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반응형

크리스마스 지난지 한참 되었지만, 지난 크리스마스를 추억하며 용돌이가 직접 만든 크리스마스 케잌에 대하여 정리해 보고자 한다.

5살이 되면서부터 다니기 시작했던 요미요미. 요리와 미술을 통한 감성 교육을 모토로한 곳인데, 일주일에 한번씩 용돌이가 다니는 곳이다.

마누라님의 댓글을 통한 정정!

역시 나의 기억력은 믿을 것이 못된다.

이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어린이집에서 부모 참여행사로 만든 것으로 엄마아빠와 함께 만드는 크리스마스 케익! 이라는 행사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어린이집 가서 행사하고 엄마가 오기를 오후 다섯시까지 기다려서 엄마와 용돌이가 함께 만든! 정말 의미있는 크리스마스 케이크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 퇴근해서 집에 들어가보니 용돌이가 엄마와 함께 기다리고 있었다.
자그마한 상자를 하나 준비해 놓고서..

간단히 씻고 식구가 자그마한 개구리 책상에 옹기종기 모였다.
드디어 상자를 개봉할 시간!


크리스마스 케잌이다.


빵 사이에도 젤리와 쿠키 등을 듬뿍 집어 넣어 놨고, 케잌 위에도 젤리며, 쿠키며, 초케렛을 듬뿍~ 그야말로 듬뿍 뿌려 놓은 알록 달록 예쁘고 앙증맞은 크리스마스 케잌

물론 요미요미 선생님이 도와주셨겠지만, 그 앙증맞은 손으로 집중해서(혀도 낼름 내밀고 있었을수도 있겠지) 열심히 만들었을 앙증맞은 크리스마스케잌.

모양도 이쁘고 맛은? 정말 정말 달콤한 정말 달콤한 용돌이표 크리스마스 케잌이었다.

이제는 크리스마스 케잌 커팅할 시간. 직접 만든 주인공인 용돌이가 직접 칼을 들고 나섰다.

용돌이 이야기
용돌이 이야기

드디어 커팅된 케잌 시식 시간. 정말 정말 정말 달콤한 수제 케잌.


아직 크리스마스의 의미는 제대로 모르겠지만, 산타 할아버지에게 편지를 보내면 선문을 받을 수 있는 날이요.
아빠가 회사에 가지 않는 날이며, 케잌을 먹을 수 있는 날이고, 엄마 아빠와 함께 놀 수 있는 날이다.

앞으로 크리스마스는 계속 이어질 것이고, 용돌이에게 크리스마스의 의미는 자라면서 바뀌어져 갈 것이다.

그만큼 앞으로도 오래 오래 기억에 남을 수 있는 크리스마스 추억들을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2010년 12월 24일:: 용돌이 세상의 빛을 본지 1735일째 되는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우리 아이 성장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