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밤 엄마가 책을 재밌게 읽어주고 잠자리에 들었다.
쉬이 꿈 나라로 여행을 떠나지 않는 용돌이는 잠자리에 누워 이런 저런 이야기와 귀여운 만들을 쉼 없이 재잘 거린다.

그러다 갑자기 엄마에게 "엄마 난 야채 먹을래" 란다. 엄마와 함께 이에 대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는걸 들어 보니 야채를 많이 먹어야 좋다고 어린이집 영양사 선생님이 말씀 하셨단다.

그러면서 공기를 머금고 있는 "포"가 좋아지려면 야채를 먹어야 한다는데 잠시 "포"가 뭘까? 싶었는 이내 아내가 용돌이에게 "용돌아 폐 말하는거야?" 했더니 "아! 폐 폐 맞아 난 "포"인줄 알았네" 라며 자신의 말을 정정한다.

그리곤 아내가 용돌이에게 "용돌아 어려운 말을 바로 기억하기는 어려워 그래서 여러번 들어야 기억할 수 있는거야" 라고 했더니 용돌이 녀석 그때부터 "폐 폐 폐 ......"라며 수십번을 반복한다 >.<

이럴 땐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용돌이 녀석 덕분에 웃었다.


용돌이는 엄마나 아빠를 부르는 이름이 몇가지 더 있다.

엄마는 엄무, 엄미, 김마, 등등으로 부르곤 하고, 아빠는 아삐, 아뿌 등으로 부르곤 한다.
가끔씩 이렇게 부르는데 단순히 말장난인줄 알았다.

그런데 지난밤에 그 이유를 알게 되었다.

"엄"자가 들어가면 다 엄마인거야 란다.
그렇다. "엄"자가 들어가는 단어는 다 엄마를 지칭하는 거다. 그런데 여기에도 조건이 있다.
세글자 이상은 안되고, 꼭! 두 글자여야 한단다.

즉, 엄태웅 처럼 세글자는 엄마를 지칭하는 단어가 아닌 것이다.
이 말을 하고 난 녀석은 엄자로 시작하는 두글자로 된 단어를 계속해서 읊조린다. 마치 꾀꼬리처럼.

오늘도 아빠는 용돌이 덕분에 스트레스가 풀린다.



[2011년 7월 1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937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역기드는그녀
2011.07.18 09:46 신고
용돌이 잠든 모습 너무 사랑스럽습니다 ^^

돌이아빠
2011.08.09 20:46 신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__^
8월7일
2011.07.18 10:18 신고
저는 집에서 아뽕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ㅋㅋㅋ

돌이아빠
2011.08.09 20:47 신고
하하하하 그러세요? ㅋㅋㅋ
마음노트
2011.07.18 12:15 신고
용돌이 잠든 모습이 참 이쁩니다.
이번 여름도 건강하게 잘보냈으면 합니다.

돌이아빠
2011.08.09 20:47 신고
다행이 가볍게 감기 한번 앓고 잘 넘어가고 있네요~ 감사합니다.
태평아빠
2011.07.18 14:34 신고
5개월 된 아들이 어제 갑자기 "아빠"라고 하는 바람에 깜짝 놀랐습니다. 아무 뜻도 없는 옹알이에 바보 부모들은 엄청난 의미를 부여하는 중입니다. 어떻게 부르든 빨리 우리를 부르는 소리를 들어보고 싶습니다.
아이가 너무 예쁘네요.

돌이아빠
2011.08.09 20:48 신고
우와!!!! 히야 그 느낌. 그 경험! 햐~~~ 상상이 됩니다^^!
부모는 모두 바보지요 ㅋㅋㅋㅋ
사랑퐁퐁
2011.07.18 15:29 신고
기분좋아지는 글 잘~보고 갑니다.
녀석, 재잘재잘 기특하고, 귀엽군요ㅋㅋ

돌이아빠
2011.08.09 20:48 신고
히힛 감사합니다~
블로그토리
2011.07.18 17:36 신고
역시 아이들의 생각은 어른들이 따라갈수가 없군요.
용돌이 멋있게 잘 크는군요.^^

