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4세가 되면서
엄마는 안과에 한번 데려가봐야겠단 생각을 하고 있었다.
지난 겨울에 치과에 데리고 간 후 사전에 체크하는 정기검진의 중요성에 대해서 또한번 느낀터였다.
의사 선생님께 상황을 말씀드리고
몇가지의 검사가 진행되었다

안과

먼저 의사 선생님께서 눈을 살펴봐 주시고
무슨 기계를 사용해 뭔가를 측정했다 . 용돌이가 작아서 무릎을 꿇고 앉아 턱과 이마를 붙이고 얌전히 한참을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시력검진이 이어졌다
그전에 선생님이 묻길, "애가 숫자 읽죠?"  나는 당연히, "그럼요~"
곧, 용돌이는 클래식한 안경을 쓰고 스크린에는 숫자가 떴다
다정하게 설명을 하면서 물어보는 의사선생님은 그러나 곧 나에게 도움을 청한다
의사선생님이 몇번이고 물어보는데 용돌이가 말을 안한다. 
"얘가 말을 안하네요..."
내가 다시 물어보니 "몰라요..."라고 조그맣게 대답한다.

나도 처음엔 용돌이가 왜 말을 안할까? 숫자를 다 아는데... 싶었는데
곧이어 말로만 알고 읽는것은 안해봤단 생각이 들었다 --;
그리고 스크린엔 곧 그림이 나왔다 ㅋㅋ
자동차, 새, 비행기...  
일사천리로 검사가 진행되었다.

검사를 마친후,
"숫자를 모르는 구나, 공부좀 해야겠는데 ㅎㅎ" 라며 웃으시는 선생님은,
눈은 건강하다며 정기적으로 검진을 해주면 되겠다고 하신다.

용돌이에게 물었다
용돌아, 아까 안과에서 검사한거 어땠어? 
좀 재미없는거 같긴 해.
^^
용돌이


[2010년 5월 1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511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아지아빠
2010.05.19 13:21
음..금방 또 읽을 수 있지 않을까요?
순서의 차이일 뿐 ^^!!

돌이아빠
2010.05.19 22:10 신고
히힛 그럴라나요? 크.
둥이 아빠
2010.05.19 13:41 신고
읽는것, 말하는것, 보는것 전부 순서의 차이인거 같아요..ㅎㅎㅎ

돌이아빠
2010.05.20 07:01 신고
핫 순서의 차이이려나요? 크.
함차가족
2010.05.19 14:19
마지막 사진을 보니 돌이 건강하게 잘크고있는것같네요. 저희아이들도 안과검진한번받아봐야겠어요.

돌이아빠
2010.05.20 07:01 신고
네 한번 받아보세요. 그리고 치과에도 한번 다녀오시고. 일년에 한번 정도 검사 받아보는 것이 좋겠더라구요.
아빠공룡
2010.05.19 18:45 신고
다행이네요...!
제 아들래미는 시력이 좀 안좋게 나와서 신경좀 써주라고.... 엄청 속상하더군요...;

돌이아빠
2010.05.20 07:02 신고
에고 안 좋게 나왔군요. 이런 ㅡ.ㅡ; 그럼 정말 속상하죠 에고고
꽁보리밥
2010.05.19 19:51 신고
검진도 재밌는 놀이로 생각하는 나이군요.
어쩜 저 생각을 의사들이 이용한다면 다들 검진이 수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돌이아빠
2010.05.20 07:02 신고
ㅋㅋ 그러게 말입니다요 수월한 검진이라. 그러면 좋겠네요~
semix2
2010.05.20 16:40 신고
눈이 건강하다니 다행이네요- 전 4살 때부터 돋보기를 쓰고 초등학교 졸업할 때까지 한 쪽 눈을 가리고 다녔답니다. 지금은 정상 시력이 나오지만 그 때 생각하면 부모님이 얼마나 걱정이 크셨을까 싶네요.

돌이아빠
2010.05.20 20:59 신고
네 다행이지 싶습니다.
아내가 참 이것 저것 잘 신경써줘서 너무 너무 고맙답니다.

아 다행이네요. 정말 눈이 안좋으면 흐..
부모님 걱정 정말 많이 하셨겠어요. 정말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