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6월. 여름이 다가오는 시기이다.

해마다 6월이면 우리집은 매실 담그기 행사를 한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사실 해마다라고 했지만 올해가 두번째. 하지만, 그 전에는 생각조차 못했던 일인지라 매실 담그기는 우리 가족에게는 중요하고 재미있는 연례 행사가 되어가고 있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작년에 이어 두번째 해보는 매실 담그기에 용돌이도 한 몫 하고 나섰다.
물론 작년에 처음 했을 때도 씻어낸 매실 물기를 닦아내는 데 나름 한 몫을 하긴 했는데, 올해는 매실 씻는데부터 한 몫을 단단히 한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1년 사이 자기도 컸다고 생각하는건지 물에서 건져낸 매실 물기 닦기에 만족하지 않고 매실 씻기 부터 참여를 한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처음에는 얼마나 도움이 되겠어? 하며 반신 반의 했지만 나름 훌륭하게 한 몫을 한다.
매실 씻기, 꼭지 따기(매실 꼭지를 따지 않으면 매실 엑기스 담궜을 때 꼭지가 둥둥 떠 다닌다), 그리고 매실 물기 닦아 내기까지 크게 한 몫 해낸 용돌이.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이런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행사가 있다는 건 용돌이에게도 나에게도 아내에게도 좋은 추억을 만들어가는 좋은 계기가 아닐까 싶다.

용돌이 매실 담그기

비록 지금은 매실 엑기스를 만드는데 많은 몫을 해주지는 못하지만(그래도 지금 나이대에 충분한 몫을 해주고 있다), 함께 해 나가면서 가족간의 정도 나누고 행복과 추억을 만들어가는 좋은 연례 행사가 아닐까 싶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