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추신수 오심. 날아가버린 추신수의 송구 어시스트, 그리고 아쉬운 패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4월 28일 LA 에인절스 홈구장에서 펼쳐진 원정경기에서 4대 3으로 패배했다. 하지만, 3번 주전 우익수로 출장한 추신수는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6경기 연속안타, 5경기 연속 멀티히트 행진을 지속하면서 시즌타율을 아메리칸 리그 7위인 0.338까지 끌어올렸다. 또한 1개의 도루와 1개의 도루 실패로 인디언스 팬들을 즐겁게 했다.

하지만 이날의 백미는 9회말 심판의 오심으로 날아가버린 MLB의 강견 추신수의 송구 어시스트 플레이가 아닐까 싶다.
(물론 추신수의 수퍼 플레이는 2루심의 오심으로 기록으로 인정도 안되고 날아가 버렸지만 말이다)

추신수 오심
추신수 오심

헌터의 발이 베이스에 닿기 전에 태그가 이루어지고 있다.

추신수 오심

다른 각도로 봤을 때도 명백히 아웃이다.


이날 오심판정을 받은 추신수의 송구 어시스트 수퍼 플레이가 더욱더 아쉬운 점은 이후 2사 득점권상황에서 3루 주자 토리 헌터가 하워드 캔드릭의 기습 번트안타로 끝내기 결승득점을 기록했다는 점이다. 추신수의 송구 어시스트를 잘못 판정한 2루심의 오심이 승부를 결정짓는 역할을 한 셈이다.

팀을 위기에서 구한 추신수의 송구 어시스트는 오심으로 인하여 아무런 빛을 발하지 못하고 묻혀 버렸다.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우익수중 2번째로 많은 11개의 송구 어시스트를 기록한 추신수는 이번 시즌 현재까지 2개의 송구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강견을 과시하고 있다.

물론 2루심의 위치가 그닥 좋은 상황은 아니었지만, 9회말 긴박한 순간에 나온 오심이라 그 아쉬움이 더 크다고 하겠다.

하지만, 오심에도 불구하고 인디언스 팬들이나 MLB 팬들, 그리고 한국팬들에게는 다시 한번 추신수의 우익수로서의 수퍼 플레이를 볼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기쁘지 않았을까 싶다.

물론, 오심 없이 깨끗하게 아웃 판정을 받았다면 더 큰 찬사와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겠지만, 이날의 멋진 공수 활약 만으로도 국내 팬들에게는 충분히 청량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