롭게 노닐고 있다.


연못 한가운데에는 연꽃으로 보이는 예쁜 녀석도 다소곳해 보이면서도 도도하게 혼자서 꽃잎을 활짝 피웠다.


녀석은 이런 모든 모습들이 신기하리라. 물고기며 자라며 고추잠자리를 집중해서 유심히도 살펴 본다.


아빠는 조금은 멀리서 녀석의 호기심 천국을 카메라에 담는다.


또 이렇게 하루를 보냈고, 기록은 카메라를 통해 고스란히 남겨진다. 그리고 카메라에 담긴 사진들은 이렇듯 이야기가 되어 이곳에 기록되고 있다.


[2010년 10월 9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59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초짜의배낭여행
2011.01.10 12:06 신고
알고보니 가을의 풍경이었군요. 사진보니 가을이 그립습니다. 겨울은 너무 싫어요 ㅠㅠ

돌이아빠
2011.01.10 20:32 신고
네 게으른 아빠 덕분(?)에 여전히 가을 사나이 용돌이입니다~ ㅋㅋ
Deborah
2011.01.10 12:30 신고
산책이 참 좋아요. 건강에도 도움이 되죠 그리고 대화를 할 수 있으니 얼마나 좋아요. 용돌이는 자연의 풍경을 아빠와 같이 감상하고 하니 얼마나 좋았을까요?

돌이아빠
2011.01.10 20:34 신고
네 자주 함께 산책해줘야 하는데 늘 바쁘고 힘들다는 핑계로 쉽지 않네요. 또 지금은 겨울이라 >.< 흐흐
Mashable
2011.01.10 12:49 신고
악~ 잠자리 부끄부끄인걸요 ㅎㅎ

돌이아빠
2011.01.10 20:34 신고
부끄부끄 생각하시면 부끄부끄~ ㅋㅋㅋ
문단
2011.01.10 13:17 신고
아드님 참 귀엽네요. 저는 아직 아이를 가져보지 않아서 실감은 못하지만, 눈에 넣어도 안 아프다는 말이 괜히 나온게 아닌 듯 합니다. 아이가 직접 만들 수 없는 추억의 기록들 아이가 커서 무지 고마워할 것 같아요.

돌이아빠
2011.01.10 20:35 신고
네 말씀대로 눈에 넣어도 안 아플 녀석입니다~ ㅎㅎ
고마워 할가요? ㅎㅎ 감사합니다~
선민아빠
2011.01.10 13:49 신고
용돌이가 산책길에 아주 멋진 친구들을 만났군요~~

돌이아빠
2011.01.10 20:36 신고
네 산책길에 멋진 친구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자연은 친구니까요^^ ㅎㅎ
아빠소
2011.01.10 16:45 신고
그리 추워보이지않아 다행입니다. 요샌 얼마나 춥던지 집밖에 나가고 싶은 생각이 안드니까요~
공원에서 제법 많은것들을 볼수가 있었네요~

돌이아빠
2011.01.10 20:36 신고
음 10월 가을의 이야기입니다 ㅎㅎ
게으른 아빠덕에 용돌이는 여전히 가을 소년입니다^^ ㅋ
◈닥치고아인슈타인◈
2011.01.10 17:14 신고
추천 꾹~ 누르고 이웃으로 링크도 달고 갑니다^^
아가가 좋겠어요. 아빠가 자연에서 함께하며 놀아주고, 사진도 찍어주고..
이렇게 이쁜 블로그 포스팅도 하고.

울 하별인 18개월인데, 용돌이가 오빠네요^^

돌이아빠
2011.01.10 20:38 신고
대마왕님 감사하고 반갑습니다~
음...그저 포스팅만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흐..그리 좋은 아빠는 못되네요 크.

18개월이라 ㅎㅎ 너무 너무 귀여울 때네요~
역기드는그녀
2011.01.10 17:35 신고
부자간에 여유로운 산책같아 너무 부럽습니다 ㅎㅎ
저흰 한번 산책 나가면...
아이들 쫓아다니느라 한번 나갔다 오면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랍니다 ㅎㅎ
의젓한 용돌이 보니깐
동생이 하나 생겨도 될꺼 같은데요?

돌이아빠
2011.01.10 20:39 신고
아이가 많으면 정말 쉽지 않죠.
용돌이 녀석 하나인데도 힘들어요 ㅠ.ㅠ
아이S'티
2011.01.10 20:39 신고
ㅎㅎ 뿌듯하시겠어요 이제 독립해도 되겠는데요?

