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좌충우돌 용돌이 이야기라는 이름으로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개설한지 2년이 조금 지났다.
2008년 7월 9일 부푼 꿈을 안고 블로그 스피어에 발을 들인 후 지금까지 지내온 날 수가 733일.
24개월이 되었고, 주수로는 104주가 되었다.


용돌이가 태어난 후 아빠로서 뭔가를 해줄 수 있는게 혹은 할 수 있는 것이 없을까 라는 생각을 해오다 문득 네이버에 개설(?)해 놓은 블로그가 눈에 들어왔다. 네이버 블로그에 용돌이의 기록을 남겨보자라는 생각으로 몇 개의 글을 쓰다 블로그라는 것에 대해서 조금은 알게 되었고, 티스토리라는 곳까지 알게되어 이곳에 블로그를 개설한지 벌써 2년.


육아일기를 써보자는 굳은 각오로 시작해서 그래도 근근히(?) 지금까지 육아일기를 2년째 써오고 있다.
물론 그 사이 육아일기라는 주제가 아닌 IT관련 글, 살아가는 글, 블로그 관련 글 등 다양한 주제로 블로그에 로그를 남기고 있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좌충우돌 용돌이 이야기의 메인 주제는 육아일기이다.

하지만, 육아일기라는 것이 엄마의 그것과는 다른 사람의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라는 생각을 많이 해오고 있기는 하다.
아이의 발달 상황, 성장에 대한 기록들을 남기기 보다는 그때 그때 있었던 다양한 사건들, 이벤트들 그리고 일상 등을 기록해가는 육아일기라기 보다는 우리 가족 사건 사고 기록(물론 용돌이에 관련된)을 남기는 곳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해본다.

하지만, 이러면 어떠리, 저러면 어떠리. 이런 기록들 또한 나름대로 의미가 있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시간대별로 기록이 될 수 있는 블로그라는 특성에 맞는 그런 주제가 아닐까 싶다.

2년을 지내오면서 블로그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으니, 그 것은 초기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 이웃분들 하나둘씩 알아가며 블로그를 하며 소통이란 이런거구나 라는 걸 느끼게 되었고,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블로그라는 것에서 돈을 벌수도 있구나 라는 걸 알게되었다.

그리고 지금은? 여전히 육아일기라는 메인 주제 외에 재테크, IT, 사는 이야기 등을 주제로 로그를 남기고 있다.
때로는 남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때로는 내 자신 혹은 내 아이를 위해.
때로는 경어체로 때로는 평어체로 그때 그때의 느낌에 따라 기록해 오고 있는 많은 로그들.


2010년 7월 12일 2년 하고도 3일이 지난 지금 좌충우돌 용돌이 이야기의 외형상 모습은 이렇다.

전체 발행 글수 903개. 전체 댓글 22,876(물론 이증 거의 절반은 내가 적은 댓글에 대한 답글이다).
보낸 트랙백 수: 2,426개, 받은 트랙백 수: 953개, 방명록: 528개.
지금까지 누적 방문객 수: 1,129,864

외형상으로는 정말 엄청난 성장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그 내면은? 여전히 글재주는 형편 없고, 블로그에 글 쓰고 발행하는 데만도 허덕이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로그를 통해 만난 많은 인연들 덕분에 때로는 웃고 때로는 기뻐하며, 때로는 아파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나갈 수 있었음에 감사한다.

앞으로 좌충우돌 용돌이이야기가 얼마나 더 로그를 쌓아갈지는 모르겠지만, 블로깅을 그만두는 그날이 올때까지 처음의 마음을 잊지 않고 정진해 나가리라 다시 한번 다짐해 본다.

마지막으로 좌충우돌 용돌이 이야기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모든 이웃분들 방문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에게 블로그는 무엇입니까?]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