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물론 실패했다. 지난번에 이어 두번 연속 실패다
(지난번에는 어렵게 예매 기간에 예매 해 놓고 결제하는 것을 깜박 잊어먹어서 실패했다 ㅡ.ㅡ)
(이번에는 13일과 14일 인데 14일로 예매된걸 13일로 착각하는 바람에 14일꺼만 세건이 예약 됐다 ㅡ.ㅡ)

내가 사용하는 명절 기차표 예매 노하우는 생각보다 간단하다.

보통 명절 2달 전에서 며칠정도 전에 예매를 하게 된다.

첫날은 경부선 위주 둘째날이 나의 타겟인 호남선이다.

순서대로 설명하면 다음과 같다.

1. 예매 날짜 확인
=> 코레일 홈페이지나 기타 언론등에 늘 발표가 되므로 명절 3개월 전부터는 관련 기사 등을 유심히 살펴본다.

2. 예매할 기차 시간 확인
=> 사전에 해야 한다. 보통 경부선 인터넷 예매가 끝나는 10시 이후에 해 놓으면 된다.
=> 이때!!! 열차 시간이 아니라 열차번호와 시간을 같이 종이에 적어 놓는다.
=> 물론 올라오는 기차표도 위와 같이 종이에 적어 놓는다.

3. 예매 당일 5시 혹은 5시 30분 기상
=> 인터넷 예매는 6시부터 시작이다.

4. 컴퓨터 두대를 준비한다.
=> 흠. 우리집은 공유기 사용한다. 데스크탑과 노트북 각각 있다
=> 꼭 두대를 준비할 필요는 없다. 사실 컴퓨터 한대만으로도 충분하긴 하다.
=> 컴퓨터 두 대를 이용하는 경우 손이 빨라야 한다는 단점도 있다.

5. 기상 후 컴퓨터를 켜서 예매 준비를 한다.
=> 이때 2번에서 적어 놓은 열차 번호를 이용한다. 올라오는편도 선택해서 마찬가지로 열차 번호를 입력한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간단해서이다 즉 시간대를 입력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6. 표준 시간을 알 수 있는 웹 페이지를 실행시켜둔다.
(물론 시간이 가는걸 눈으로 볼 수 있는 웹 페이지)

7. 왼손과 오른손 양손을 각 컴퓨터의 마우스에 올려 놓는다.

8. 6시 정각이 되는 순간 심호흡 짧게 하고 바로 클릭한다.

9. 바로 되는 경우는 절대 없다 ㅡ.ㅡ

10. 될때까지 클릭한다.
=> 이때 한번 실패하고 나면 비밀 번호를 다시 입력해야 한다. 또한 비밀 번호는 Copy & Paste 신공이 통하지 않으므로 반드시 입력 박스에 마우스를 옮긴다음 손수 입력해야 한다.
=> 이 동작을 양쪽 컴퓨터에서 번갈아 한다.

11. 갑자기 신규 브라우저 창에 반응이 없는 것처럼 아무것도 안나오는 때가 있다.
=> 바로 이거다! 이게 뜨면 성공하는 거다!
=> 절대 성질 급하게 창을 닫아버리면 안된다.!!!
=> 하지만 약 30초 정도의 시간이 걸린다.(결과가 나올때까지)

12. 11번에서 딱 걸린 녀석의 시간과 예매 내역을 확인한다.
=> 왕복 모두 한꺼번에 되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고 편도 한가지만 되는 경우가 많다.

13. 12번에서 편도만 됐다면 안된 곳만 선택해서 다시 시작한다.
(2번에서 종이에 적어 놓은 정보가 여기서도 사용된다.)

14. 자 여기까지이다. 15분 이내에 위 과정을 계속해서 안되면? 그래도 계속한다.
=> 내 경험상으로 약 30분 이내에는 99% 성공이다.

15. 예매가 모두 성공했다고 하더라도 확인 차원에서 위 과정을 다시 예매 될때까지 시도한다.
=> 이 과정은 특별히 안해도 된다.

여기까지다. 15번에서 반복하는 이유는 오전 10시까지인가? 8시까지인가? 인터넷으로 예매한 내역을 확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에게는 미안하지만. 어쩌겠는가? 내가 살아야지.

8시 이후에 필요 없는 예약 내역을 취소해 주는 센스~도 잊지 않으면 99점짜리 실행이 되겠다.
이론은 쉽다. 정말 끈기와 정확한 시력, 그리고 준비가 뒷받침 되어야 한다.

언제가 되어야 이런 명절 인터넷 기차표 예매 전쟁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