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F(Exchange Traded Fund) - 상장지수펀드 - 란?

 

ETF (Exchange Traded Fund) 는 특정 주가지수와 연동되는 수익률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된 '지수연동형 펀드(Index Fund)'로서 상장지수펀드라고 부른다. 이 ETF는 마치 주식처럼 주식시장(거래소)에 상장되어 실시간으로 거래가 가능한 상품이다. 한마디로 주가지수를 사고 파는 증권 상품이라고 보면 된다.

상장지수펀드(ETF)

ETF는 종류도 다양하여 여러가지 투자 전략을 구사하거나 자산배분을 하는데 매우 유용한 수단이다. 지수가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될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에 투자하듯 시장지수 관련 ETF나 레버리지 ETF에 투자하면 된다. 반대로 시장이 하라할 것이라고 예상된다면, 인버스 ETF에 투자한다.

이처럼 ETF는 가격이 올라야만 수익을 낼 수 있는 개별 주식 투자와 달리 시장의 양방향성을 이용해 투자를 할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ETF는 산업 섹터별 투자가 가능하고, 대형주, 중형주, 소형주, 가치주, 성장주 등 스타일별로도 ETF 투자가 가능하다. 금, 원유, 원자재 같은 상품 선물에 투자하는 ETF도 있다.

개인 투자자 입장에선 소액으로 ETF를 활용하면, 소액으로도 상품에 투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해외 증시 등에도 투자가 가능하다. 해외펀드보다 환금성과 투명성이 높아 ETF를 이용하면, 해외 투자도 손쉽게 할 수 있다. ETF에 투자할 때는 거래량을 따져 봐야 한다. 환금성이 높다고는 하지만 거래규모가 작아 매매체결이 바로 되지 않아 환금성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ETF(Exchange Traded Fund) - 상장지수펀드 - 특징

주가지수 등락률과 똑같거나 비슷하게 수익률이 결정되도록 주식을 적절히 편입해 만든 펀드를 인덱스펀드라고 한다. 이 펀드를 기초로 발행하는 수익증권이나 뮤추얼펀드 주식을 바로 ETF증권이라 부르는데 투자자들은 거래소나 코스닥시장에 상장되는 이 증권을 사고 팔게 된다.

앞으로 주가지수가 오를 것이라고 판단하면 수익증권을 구입하고 거꾸로 내릴 것으로 본다면 팔면 되는 것이다.

인덱스펀드의 경우 투신사가 투자자들의 환매 요구에 응하기 위해서는 펀드에 편입된 주식을 시장에 매각해야 한다. 이들 주식이 시장에 쏟아져나오면 해당 주식들의 주가는 떨어질 수밖에 없고, 당연히 종합주가지수도 하락하게 된다. 이는 다시 인덱스펀드의 수익률이 떨어져 해당 펀드 가입자들의 자산손실로 이어진다.

따라서 이렇게 투자자와 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도 주가지수와 비슷한 수익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상장지수 펀드의 장점이다.

 

인덱스펀드를 기초로 증권(ETF증권)을 만들어 이 증권을 사고 팔도록 하면 주식 실물거래가 없기 때문에 시장에 주는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 투자자는 투신사 등에 환매를 요청하지 않고 주식과 같이 주가지수 변동에 따른 ETF증권의 가격변동에 따라 자금을 회수할 수 있다.

상장지수 펀드는 프로그램 매매에 의한 연쇄 주가폭락이 지난 87년 블랙먼데이의 한 원인으로 지적됨에 따라 93년 1월 미국에서 처음 선보였고, 현재 독일 영국 스위스 스웨덴 호주 뉴질랜드 홍콩 싱가포르 등 선진 증시에 도입돼 있다.

지금까지 상장지수펀드인 ETF의 사전적, 기술적 의미와 특징에 대해서 간략하게 정리를 해 봤습니다.

