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9월 25일. 날씨도 괜찮고 오랫만에 덕수궁을 찾았다. 물론 목적지는 덕수궁 보다는 서울시립미술관이긴 했지만..
시내 중심부이지만 강북이다보니 접근성이 그리 나쁘진 않았다.

이래저래 도착한 덕수궁. 사람들이 많이 몰려 있다. 인파를 해집고 안으로 들어가보니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을 하고 있었다. 덕수궁에 몇 번 오기는 했지만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을 이렇게 직접 본건 처음인듯 하다.


용돌이는 처음에 잠이 덜깬 눈으로 별 관심을 두지 않고 지켜봤지만, 이내 처음 보는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이 신기한건지, 아니면 우리의 전통 복장 등이 신기한건지 관심을 갖고 집중하기 시작한다.


앞쪽에 있질 못하고 뒤편에 서서 보느라 처음에는 목말 태워서 보여주다가 저질 체력 아빠는 이내 사람을 비집고 안으로 들어가는 데 성공. 무릎에 용돌이를 앉혀두고 용돌이와 함께 지켜본다. 엄마는 이런 모습이 기특한지 사진 촬영에 집중.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은 외국인들에게도 우리 전통을 알릴 수 있는 좋은 행사인데다가 (아마도) 매일 열리는 것이라 시간대만 맞춘다면 언제든지 교대식 장면을 볼 수 있고, 끝나면 수문장과 기념 촬영이 가능하다.

우리도 줄을 서서 기념촬영 한장! 용돌이 녀석은 낯설어서인지 쑥쓰러워서인지 아빠 옆에 다소곳이 안겨 기념촬영 성공! 우리의 전통 문화 중 하나인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을 재현하는 행사를 용돌이에게 직접 보여줬다는 것에 아빠로서 만족스러운 하루였다. 범람하는 디지털 기기에 능숙하 아이들. 옛것보다는 늘 새로운 것. 그리고 현대적인 것에 익숙해 있는 아이에게 우리의 전통 복장. 전통 문화를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낄 수 있게 해 줬다는 것은 내 아이에게도 나에게도 좋은 추억으로 남으리라 생각된다.

이렇게 멋진 덕수궁 수문장 교대식 구경을 마치고 서울시립미술관으로 가기 위해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걷는다.

하지만, 그냥 아무일 없이 걸어만 가면 용돌이가 아니다. 아니 5살 먹은 남자아이가 아니다.

덕수궁 돌담길을 따라 서울시립미술관으로 가는 길에는 조형물도 있고, 바닥에 그림같은 것도 있다.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용돌이.


보도와 차도를 구분해주는 기둥에 관심을 보이다가 이내 의자처럼 생긴 커다란 돌 위에 반듯이 누워버린다.
마치 자기집 안방인양. 웃으면서 누워있는 그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한컷.


그리고 또 길을 나선다. 그런데 이번에는 바닥에 그러져 있는 그림이 용돌이의 발걸음을 붙잡는다.


거기에는 옛날 조선시대 한성의 지도 비슷한게 중심에 그려져 있고 나머지 부분에는 그 시대 건축물들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맹렬한 관심을 보이는 녀석. 그 진지해하는 모습이 역시 귀여워서 한컷.


이렇게 길에 놓여져 있는 모든 것들은 5살 남자아이에게는 신기한 광경이요 놀잇감이요 상상력을 자극하는 도구들이 아닐까 싶다.

덕수궁 돌담길을 거쳐 서울시립미술관으로 가는 길 또한 용돌이에게는 재미난 세상이다.

서울시립미술관과 유림면옥 이야기는 다음편에..

[2010년 9월 25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645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