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다보면 참 다양한 일들이 생기는 것 같습니다.
때로는 당황스러울 때도 있고, 때로는 화날때도 있지만, 자식이 있어서 행복하답니다.


Episode #1

회식을 마시고 11시가 다되어 귀가한 아빠,
불을 끄고 모두 잠자리에 누웠다

엄마: 여보, 내일은 크리스마스 이브인데 일찍 오겠지?
아빠: 물론이지, 칼퇴근!
(듣고 있던 똘이가 한마디 거든다)
똘이: 아빠, 거짓말은 아니겠지?
아빠: (무슨 생각을 했을런지...암튼 상당히 교육적으로 대답했다)
엄마: (폭소....쯧쯔..) 여보 블로그에 글 올리려면 이런걸 올려. 생생하고 좋쟎아!!


Episode #2

바쁜 아침, 등원준비에 바쁜 똘이지만 늘 느릿느릿 하고 수다도 장난이 아니다.

똘이: 엄마, 찬이가 나보고 말 잘들으면 '와일드스피릿" 스티커 반 주겠대. 그래서 (나는) 내말 잘들으면 "카(CAR)" 스티커 반 준댔어.
엄마: (크크.) 똘아, 그냥 말 잘듣고 스티커 받는다고 하지 그랬어.
똘이: 싫어. (용돌이의 싫어 라는 말을 할때의 어투는 캬~~~ 직접 들어야 그 맛을 아는데 말이죵)
엄마: 음... 그럼 서로 말 잘 듣고 스티커 서로 받지 그래?
똘이: .....

이 에피소드는 아내의 글입니다.

음. 용돌아 아빠는 거짓말 안해 >.< 크리스마스 이브에 칼퇴근 했잖어.

가끔씩 용돌이 녀석은 의외의 일격을 가할 때가 있다. 그럴때마다 당황스럽기도 하고, 아빠로서 반성을 하기도 하는 듯 하다.
이래서 아마 자식을 키우면 함께 배운다고 하는게 아닐까 싶다.

다음 메인

오랫만에 다음 메인 화면에 노출이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2010년 12월 2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735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Boan
2011.04.18 08:44 신고
요즘 4살난 아들의 한마디한마디에 깜짝 놀라기도하고 웃기도합니다.
4살쯤되니 이제 좀 키울만하네요..ㅎㅎ

돌이아빠
2011.04.18 20:55 신고
맞아요 맞아요 4살쯤 되니 키울만 하신가요? ㅋㅋ 이제 곧 아들의 무서움(?)을 알게 되실거에요 ㅋㅋㅋ
역기드는그녀
2011.04.18 09:42 신고
아이들은 다 알고 있답니다 ㅋㅋ

돌이아빠
2011.04.18 20:55 신고
그렇겠죠? 그런데 가끔씩 그런 사실을 까먹습니다 ㅠ.ㅠ
니자드
2011.04.18 09:59 신고
때로는 아이에게서도 배운다고 하는데 용돌이도 이제 부모를 깨우칠 수 있는 수준이 된 걸까요? 천진한 아이의 한마디라도 깊이 생각해보게 하네요^^

돌이아빠
2011.04.18 20:56 신고
뭐랄까요...자식을 키우면서 자식을 통해 자기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고 할까요?

자식에게 배운다는 것 보다는 자식을 통해 자기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한번 더 생각하게 하는 그런 것 같습니다.
리우군
2011.04.18 10:10 신고
자식 키우는 재미를 얼른 저도 느껴봐야 할텐데요 ㅋㅋ

돌이아빠
2011.04.18 20:57 신고
ㅎㅎㅎ 리우군님 화이팅!!!
윤뽀
2011.04.18 10:27 신고
아이 때문에 웃습니다 ^^

돌이아빠
2011.04.18 20:57 신고
ㅋㅋ 맞아요 맞아요~
Z-D
2011.04.18 12:06 신고
ㅋㅋ 귀엽네요.
저도 얼렁 커서 말을 했으면 좋겠습니다.^^

돌이아빠
2011.04.18 20:57 신고
ㅎㅎ Z-D님 그 말씀 후회하실겁니다요~~~~ ㅋㅋㅋ
8월7일
2011.04.18 12:17 신고
육아일기를 쓰시는 군요... 부럽네요.....

