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꽃샘추위인지 아니면 봄을 시샘하는 늦은 추위였는지 4월초는 겨울 날씨였다.
얼마전부터 사줘야겠다고 마음먹었던 자전거를 드디어 사줬다.
처음에는 인터넷으로 여기 저기 알아보았으나 용돌이와 함께 직접 보고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에 동네 자잔거 매장 세 곳을 거쳐 용돌이가 가장 마음에 들어하는 녀석으로 구입을 했다.

사실 그동안 사촌형으로부터 물려받은 세발 자전거가 있었지만 어느덧 키도 커지고 페달이 자꾸 빠져서 불편해 보이기도 했었다.

큰 맘 먹고 생일 선물 겸 해서 사준 두발(보조바퀴가 달린) 자전거. 용돌이 녀석이 정말 좋아한다.
구입하자 마자 동네 공원으로로 출동!

육아일기

자전거와 함께 사준 보호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용돌이가 직접 타고 이동했다.

육아일기

용돌이가 자전거를 잘 못탈줄 알았던 아빠. 그런데 왠걸. 세발 자전거 밖에 타보지 않았던 용돌이가 제법 능숙하게 두발(보조바퀴가 달린) 자전거를 탄다.

육아일기

자전거 핸들 앞에 바구니가 달린 푸른색 계열의 자전거. 바구니에 과자와 물을 싣고 힘차게 페달을 밟아 나간다.



귀여운 녀석. 새로운 도전이었을텐데 전혀 굴하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신이나서 새로운 도전을 해나가는 녀석의 모습을 보며 아빠도 많은 힘을 받았다.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 새로운 길에 대한 두려움 보다는 설레임과 호기심 그리고 도전정신으로 힘차게 잘 자라줬으면 좋겠다.
(거참 자전거 하나가지고 거창하게 해석하는 아빠. 역시 팔불출!)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