돌이아빠
2011.08.09 20:48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정말 엉뚱발랄합니다~ ㅋㅋ
love버즈
2011.07.18 18:31 신고
저희도 저렇게 평화롭게 잘 때가 있었을건데요~ㅎㅎ
귀엽네요^^

돌이아빠
2011.08.09 20:48 신고
그럼요 있었을건데 말이죠 ㅋ
나는 하늘소
2011.07.18 18:42 신고
그늠 참 잘 생겼네요.
잠자는 모습도 어쩜...
이제 아들들이 다 커서 키우는 재미는 지났습니다.
용돌이 잘 보고 갑니다. 건강해게 잘 키우세요. 화이팅~~

돌이아빠
2011.08.09 20:49 신고
아. 다 키우셨군요! 한편으로는 부럽습니다~
그래도 가끔은 이대로 자라지 않았으면 싶기도 해요 ㅋ
CANTATA
2011.07.18 18:50 신고
귀여운 애들이 생각해낼수있는 기발한 생각이네요...

돌이아빠
2011.08.09 20:49 신고
네~~~ 맞아요 맞아요 ㅋ
놀다가쿵해쪄
2011.07.18 19:54 신고
ㅋㅋㅋ
생각하는게 너무 재밌네용..
역시 아이들의 상상력은 최고네요...

돌이아빠
2011.08.09 20:50 신고
정말 아이들의 상상력은 햐~~~ 정말 대단하다니까요 ㅋ
racyclub
2011.07.18 23:55 신고
기특하고 귀엽네요...
좋은글 잘보고 꾹!꾹!누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1.08.09 20:53 신고
rayclub님 감사합니다~
miN`s
2011.07.19 01:31 신고
제 조카도 이제 6개월인데 벌써 엄마엄마 거린다고 난리네요
제가 들을때는 절대 엄마가 아닌데 말이죠..ㅋㅋ

돌이아빠
2011.08.09 20:54 신고
ㅎㅎㅎ 부모가 되 보시면 이해되실거에요~ ㅋㅋ
아하라한
2011.07.19 11:45 신고
하하....언어를 배워가는 과정인건가요...
아우...저희 딸은 어찌나 말이 많은지 아주 힘듭니다. ㅠㅠ

돌이아빠
2011.08.09 20:54 신고
ㅎㅎ 용돌이 녀석도 정말 말 많아요 >.<
말장난까지 합니다 ㅡ.ㅡ;;;
삼성카드블로그지기
2011.07.19 14:14
너무 귀여운 생각이네요^^
덕분에 제 스트레스도 풀리는 것 같습니다!

돌이아빠
2011.08.09 20:55 신고
감사합니다~~!
소인배닷컴
2011.07.19 16:18 신고
ㅋㅋㅋ 용돌이 오랜만에 보네요. ㅋㅋ
오랜만에 블로깅 하고 있습니다. ㅋ

돌이아빠
2011.08.09 20:55 신고
와! 마속님 복귀??????
정말 반갑습니다.! 답글이 너무 늦었습니다 죄송 죄송 곧! 찾아뵐께용~
이장석
2011.07.20 08:58
아이들은 가끔 어른들이 생각지도 못했던 걸 생각해내곤 하더군요.

돌이아빠
2011.08.09 20:56 신고
가끔은 엉뚱하고 또 가끔은 기발하고! 가끔은 탄성을 자아내게 하네요. 이래서 아이들은 미래의 희망인가 봅니다.
하결사랑
2011.07.21 12:13 신고
그런 의미로 우리 하랑이가 자꾸 할머니를 할멈 이라고 하고 엄마는 엄무...라고 부를 걸까요? ㅋㅋㅋ

돌이아빠
2011.08.09 20:56 신고
하하 하랑이도 엉뚱하게 부르는군요!!! ㅋㅋㅋ
korealand2011
2011.07.21 16:21
아이들 말하는 거 자세히 들으면 귀엽더라고요^^

돌이아빠
2011.08.09 20:56 신고
네~ 정말 너무 너무 귀여워요~!
DeKi
2011.07.22 13:08 신고
잠든 모습이 이쁘네요.

돌이아빠
2011.08.09 20:57 신고
감사합니다~
racyclub
2011.07.23 22:04 신고
좋은글 잘보고 꾹~꾹~ 누르고 갑니다.^^

돌이아빠
2011.08.09 20:58 신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