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알레르기(알러지)

알레르기() [출처: 두산백과사전 EnCyber & EnCyber.com]

알레르기 정의와 어원은 Daum 백과사전에서 인용하였습니다.
알레르기 [Allergy] 의 정의

알레르기는 면역 반응이다. 알레르기란 면역 시스템의 오작동으로 보통 사람에게는 별 영향이 없는 물질이 어떤 사람에게만 두드러기, 가려움, 콧물, 기침 등의 이상 과민 반응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알레르기 [Allergy]의 어원

알레르기(독일어: Allergie, 영어: allergy)는 "과민 반응"이라는 뜻이다. 그리스어 낱말 allos가 어원이며, 이는 "변형된 것"을 뜻한다. 알레르기라는 용어는 1906년 프랑스 학자 폰 피케르가 처음으로 사용했다고 한다. 알러지 또는 앨러지는 영어 발음, 알레르기는 독일어식 발음으로 한국어에선 둘 다 혼용되어 통용되나 표준어는 알레르기이다.

알레르기 [Allergy] 검사가 필요한 이유

제가 상각하는 알레르기 검사가 필요한 이유는 두가지정도 입니다.

첫번째는 아이들이 어떤 음식을 섭취했을 때 갑자기 두드러기가 난다거나 구토를 하거나 하는 알레르기 발작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합니다. 좀 심하게 되면 병원에 바로 가야 하는데 이때 아이가 어떤 알레르기가 있었는지에 대한 정보와 어떤 음식을 섭취했는지를 알고 있다면 치료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음식을 먹일때에도 조심할 수가 있을 것이구요.

두번째는 독감이나 몇몇 예방접종할때 알레르기 여부가 중요한 정보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독감 예방접종시 사용되는 약이 계란을 이용하여 만들어진다고 하는데요, 계란 알레르기가 있는 아이가 독감 예방접종을 맞게 되면 문제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이런 두가지 이유 때문에 알레르기 검사는 꼭 해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용돌이도 알레르기 검사를 작년에 했더랬습니다. 위 두가지 이유 외에 아내가 메밀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그래서 겸사겸사해서 검사 한번 해보자는 생각으로 했었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알레르기 검사 해보기를 정말 잘했다는 생각입니다.

알레르기 [Allergy] 검사 방법
[출처: 네이버 지식인의 의사 답변]

1.피부검사
 알레르겐에 감작된 사람은 알레르겐과 반응하는 특이 면역글로불린 E(Ig E) 항체를 만듭니다. 이 특이 항체는 우리 몸 전체에 퍼져 있는 비만세포의 표면에 결합되어 있는데, 피부반응시험을 할 때 피부를 통해서 알레르겐이 들어오면 알레르겐과 항체가 결합하여, 비만세포가 히스타민 등 여러 가지 화학매체들을 분비하게 됩니다. 화학매체들 중에서 특히 히스타민은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피부에 모기 물린 것과 같은 팽진과 발적을 일으킵니다. 이러한 반응의 강도를 측정하여 원인 알레르겐에 감작되었는지를 판정하는 검사입니다.

2.특이 IgE 항체 측정
 혈청 내 특이 IgE 항체 측정은 원인 항원을 판정하는데 매우 유용한 방법입니다. 알레르기 질환에서는 혈중 IgE가 증가합니다. IgE는 비만 세포나 호염기구와의 결합성이 강하고 IgE와 결합한 이런 세포에 알레르겐(항원)이 붙으면 여러 가지 활성 물질이 방출되어 두드러기나 천식이 일어납니다.

3.호산구 측정법
 알레르기성 질환이 있으면 백혈구 가운데 호산구가 증가합니다. 백혈구 중 호산구의 비율을 조사하여 판정합니다. 그러나 말초 혈액 내에서의 호산구 증가가 반드시 IgE mediated allergy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며 여러 가지 원인에서도 상승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호산구가 증가할 경우 정밀 검사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천식 환자인 경우 호산구가 30∼40%로 증가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을 치료하고 있는 환자는 따로 생체에 이상이 없어도 호산구가 증가하면 정밀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일반적으로 혈액 검사는 호산구가 5% 이상이면 다시 검사하여 판정합니다.

4.면역성검사 (challenge test)
 면역성 검사의 원리는 추측된 알레르기원으로 환자에 접촉시켜 알레르기 반응의 증상을 재생산 하는 것 입니다. 만일 반응이 일어난다면, 이 알레르기원이 정말로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범인임을 결정지을 수 있습니다. 기관지 면역성검사는 기관지 천식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환자에겐 다른 종류의 알레르기원을 흡입해 볼 것 또는 물리적으로 천식을 일으켜 볼 것을 요청하기도 하며, 또는 추위 등에 노출시키기도 합니다. 비염이나 음식물 알레르기에도 똑 같은 원리가 적용됩니다. 면역성검사는 해석하기가 어렵고 위험이 내포되어 있기 때문에 특정한 곳에서만 수행되어야 하며, 병력, 피부검사 및 특정 IgE 검사 등의 생물학적 검사들의 결과가 상반되는 경우에만 수행됩니다. 이 면역성검사는 또한 증상의 위험성을 평가하기 위해서 그리고 발병되었을 때 약의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서도 이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중에서 용돌이는 피뽑아서 검사를 받았습니다. 근데 어떤 것인지는 정확하게는 어떤 검사를 했는지는 모르겠네요. 흐...
크면서 또 변화가 있을 수 있으니 초등학교 입학전에 한번더 해볼 생각입니다.^^

알레르기 검사 해보시는건 어떨가요?

반응형
댓글
  • 이전 댓글 더보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