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일어주는아빠

작년 가을 교보문고에서...

올해들어 두번째 용돌이가 다니는 어린이 집에서 아빠나 엄마가 책을 읽어주는걸 녹음을 해서 보내달라는 미션이 있었습니다.
1학기에 한번하고 2학기에 또 한번 하게 되었네요.

첫번째는 카세트 테이프에 했으므로 가지고 있는 음성 파일이 없었는데, 이번에는 CD에 담아가도 된다고 해서 엄마가 가지고 있는목소리 녹음 기능을 제공하는 MP3 플레이어를 이용하여 아빠가 용돌이에게 책 읽어주는 것을 녹음해서 책가 함께 어린이집에보냈습니다.

용돌이는 책을 좋아합니다. 잠자기전 항상 적게는 2, 3권 많게는 7, 8권 정도를 가져와서 읽어달라고 합니다. 처음에는 엄마나 아빠가 책을 골라서 읽어줬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용돌이에게 직접 읽고 싶은 책을 골라오라고 합니다.

용돌이는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동화책 몇권을 고르기도 하고, 엄마가 사준 단편 몇권을 고르기도 하고, 또 어떨때는 자동차,비행기, 기차 등등 큰이모네서 빌려온 첫발견 시리즈에서 비슷한 탈것과 관련된 책들만 고르기도 하고, 또는 펭귄, 코끼리 등첫발견 시리즈 책들과 함께 전집류에서 자기가 읽고 싶은 책을 스스로 고릅니다.

그러면 아빠가 일찍 들어가서 재울때는 아빠가 그렇지 않을때는 보통 엄마가 책을 읽어줍니다. 물론 잠자리에서요.

책일 한권 읽어주고나면 한번더 한번더~~~ 한번만더~~~를 외치는 용돌이 덕에 한권의 책을 적게는 두번 많게는 10번까지도 읽어주곤 합니다.

이제는 집에 있는 대부분의 책(모든 책일수도 =.=)을 한번 이상씩 다 읽은터라 조금은 다르지만, 처음 접하는 책의 경우는 아주집중해서 엄마나 아빠가 읽어주는 소리와 함께 책에 있는 그림들을 유심히 살핍니다. 물론 듣는것도 집중해서 잘 듣고 말이죠.

하지만! 이제는 다 한번씩 읽은 책들이라 건성건성 듣는 경우도 있고, 자기가 보고 싶은 페이지로 넘겨버리기도 하고, 또는 나중에 나오는 페이지의 내용을 이야기하면서 "누구누구는 왜 안나와요?" 이런식으로 참견을 하곤 합니다.

쑥쓰럽지만, 제가 용돌이에게 책 읽어주는걸 녹음해 놓은 음성파일을 올려봅니다.
나중에 용돌이가 커서 혹은 가끔 엄마가 아빠 블로그에 와서 틀어줄 수 있도록 말이지요^^



+ 제 목소리 궁금하지 않으신 분은 플레이해보지 않으셔도 됩니다(솔직히 좀 쑥쓰럽습니다. 흐...)
+ 초반에 용돌이 목소리도 깨끗하게 녹음이 되어 있으니 용돌이 목소리만 궁금하시다면 용돌이 목소리 나온 이후에 끄셔도 됩니다^^



'성장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점프! 점프! 점프!  (16) 2008.11.10
용돌이는 도넛을 좋아해!~  (12) 2008.11.07
책 읽어주는 아빠 목소리  (30) 2008.11.07
지난밤 용돌이 녀석의 말 말 말  (10) 2008.11.05
작고 연약한 아기  (8) 2008.10.30
종이 접기 놀이 - 꼬까신  (17) 2008.10.30





명이~♬
2008.11.07 08:52 신고
어, 성대모사가 난무하는데? ㅎㅎㅎㅎㅎ
돌이아빠님은 참 자상한 아빠에요. 아이들의 사회성에는 아빠가 하는 역할이 크다고 하던데!!
용돌이는 나중에 훌륭한 어른이 될꺼에요 헤헤~

오늘 즐거운 금요일입니다~ 음, 진통제를 두알 먼저 먹고 선수쳐야할듯한 기분이..ㄷㄷ;;

돌이아빠
2008.11.07 10:03 신고
하..그런가요? 덕담 감사합니다~ 근데 생각하시는만큼 자상한 아빠는 못되요 =.= 그냥 좀더 노력해야지 싶긴 합니다^^

진통제 흐...그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photoni
2008.11.07 08:59
우와... 목소리도 좋으시고... 멋지십니다!
저도 나름대로 잘 읽어준다고 생각하면서
아내에게 큰소리치곤 했는데... 돌이아빠님 대단하시네요~

글 쓰면서 무당벌레 이야기 잘 들었습니다~

돌이아빠
2008.11.07 10:06 신고
흐..쑥쓰럽습니다.