돌이아빠
2011.01.10 20:42 신고
헛 벌써 독립하는건가요? ㅎㅎㅎ
달콩이 (행복한 블로그)
2011.01.10 20:44 신고
용돌이와 정겨운 산책을 했군요 ㅎㅎ
부럽습니다 ㅎㅎ
돌이아빠님 오늘도 좋은 꿈 꾸시구요~
내일도 화이팅 하세요 ^^

돌이아빠
2011.01.10 20:45 신고
헤헷 감사합니다~
달콩이님도 고운 밤 되세요~
샤프심
2011.01.10 21:31 신고
돌이사진 잘보고 갑니다.
무럭무럭 자랐으면 좋겠네요~~

돌이아빠
2011.01.11 08:29 신고
감사합니다~ 잘 키워야죵~
아이S'티
2011.01.10 23:01 신고
어릴때 험난한 인생을 살아야지 커서 자립정신이 커진답니다 ㅎ

돌이아빠
2011.01.11 08:29 신고
ㅋㅋㅋ 그럼 바로 독립 모드로? ㅎㅎㅎㅎ
아하라한
2011.01.11 00:15 신고
우와 54개월...아...10월달 사진이군요...
저는 사진 보면서 아우 추울텐데 이런 생각을 했답니다.
추운날씨 건강관리 잘하세요...

돌이아빠
2011.01.11 08:30 신고
크 이게 다 게으른 아빠 때문이지요 ㅋㅋㅋ
정말 3한4온이 그리워집니다 ㅠ.ㅠ
'M군'
2011.01.11 11:40 신고
역시 아이들의 표정은 모든걸 말해주는것 같아요 ㅎㅎ 호기심어린 저표정 완전 귀엽네요~

돌이아빠
2011.01.11 19:58 신고
귀엽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토댁
2011.01.11 15:14 신고
엄마야 ! 깜짝이야!!!!'
자전거 타던 용돌군이 벌씨로,,,,,
정말 많이 컸네요..ㅎㅎ<--이것은 이웃블러거로서의 자세태만의 증거! ;;

올해도 씩씩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길 새해에 빌어봅니다..ㅎㅎ
건강하세요~~

돌이아빠
2011.01.11 19:59 신고
히힛 네 벌서 이렇게 자랐습니다~
지금은 더 컸구요. 자세태만이라니요 그렇게 말씀하시면 제가 자세태만이라는 >.<

감사합니다.~ 토댁이님 댁내 모두 평안하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MindEater™
2011.01.11 15:27 신고
사진 속에서 돌이아빠님의 시선과 마음을 느낄 수 있네요..
용돌군 2011년엔 더욱 더 건강하고 씩식하게 자라길 바랄게요~
그나저나 후니는 너무 건강해서 탈입니다. ^^;;

돌이아빠
2011.01.11 19:59 신고
감사합니다~~~~~
후니는 너무 건강한가요? ㅋㅋ 그래도! 늘 건강해야죠~
DanielKang
2011.01.11 23:48 신고
블로그속 용돌이는 2개월이나 더 젊군요. ㅎㅎㅎㅎ

돌이아빠
2011.01.12 07:28 신고
2개월이 뭐에요~ 거의 3개월이죠 ㅋㅋㅋ
이류(怡瀏)
2011.01.12 11:39 신고
모자가 참 인상깊네요.. 함께 산책하고 걸으면서 자연이 어떻게 변했는지 느껴보는거죠^^
의젓해요!!

돌이아빠
2011.01.12 14:01 신고
감사합니다^^ 히힛
닉쑤
2011.01.12 13:49 신고
애들은 체격도 작은데 어찌 그리 잘 움직이는지.. 대단합니다. ㅎㅎ

돌이아빠
2011.01.12 14:01 신고
ㅋㅋ 그러게 말입니다.
에너지가 정말 넘쳐요 에너자이저!!!! ㅎㅎ
둥이 아빠
2011.01.12 16:39 신고
몇달전 사진이군요.. 지금은 온통 눈밭인거 같아요..

눈밭이라기보다는 넘 추워요...

돌이아빠
2011.01.12 22:14 신고
네 10월 사진입니다.
맞아요 진짜 이번 겨울 너무 춥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