한마디로 정리해보면 특정 하나의 회사에 대한 투자를 하는 주식 상품이 아닌 특정 종목, 지수 등에 투자하는 파생 상품이라고 이해를 하시면 되겠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일반적인 펀드의 경우에는 자산운용사에서 만들면 증권사나 은행 등을 통해서 해당 상품에 가입을 하게 되고, 가입 후 임의식이나 적립식이나 거치식으로 나의 돈을 투자를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이 펀드에 대한 운용은 해당 펀드를 만들어 파는 자산운용사(미래에셋 자산운용이니 알리안츠 자산운용이니 그런 회사들)의 펀드매니저들이 돈을 굴리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ETF는 자신의 판단하에 돈을 투자하는 것은 맞지만 일반 주식처럼 거래를 해야 하므로 증권사에 주식위탁계좌를 만들어서 직접 거래를 해야 합니다. 다만, 특정 회사 주식을 사는 것이 아닌만큼 자체적으로 ETF를 추종하는 지수구성종목 전체에 분산해서 투자하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ETF (Exchange Traded Fund) - 상장지수펀드 - 장점 및 단점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이야기는 이정도로 하고, 이제는 재테크하는 입장에서 즉, 내 돈을 투자하는 투자자의 입장에서 상장지수펀드인 ETF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서 사전적 혹은 공식적 내용과 제 개인적인 견해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항목 ETF(상장지수펀드) 특징
저렴한 수수료 특정 운용사 등에서 운용하는 상품이 아니므로 판매관련 수수료가 거의 없음일반적인 주식형 펀드는 약 2.5%,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펀드는 1%상장지수펀드(ETF)는 약 0.5% 정도로 저렴함
분산투자 효과 특정 회사에만 투자하지 않고 상장지수펀드(ETF)를 추종하는 지수구성종목 전체에 투자함으로써 분산투자 효과를 가짐
편리한 거래 별도의 가입절차가 없고, 증권거래를 위한 위탁계좌만 있으면 HTS 등을 통해 일반 주식처럼 편리하게 매매할 수 있음일반 성장형펀드나 인덱스펀드와 달리 환매시 환매 대기 시간이 필요하지 않음
충동 매매 HTS를 이용하여 거래가 이루어지므로 실시간으로 가격을 조회할 수 있어 충동적으로 매매가 이루어질 수 있음
자동 이체 불가 펀드의 경우 은행이나 증권사에서 가입한 후 은행이나 증권사에서 제공하는 자동적립을 위한 자동이체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나 상장지수펀드(ETF)는 일반 주식처럼 매매가 이루어져야 하므로 자동 이체를 통한 정액 적립식 투자가 어려워짐

 

 

ETF (Exchange Traded Fund) - 상장지수펀드 - 종류

모든 ETF 상품에 대해서 나열하기 보다는 대표적인 몇 가지 Sector 별로 정리해 봤습니다.

시장대표지수 ETF

종목명 

 기초지수명

 최초상장일

 운용회사

 KODEX 200

 코스피 200

2002.10.14

 심상자산운용

 KOSEF 200

 코스피 200

2002.10.11

 우리자산운용

 TIGER 200

 코스피 200

2008.4.3

 미래에셋맵스자산

섹터지수 ETF

종목명 

 기초지수명

 최초상장일

 운용회사

 KODEX 자동차

KRX 자동차

2006.6.26

삼성자산운용 

 KODEX 에너지화학

KRX 에너지화학

2009.10.9

삼성자산운용 

 KODEX 반도체

KRX 반도체

2006.6.26

삼성자산운용

 

한 가지 명심해야 할 것은 모든 거래 시 모든 ETF가 비과세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2010년 7월 1일부터 국내 주식형 ETF를 제외한 ETF에 배당소득세를 내야 한다. 정확히 설명하면 비과세되는 ETF는 국내 주식가격을 그대로 추적하는 ETF여야 한다 즉 외국지수 ETF, 채권형 ETF, 상품 ETF 등은 배당소득세를 내야 한다. 시장 대비 변동성이 큰 레버리지 ETF나 인버스 ETF도 국내 주식 ETF에 해당되지 않으므로 배당소득세를 내야한다. 다만 배당소득세를 내는 기준인 과세표준은 수익의 100%가 반드시 반영되는 것은 아니다. ETF내 비과세가 되는 부분에 발생하는 이익은 과표로 계상되지 않기 때문에 세금이 적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