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펄린. 보통은 덤블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집 근처에 어릴적에 가끔씩 놀았던 트램펄린 놀이를 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주인 되시는 분은 적극적으로 운영하시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나름 트램펄린 탈만한 분위기는 되는 곳이다.

한시간에 1,000원 물가를 생각한다면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닌 듯 하지만, 실제 그닥 잘 관리되지도 주변 환경도 별로인걸 생각하면 싸다고 할 수도 없는 그런 가격이다.

아무튼 용돌이는 이전까지 아마도 트램펄린을 타본적이 없을 것이다.
이 날 이전에 데리고 갔었는지 기억이 나질 않지만, 아무튼 트램펄린을 처음 대한 용돌이의 반응은 호기심, 신기함, 궁금함, 그리고 두려움이 아니었나 싶다.

용돌이가 처음 트램펄린을 접한 날.
가장 큰 감정은 아마 낯설음에 대한 두려움이었던 것 같다.

트램펄린에 올려줬다. 하지만, 움직이려 하질 않는다.
그렇다고 요금을 냈는데 그냥 나올 수는 없는 법.
트램펄린 앞에 서서 손을 뻗어 용돌이 두 손을 잡아줬다.

처음에는 멈칫 하더니 팔 힘으로 올렸다 내렸다 해주니 재밌어 한다.
근데 이렇게는 오래 못태운다. 내 팔이 아파서.. ㅎㅎ


이제는 혼자서 도전한다. 처음에는 쭈뼛 쭈뼛 찬찬히 분위기에 적응한다.


이제 조금씩 뛰어본다. 방방 뛰기 시작한다. 얼굴엔 미소가 가득.


드디어 신이 났다. 완전 적응 완료!


세상에 태어나 처음 알게 된 트램펄린 적응 완료. 이렇게 용돌이는 부모의 도움 없이 할 수 있는 또 한가지가 생겼다. 트램펄린.
이렇게 자식은 태어나서 하나씩 하나씩 적응하고 알아가면서 스스로 해 나가고, 반대로 부모에게서 하나씩 하나씩 독립해 나가는 것이 아닐까 싶다.

[2011년 3월 6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80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소인배닷컴
2011.09.01 14:04 신고
이걸 트램벌린이라고 하는군요. :)
ㅋㅋ 용돌이 신나겠네요.

돌이아빠
2011.09.01 19:00 신고
네 트램펄린이라고 하더라구요.
보통은 덤블링 이라고 부르곤 하는데 말이죠 ㅎㅎ
오붓한여인
2011.09.01 14:25 신고
우리아들도중학교때까지 여기서놀더라고요,
학교앞에 있다보나.보는저는 어지럽던데^^

돌이아빠
2011.09.01 19:00 신고
핫 중학교때까지요????? 와웅~~~!
저도 함 타보면 정말 재밌을거 같은데 그냥 용돌이에게 양보만 합니다 ㅎㅎ
동갑내기
2011.09.01 17:34
저두 아이랑 같이 뛰어본 경험이 있네요...아들보다도 제가 더 좋아했더라는...ㅋㅋ
용돌이 표정 넘 귀여워요^^

돌이아빠
2011.09.01 19:01 신고
재밌죠? 근데 같이 타면 더 좋을까요?
전 무너질까봐 못 타겠더라구요 ㅎㅎ
부지깽이
2011.09.02 07:09 신고
처음 저기서 뛰어 보고 느낀 묘한 기분을 아직도 전 기억합니다.
돌이 마음도 아마 그랬을까요? ^^

돌이아빠
2011.10.10 13:55 신고
ㅎㅎ 처음 뛰었을 땐 그랬던것 같아요 ㅋ
지금은 날아 다닙니다요 ㅋㅋㅋ
연한수박
2011.09.02 07:40 신고
이걸 트렘펄린이라고 하나요?
부산에선 퐁퐁... 평택에선 방방 이라고 했었는데 ㅋㅋ
암튼 어릴 때 생각나네요~ 많이 타러 다녔었는데...
용돌이도 그 재미에 푹~ 빠졌겠어요^^

돌이아빠
2011.10.14 09:51 신고
네~ 트렘펄린이라고 하더라구요. 저희 동네에서는 덤블링이라고 했었는데 방방이나 퐁퐁이라고 부르는군요 ㅋㅋ
톨™
2011.09.02 08:13 신고
우리아기도 가정용 트램펄린을 가져왔는데 아직 높이는 못뛰지만 매우 좋아하네요..
즐거워하는게 눈에 보입니다.^^

돌이아빠
2011.10.14 09:53 신고
아 집에서하는 거! 저희도 그거 하나 들일려다가 공간도 없고 해서 패스~ 했는데 역시나 아이가 좋아하는군요
사랑퐁퐁
2011.09.02 10:47 신고
저도 어려렸을때 100원주고 탔던기억이...
재미있게 잘보구 갑니다..

