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이전에도 종종 한글 즉 글자를 쓰는 재미를 느끼곤 했던 용돌이 녀석.
자기 이름 석자, 아빠 이름 석자, 엄마 이름 석자 정도는 잘 쓰는 수준까지는 되었지만, 그 이상의 진전은 쉽지 않았었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하지만 그것도 기우였으니. 사촌 형제의 이름과 친구들 이름을 통해 한글자 한글자 배워나가는 듯 하다.

그러던 어느날 2011년 1월.

용돌이 녀석 무언가를 결심한 듯. A4지 4장에 척척 한글을 쓰기 시작한다.
그 조막만한 손으로 꼭꼭 눌러가며 한글자 한글자 써내려 간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물론, 한글을 써가는 획순은 다를지언정 나름대로 열심히 써내려 간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그러다 가끔씩은 엄마에게 한글자 한글자 불러주며 대필을 시켜가면서 A4 용지 한장 한장을 채워나간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드디어 4장을 다 썼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그런데 낙관이라고 해야 하나? 저자 표시라고 해야하나. 자신의 이름은 단편집 각 페이지에 모두 남겨두는 센스도 잊지 않는다.

드디어 완성이다.

육아일기 - 용돌이이야기

총 4 페이지로 구성된 "한글" 단편집이다.


총 4페이지로 구성된 한글 단편집이다.
물론 무슨 뜻인지 무슨 내용인지는 용돌이만 알 것이다.

창의력이 떨어지는 그리고 상상력도 빈곤한 아빠로서는 무슨 내용인지 짐작조차 하기 어렵다.

하지만, 너무 대견하기만 하다.
엄마, 아빠, 자기 이름 정도만 쓸 줄 알던 녀석이 어느새 이런 글자들까지 다 쓸줄 알게 되다니 말이다.

한글자 한글자 모여서 뜻을 이루긴 하지만, 뜻이 없는 단순한 글자의 나열이라도 상관 없다.
그 한글자 한글자를 생각해 내고 써 내려간 그 정성과 노력이 가상하기 때문이다.

부모는 이런 자식의 발전된 모습에 기특해하고 많은 칭찬을 해주면 된다.
글자 하나 틀렸다고, 아무런 뜻도 없는 글자를 써서 뭐햐나고, 혹은 "ㄱ" 자가 거꾸로 되어 있다고 해서 일일이 지적하고 고쳐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건 그대로 의미가 있을 것이고, 또 다른 단계로 발전해 갈 수 있는 디딤돌이 되어줄 테니까 말이다.


[2011년 1월 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746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