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용돌이에게는 또래 사촌형제가 있다. 본가쪽에는 또래가 없고, 외가쪽에 또래가 한명 있다.
둘은 같은 동네에 살지는 않지만 같은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다.
둘은 매주 수요일 요미요미라고 하는 유아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요리와 미술을 함께하는 곳에도 같이 다니고 있다.
둘은 50일 차이가 난다. 태어나기는 용돌이가 먼저 태어났지만 50일 차이가 대수일까? 둘은 친구 사이다.

어린이집은 용돌이가 먼저 다니기 시작했고, 사촌형제는 올해가 되어서야 합류하게 되었다.
용돌이는 사촌형제의 어린이집 적응에 나름 공헌을 한 듯 하고 둘은 단짝이 되었다. 어린이집에서 뿐만 아니라 요미요미에서도.
요근래 요미요미 수업은 용돌이와 사촌형제 둘이서만 받고 있다.
그래서 수업은 더 재미있고 알차고 흥미진진한가 보다. 둘다 너무 열중해서 하는 통에 시간가는 줄 몰라 한다.

요미요미에서

사탕나무에요~!


물론 어린이집이나 요미요미에서 만든 작품은 집으로 가져와 꼭 아빠에게 보여주는 배려심도 갖고 있다.
형제가 없는 용돌이에게 사촌이지만 또래가 같은 낯선 곳에서 함께 보낸다는건 두 아이에게 모두 큰 힘이 되리라 생각된다.
물론 둘 사이에 다툼이 없는 것도 아니고, 죽이 잘 맞아서 언제나 사이좋게 잘 노는 것도 아니긴 하지만, 형제가 없는 용돌이에게 또래 사촌의 존재는 많은 부분에서 고마운 존재임에 틀림 없다.

요미요미

허수아비 형제!


하지만 때로는 둘이 비교가 되기도 하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이런 부분에서는 늘 조심해야 한다는 생각도 함께 하곤 한다.

또다른 좋은 점은 둘 사이의 묘한 경쟁심을 교묘하게 이용해서 밥을 더 먹인다거나 뭔가를 행동하게끔 하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경쟁심이 없을 수는 없는법. 이런 부분들을 조금은 긍정적인 방향으로 서로 자극이 될 수 있는 쪽으로 유도함으로써 함께 성장해 갈 수 있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형제가 없는 용돌이에게 또래 사촌형제가 있어 고맙다.
물론 둘 사이의 이런 관계 형성을 위해 언제나 노심초사 노력하는 아내의 공은 보이지 않는 든든한 힘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