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2월의 어느날의 일입니다. 겨울인지라 자주 감기도 걸리고 해서 밖으로 자주 나가지 못하는 관계로 주말에도 거의 집에서 엄마, 아빠와만 지내는 용돌이를 위해 그동안 가지고는 있었지만 용돌이에게 건네주지 않고 창고에 보관만 하고 있던 장난감 활을 꺼내줬습니다.
사촌형에게서 물려 받은 것인데 그동안은 위험하다는 생각으로 꺼내주지 않았었는데 큰 맘 먹고 꺼내줬습니다.

활을 처음 본 용돌이는 "이것이 도대체 무엇에 쓰이는 물건인고?"라는 표정을 짓더군요. 그래서 아빠가 이건 이렇게 해서 쓩~ 날릴 수 있는 활이다! 라고 설명을 해 줬습니다. 물론 화살은 없었습니다.(있었는데 잊어버렸을지도)
화실이 없는 활은 아무런 쓸모가 없는 물건이라 집에 있는 물건 중에서 화살을 대체할 수 있으면서도 위험하지 않은 물건을 찾아봤습니다. 그래서 찾은 물건이 바로 생일 선물이었는지 어린이날 선물이었는지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여보 도와줘~~~) 실로폰을 치는 실로폰 채 였습니다. 실로폰 채는 보통 끝 부분이 동그랗게 되어 있고 악기를 때리는 채이니만큼 화살 대용으로 충분히 역할을 할 수 있는 물건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 결정이 나중에 엄마에게 혼줄이 나는 사건의 계기였으니.....

여하튼, 활과 화살을 만난 용돌이는 어느 순간 수건을 슈퍼맨처럼 등뒤로 걸치고 로빈후드(로빈후드를 아마도 모를건데 수건을 망토로 두르는건 어디서 배웠는지)처럼 화살을 활에 장착하여 쏘려고 합니다.

용돌이이야기

열심히 화살을 활에 장착하는 중!

용돌이이야기

이거 잘 안되네..


하지만, 처음 접한 활과 화살을 제대로 사용하는 법을 알 수는 없어서 아빠가 몇 번 알려줬습니다. 근데도 흉내만 낼 수 있지 실제로는 잘 못하더군요. 그래도, 용돌이는 활과 화살의 쓰임새는 단박에 파악을 했는지 집에 있는 장난감 낚시를 가져오더니 아빠에게 건넵니다.

용돌이이야기

활쏘기! 눈은 떠야지~~~!

아빠는 낚시대 하고, 용돌이는 활과 화살을 할테니 한판 붙자는 것이지요.

용돌이이야기

아빠는 낚시대 용돌이는 활과 화살! 한판 붙자구요~!


그 모습이 하도 귀여워서 사진으로 남겨봤습니다.

용돌이이야기

로빈후드 차렷!

용돌이이야기

장난감 활과 화살!


이렇게 몇 번 실로폰 채를 화살 삼아 활 쏘기 연습을 하던 꼬마 로빈후드. 사고가 터졌으니 그건 바로 화살로 써 먹던 실로폰 채에 과도한 힘을 몇번 가했더니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물론 화살로 사용만 해서 부러진건 아니고 화살처럼 잘 안되서인지 활 구멍에 넣고 실로폰 채 양쪽을 양 손으로 잡아 열심히 화살을 먹이는 시늉을 하는 순간 그만 뚝! 부러지고 말았습니다.

용돌이는 이 사고로 엄마한테 혼이 났습니다. 사실 사건의 원흉(?)은 아빠인데 말이죠. 아빠가 이 실로폰 채를 화살의 대용품으로 선택하지 않았다면 그런 사고도 없었을테고 엄마한테 혼도 나지 않았으련만...엄마에게 혼나는 용돌이를 뒤로하고 아빠는 작은 방으로 도망을 갔더라는 전설이~~~~~~~

용돌아 미안하다~~~아빠가 일부러 도망친건 아니야!~~~~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5,382,976
Today
31
Yesterday
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