엄마가 저보다 더 잘 읽어준답니다. 연우 아버님도 잘 읽어주실것 같은데요^^
아기콩
2008.11.07 09:25
나 같은 아빠(?)가 또 있었군요. ㅎㅎ.

돌이아빠
2008.11.07 10:06 신고
ㅎㅎㅎ 아기콩님!~~~
필넷
2008.11.07 09:27 신고
우리아이가 하는 행동과 똑같아서 너무 신기하네요.
어제 저녁에는 너무너무 피곤한데 계속 책을 읽어달라고 하는터에 힘들었는데 ...

우리애는 아직 어린이집에 안보내서 그런 미션은 해본적이 없는데... 재미있네요. ^^*

돌이아빠
2008.11.07 10:08 신고
그러게요 특히 피곤한 날에 한번만 더~ 한번만 더~ 이렇게 하면 좀 난감하긴 합니다. 다른것도 아니고 책 읽어달라는데 안읽어줄수도 없고. 더 읽어주자니 너무 피곤하기도 하고 흐..그럴때는 중간 정도에서 다시 한번 다짐을 하고는 더 읽어주곤 합니다.

용돌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서는 다른건 해달라고 하는게 별로 없는데 가끔씩 이렇게 부모들에게 책 같은거 읽어서 녹음한걸 보내달라고 하더라구요. 아마 같은 반 아이들과 함께 책을 읽는것 같다는 흐..
무진군
2008.11.07 09:47 신고
다정한 아빠 목소리가 참 좋습니다...>_<
녹음을 좀 해볼까 라는 생각이 확~~ 드네요...

돌이아빠
2008.11.07 10:09 신고
앗 =.= 녹음은 안됩니다만;;;;;;;;;
무진군님 떼찌! 합니다~ ㅋㅋㅋ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무진군
2008.11.07 10:11 신고
아 제목소리로요..^-^ 돌이아빠님 목소리로 하면 딸아이 한텐 의미가..;ㅂ; 없잖아요.ㅋㅋㅋ
돌이아빠
2008.11.07 10:12 신고
앗 =.= 이런 괜한 오해를 흐...한번 해보세용~~~ 아이가 좋아할겁니다.

근데 녹음된 제 목소리가 왜 이리 낯선건지 흐...
무진군
2008.11.07 10:26 신고
TT^TT이 저작물은 돌이 아빠님의 라이센스가 있기에 함부로 이용하면 안되죠..'0'/
그나저나 제 목소리를 들으면 아이가 불편해 할꺼 같아서.. 고민중입니다.
^-^
돌이아빠
2008.11.07 10:29 신고
후훗 목소리를 많으 들려주셔야죠! 그럴수록!~~~
근데 너무 고민하지 마세요. 아빠 아닙니까 아빠! ^^
구돌이
2008.11.07 10:18
좋네요 ^^

돌이아빠
2008.11.07 10:29 신고
하핫 감사합니다~
키덜트맘
2008.11.07 11:10 신고
아빠가 이렇게 책을 잘(?) 읽어주기도 하는군요
울 남편씨는 말 그대로 책 읽기.ㅋㅋ
책 읽어주는 목소리도 다정다감하고. 용돌군 목소리도 똑부러지네요 :-

전혀 쑥스럽게 생각지 않아도 되겠어요^--^

돌이아빠
2008.11.07 14:32 신고
ㅎㅎ 키덜트맘님 그래도 쑥쓰럽네요 흐...
남편 되시는분께서도 아마 마음은 있는데 행동으로 잘 못 옮기시는 걸거에요^^ 너그럽게~~~ 후훗
DanielKang
2008.11.07 11:18 신고
왜 들었을까. 왜 들었을까.. 왜 들었을까... ㅋㅋㅋㅋㅋㅋ
재미있게 읽어주시네요