돌이아빠
2011.10.14 09:53 신고
핫 100원이요??? 요즘은 30분에 1000원이더군요 >.<
☞ 참새
2011.09.02 11:30 신고
초딩때 무지하게 탔던 기억이 나네요~거의 중독이었죠.
땅에 내려와도 그 여운이 남았었는데..
공중제비도 하고 재밌게 놀았지만 상당히 위험한 기구죠.
아이들 놀때 관리자가 신경을 마니 써 줘야 할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11.10.14 10:08 신고
헛 중독까지요??? 재밌는 놀이기구이긴 한데 말씀대로 위험해 보이긴 하더라구요. 그래서 항상 제가 옆에 있답니다 흐.
두두맨
2011.09.02 12:15 신고
방방 저도 어렸을 떄 많이 했었는데..ㅎㅎ 저거하면 키 많이 클것 같아요.ㅋㅋ

돌이아빠
2011.10.14 10:10 신고
아! 키가 많이 크나요??? 더 많이 태워야겠군요 ㅋㅋ
작가 남시언
2011.09.02 12:24 신고
완전 좋아라 하는 모습이 보이네요 ㅋㅋㅋ
저도 어릴때 저런 비슷한걸 뛰면서 노는게 참 재미있었던것 같은데...
그게 무엇인지는 기억이 안나네요 ㅠ

돌이아빠
2011.10.14 10:11 신고
네 정말 재밌어 합니다.
근데 혼자 타는 것보다는 둘이 타는걸 더 좋아하더라구요.
장대군
2011.09.02 14:27 신고
그냥 방방이 뭐 이렇게 불렀던 것 같은데 트램펄린..이라는 영어로 보니 낯선느낌이...
용돌군이 이젠 청년이 다되었네요. ㅎㅎ

돌이아빠
2011.10.14 10:11 신고
청년이 되다니요. ㅋㅋㅋ 아직 애기입니다용
마음노트
2011.09.02 15:16 신고
덤블링이군요!
용돌이가 신났겠어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욥.

돌이아빠
2011.10.14 10:11 신고
그쵸? 덤블링! 저희 동네에서도 그리 불렀었어요.
용돌이는 신났죠~ 아빠는 지루하고 ㅋㅋ
hwangja
2011.09.02 16:08 신고
트램펄린이 아직도 있었군요~ㅎ
저도 어렸을 때 잼있게 놀았던 추억이 떠오릅니다ㅎ

돌이아빠
2011.10.14 10:12 신고
네~ 여전히 성업중입니다.
물론 주변 환경이나 여건은 별로 안 좋긴 한데 >.<
그래도 타고 노는데는 큰 지장이 없어서 가끔 태워줍니다~
귀여운걸
2011.09.02 20:26 신고
트램펄린이 뭔가 했더니 덤블링을 요렇게 부르는군요ㅎㅎ
어렸을때 정말 재미있게 놀았던 기억이 나네요^^

돌이아빠
2011.10.14 10:12 신고
덤블링, 방방이, 퐁퐁이 여러 이름이네요 ㅋ
하결사랑
2011.09.03 22:56 신고
앗...방방이당...ㅋㅋㅋ
방방이라는 명칭을 알면 진짜 구세대인것 같은데...
저는 방방 세대네요.
어렸을때 많이 탔었는데...ㅋㅋㅋ

돌이아빠
2011.10.14 10:12 신고
저희 동네에서는 덤블링이라고 불렀던가? 이름도 기억이 잘 안나요 ㅋㅋ
ageratum
2011.09.04 14:22 신고
저도 어렸을때 엄청 놀았던 기억이..
100원에 10분이랬던거 같네요..^^;

돌이아빠
2011.10.14 10:13 신고
100원에 10분이요? 요즘은 1000원에 30분 입니다 >.<
이장석
2011.09.05 10:03
즐거워하는 모습이 무척 귀엽군요.

돌이아빠
2011.10.14 10:13 신고
감사합니다~
하늘다래
2011.09.06 20:19 신고
부산에선 이걸 퐁퐁이라고 부르는데..
아.. 왠지 타보고 싶어졌어요 ㅠ
이젠 안태워주겠죠 ㅠ
물론 운영하는 곳도 없지만;;;

돌이아빠
2011.10.14 10:14 신고
ㅎㅎ 퐁퐁이 특이한 이름이에요.
방방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덤블링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어른 안태워주나요? 태워 주는 것 같던데요?
리뷰인
2011.09.08 07:40 신고
아 옛날생각나는군요 예전에는 놀이터마다 하나씩 있었는데 요즘은 찾아볼수가 없네요
아직 배밀이중인 제 아들과 함께 뛰어놀수 있는 날이 곧 오겠죠? ^^

돌이아빠
2011.10.14 10:15 신고
네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더라구요. 다행이(?) 저희 집 근처에 있어서 가끔 태워줍니다.
배밀이 중이로군요 ㅋㅋ 금방 클거에요~
퐁퐁
2011.09.09 05:33
지역마다 이름이 다르네요 ㅋㅋㅋㅋ
ㅈㅔ가 살던 부산에서는 퐁퐁...ㅋㅋㅋ
아... 30이 다 되어가는데... 퐁퐁 타고 싶네요~~~

돌이아빠
2011.10.14 10:15 신고
그러게요 지역마다 이름이 다르네요 크.
퐁퐁이 방방이 덤블링 등등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