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어린이집 하원하는데 집에 갈 생각은 하지 않고 모래놀이에 심취해 있다.

지난주에 엄마가 용돌이에게 약속했던 것이긴 하지만, 1시간여를 이렇게 모래놀이에 빠져 집에 갈 생각을 안했다니 녀석.
어린이집 마당(?)에서 모래 놀이를 하고 있는 용돌이를 본 하원길의 친구 녀석들도 한명씩 합류하곤, 이내 집으로 발걸음을 옮기는데, 용돌이 녀석은 이렇게 심취해 있다.

육아일기
물론 아내도 용돌이와 약속을 한 것이라 어찌하진 못했겠지만, 어린이집 마당에 있는 평상에 앉아서 때로는 흐뭇한 미소를 지으며, 때로는 무료해하며 용돌이를 지켜보고 있었을 아내의 모습을 떠올리니 조금은 안스럽긴 하다.

주중 아침이나(매일 그런건 아니지만), 일요일 저녁이나 밤만 되면(매주 그런건 아니지만) 어린이집을 가야한다는 생각에 시무룩해 하고 우울해지곤 하는 녀석. 그렇다고 보내지 않을 수도 없고...

물론 어린이집에 가면 친구들이랑 선생님들이랑 잘 지내고 즐겁게 지내는데 왜 그런것인지..참 알다가도 모르겠다.


[2011년 6월 20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913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