돌이아빠
2008.11.07 14:32 신고
=.= DanielKang님 왜 들으셨어요 흐흐흐 용돌이 목소리만 듣고 딱! STOP!!! 하시징 ㅎㅎㅎ
Krang
2008.11.07 17:26 신고
목소리 좋으신데요 ^^
결론은 무당벌레랑 초록벌레랑은 염장커플이라는 거군요. -_-;
나중에 나~~중에 아들딸 낳고 유치원 갔을때 숙제 가져오면
이 화일 보내야 겠네여.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이넘의 귀차니즘은..-_-;;;)

돌이아빠
2008.11.07 17:47 신고
흐...좋긴요. 제 목소리 녹음해서 들으면 들을때마다 낯설어요 내 목소리가 저랬나 싶어서요.

네 =.= 염장 커플 맞습니다. ㅋㅋ

근데 책도 같이 보내야 한다는!~~~~~!
감은빛
2008.11.10 01:56 신고
나비 아니야! 나비 아니야! 용돌이 목소리가 참 예쁘네요!
돌이바빠님 목소리도 참 좋으십니다! ^^

그러고보니 제가 요즘 아이에게 책을 많이 못 읽어줬네요.
바쁘단 핑계로 아이와 아내에게 많이 소홀하고 있는 것 같아요.
반성 한번 하고 틈틈히 책도 읽어주고 잘 놀아줘야겠네요!

돌이아빠
2008.11.10 07:03 신고
ㅎㅎ 네. 용돌이 목소리 들으셨군용~~~나비 아니야 나비 아니야 이런답니다 이녀석이 뭔가를 지가 알고 있던거랑 틀리게 이야기하거나 그러면 이렇게 뭐 아니야 뭐 아니야 이거잖아 뭐 이런식으로요 흐흐.

저도 뭐 매일 읽어줄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주말에나 읽어줍니다. 보통 주중에는 대부분 용돌이 자고 나면 퇴근해서요.

저도 늘 반성합니다. 월요일 활기차게!~~~
감은빛
2008.11.10 16:46 신고
우리 아이도 비슷해요! 아니야! 아니야! 하고 소리지른답니다!
어쩜 아이들을 보면 비슷한 구석이 참 많아요!
각각의 개성도 물론 보이지만, 어느 집 아이가 뭘 한다고 듣고나면,
우리 아이도 비슷하게 하더라구요.
다들 아직 고만고만한 수준이라서 그런가봐요.

용돌이 목소리 한번 더 듣고 기분 좋아졌습니다!
덕분에 힘내서 일할 수 있겠네요!
감사합니다!

돌이아빠
2008.11.10 18:43 신고
아이고 이런 제가 다 감사합니다~~~

네 아이들 보면 비슷한 구석도 많은것 같고 참 다른점도 많은것 같고. 커가면서 자신만의 색깔을 만들어가는게 아닐까 합니다.

되도록이면 아이의 뜻을 존중해 주려고 하는데, 요즘든 생각은 너무 어렸을적부터 존중해주는건 또다른 문제를 낳는것 같기도 합니다.

에고 참 키우기 힘들어용..정답도 없고~

2009.01.10 00:00
비밀댓글입니다

가나다라북
2009.01.10 00:00
♣동화책 전집류 매입 교환 판매합니다.
* 새책 ~ 중고급까지 가격, 년도 절충해서 삽니다.
* 교원,대교,프뢰벨,몬테소리,한솔,아가월드,웅진,헤밍웨이,여원,꼬네상스,슈타이너,글뿌리등
* 유명메이커로 보상판매, 교환, 저렴하게 판매합니다.
* 전화016-273-4316 가나다라북
* 아이에게 맞는 책으로 친절히 전문상담해드립니다.

정우엄마
2010.11.15 15:00
너무너무 멋진 아빠네요 ^^ 초록벌레 ㅎ 17개월 아이를 가진 엄마예요.. 어쩌다가 용돌아빠의 홈피에 오게 되었네요. 방

돌이아빠
2010.11.15 16:05 신고
앗 어찌 이곳까지 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