돌이아빠
2011.04.18 20:57 신고
네 육아일기입니다. 이제 내년이나 내후년에는 성장일기로 바꿔야 할까봐요 ㅋ
소셜윈
2011.04.18 13:47 신고
저는 아들과 떨어저 지냅니다
아들이 보고 싶네요 *^^*

돌이아빠
2011.04.18 20:58 신고
아코. 많이 보고 싶으시겠어요...화상전화라도? ㅋ
미즈쌤
2011.04.18 15:06
거짓말하면 아이들이 상처받지요ㅎ
그래서인지 우리 남편도 아이들한테 함부로 내기같은거 안하더라고요^^

돌이아빠
2011.04.18 20:58 신고
ㅎㅎ 네~ 거짓말 하면 안되지요~
저도 조심하게 되더라구요 ㅋㅋ
선민아빠
2011.04.18 15:06 신고
이런게 행복이죠~~ 역시나 행복은 멀리 있는게 아닌가 봅니다~~

돌이아빠
2011.04.18 20:59 신고
맞습니다. 행복이 그리 멀리 있지는 않은 것 같아요~
수다맨
2011.04.18 15:56 신고
귀엽고 똘똘한 아드님을 두셨네요...거짓말 하시면 안되겠어요...ㅎㅎㅎ

돌이아빠
2011.04.18 20:59 신고
ㅋㅋ 네 거짓말하면 큰일납니다요~ ㅎㅎㅎ
꾸미와 꾸르의 쉼터
2011.04.18 16:00
아이들이 뭘 잘 모르는것 같아도 ..
기억력도 좋고..

어쩌면 성인보다 생각하는 능력도 뛰어난것 같아용 ^^
크리스마스 이브에 칼퇴근하셔서 다행이네요 ㅎㅎ
아니면 거짓말쟁이로 찍혔을지도 모르테니까요 ㅎㅎ

잘보고갑니다 ㅎㅎ
(시간되시면 제 블로그에도 발도장 꾸욱 남겨주시면 감사요 ^^)

돌이아빠
2011.04.18 21:00 신고
맞습니다. 아이들이 정말 기억력도 좋고, 절대 잊어버리는 법이 없고 그대로 따라하니 정말 조심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하늘날아
2011.04.18 16:00 신고
ㅋㅋㅋ.. 아이들의 눈과 귀는 속일 수 없다니까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돌이아빠
2011.04.18 21:01 신고
맞아요 정말 절대로 속일 수 없어요~ 그래서 정말 조심해야 하고 부모가 잘해야 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답니다.
悠悠自適 風流
2011.04.18 18:51 신고
^^;; 돌이 아빠님 글을 보면 꼬옥 결혼을 해서 가정을 꾸려야 겠구나 생각이 드는데.. 막상 하려니.. 스을~~겁이.. ㅋㅋ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당~~ 휘리릭~~!!

돌이아빠
2011.04.18 21:01 신고
ㅎㅎㅎ 겁이 나는건 어찌보면 당연하지 싶습니다.
하지만 역시 사랑의 힘은 위대하죠^^! 아자 아자!
모르세
2011.04.18 20:10 신고
넉넉한 한주가 되세요

돌이아빠
2011.04.18 21:02 신고
모르세님 감사합니다. 모르세님도 행복한 한주 되세요~
하결사랑
2011.04.18 21:15 신고
우리 딸도 자주 씁니다.
"엄마..거짓말하지마...ㅋㅋ"
ㅡㅡ;;; 거짓말 아닌데 말입니다 ㅋ

돌이아빠
2011.04.18 21:18 신고
ㅋㅋㅋ 그래도 귀엽지 않나요? ㅎㅎㅎㅎ
Raycat
2011.04.18 22:36
눈치가 빠른 아들인가요. :)

돌이아빠
2011.04.19 06:43 신고
하핫 그렇게 되는건가요? ㅋㅋㅋ
love버즈
2011.04.19 01:33 신고
아들이 남자답게 생겼는데요^^
듬직한 아들있어서 좋으시겠는데요~
아빠 닮았나요?ㅎㅎ

돌이아빠
2011.04.19 06:43 신고
예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직은 든든든지 모르겠어요 ㅋㅋㅋ
엄마도 닮고 아빠도 닮고~ 그렇습니다.
달나라밴드
2011.04.19 02:17 신고
저는 언제쯤.. 깜찍한 애들과 함께 놀러 다니면 행복을 느낄 수 있을지..ㅎㅎ

돌이아빠
2011.04.19 06:44 신고
ㅎㅎ 좋은 날이 오겠지요~ ㅋ
레인메이커 재무제왕
2011.04.19 02:28 신고
아이를 키우는게 참 좋은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ㅎㅎ 그나저나 방문자수 장난아니시네요~ 용돌이 덕분인가요??^^*

돌이아빠
2011.04.19 06:44 신고
자식을 키운다는건 큰 기쁨이자 행복인 것 같습니다.
방문자수는 뭐 용돌이 덕분이지요 ㅋㅋㅋ 오랫만에 다음 메인에 노출이 된 듯 합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